<초창기의 HG급 건담들> / 건담Mk2, Z건담

!@#… 반다이의 요새 1/144 건담 프라모델들을 지칭하는 용어는 HG로 거의 굳은 듯 하다. 하지만 사실 이 HG라는 것, 처음에 나올 때는 꽤 독특하고 혁신적인 삘의 어감을 자랑했다. 아니, 평범한 건프라가 아닌, 엄청 특별한 건프라구나! 라는 듯한 느낌. 91년인가 92년인가 쯤에 HG급이 처음 나올 때 컨셉은 뭐랄까… 완벽에 가까운 색사출, 간혹 구사하는 다중 색사출까지. 어떤 식이냐 하면, 이제 건담 모형은 색칠하지 않고 그냥 조립만 해도 멋지구리하게 나오는구나! 라는 쾌감. 게다가 당시로서는 반다이 모형들이 요즘처럼 마구 직수입되던 때도 아니고 해서 ‘역시 일본 껀 달라’라는 의식까지도 동시에 자극. 하얀 모빌슈츠 모형이 갈색 플라스틱 부품으로 사출되기 일쑤였던 국내 싸구려 복제품과는 뭔가 다른 오오라가 뿜어져 나오는 듯한 위용이었던 것이다.

!@#… 뭐 지금에 와서 약간 더 객관적인 눈으로 보자면 부끄러울 따름이지만 말이다. 잘 보면 색감도 엉망이고, 비례도 꽝. 접합선도 그리 나아진 것이 없는 말 그대로 실험적인 정도의 신모델. HG같은 낯뜨거운 타이틀 안붙이고도 명품급이었던 F91 시리즈가 운다, 울어.

!@#… 고등학교 때, 친구녀석이 HG 모형을 몇개 사서 만들고 가지고 놀다가 부숴먹었던 적이 있다. 그리고 부숴진 녀석들을 내가 입수. 수리해서 다시 완벽한 모양으로 만들어야지! 라는 큰소리를 쳤으나, 결국 전혀 안했다…-_-; 뭐 덕분에 HG 모형의 초창기 모습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자료가 된 셈이다. 나름대로 올드토이인가, 이제는?

 

 …건담 마크II, 첫 HG. 92년작. 에나멜 붓자국 하나 없는 원형 그대로. 안테나는 부러졌지만. 에에… 접합선이 이리 엉망인데 원형대로의 색으로 사출해봐야 무슨 소용? 왼쪽 어깨 ‘178’의 압박. 실물보다 사진이 너무 잘나왔다. 

 

… Z건담, 웨이브 라이더 변신모드. 관절이 너무 약해서 이렇게 놓기도 참 힘들다. 데칼이 아닌 스티커로 덕지덕지. 장난감스러움의 극치다. HG용으로 재디자인한 날개도 모양이 엉망.

…친구가 이녀석을 버리게 된 경위… 머리를 잃어먹었기 때문이었다. -_-; 묘하게 프로포션이 이상한 것은 둘째치고, 관절이 헐렁거려서 제대로 일으켜 세우기가 매우 난감하다. 에에… 스티커의 압박.

 

— Copyleft 2004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260/trackback
One thought on “<초창기의 HG급 건담들> / 건담Mk2, Z건담

Comments


  1. [네이버 덧글 백업]
    – 디굴디굴 – 하핫…;;공감 많이 가네요. 요즘 프라모델킷의 발전은 어마어마해서 이런게 눈에 안 차지만, 당시에는 이것도 상당한 수준이었던것으로 기억하는데^^ 2004/05/22 08:48

    – gearline – 따블제타때처럼 자쿠 머리를 붙여보시는게 어떠실지;; 2005/08/09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