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송채성만화상 심사평

!@#… 2005년 제1회 송채성 만화상, 성황리에 마쳤다. 행사 자체에 대해서는 이곳에서도 전에 언급했고, http://www.취중진담.com/ 에 가면 자세히 있으니 패스. 이제 후속 행사로 몇가지 것들이 이어질테고, 이번의 좋은 시작이 더 많은 씨앗을 뿌리겠지. 개인적인 희망은, 이것을 필두로 해서 특정적 취향과 색깔을 가지고 있는 만화상들이 융성했으면 한다. 대충 얼버무리며 ‘좋은 만화’를 뽑는다는 그런 행사들 말고.

여튼, 그쪽에 써준 심사평이다. 

==================================

심사평

제1회 행사라는 것, 특히 단순히 우수만화를 뽑는 것이 아니라 성향이 뚜렷한 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 속에서 심사위원 일동은 응모작들을 꼼꼼하게 탐독했다. 첫 행사이기에 이전의 참조 사례가 없어서 그랬는지, 응모작들의 전체적인 면모는 여러 방향으로 흩어져있었다. 원래 행사 기획자들이 의도했던 성향의 작품들이 많았지만, 다소 예상외의 느낌으로 다가온 작품들도 여럿 있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순정극화라는 조건을 해석하는 방식에 있어서, 여러 응모작들이 사람 사는 세상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내려고 하기보다는 감각적인 분위기의 단편적 사건만 나열하고자 하는 면모를 보여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시각적 완성도 역시 편차가 있어서, 인쇄용으로 부적합하다 싶을 정도로 세밀한 원고부터 작품 독해에 다소 무리를 주는 밀도 낮은 시각연출까지 다양한 수준에서 응모되었다.

수상권에 들어갈 만한 작품들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시각은 대체로 일치했다. 수상작의 2배수인 6편이 결선에 포함되었는데, 결국 박영아의 <갈증>이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이야기 호흡의 고른 안배, 시각적 스타일의 안정성 등 단편 만화 작품으로서의 완성도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일상성의 분위기 속에서 비일상적 사건을 끌고 나가는 방식이라든지 등장인물들이 나누는 진솔한 감정과 갈등이 본 상의 취지에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대상으로 선정되었다. 가작 두 편은 각각 정진주의 <아이러브커피 아이러브티>, 그리고 송태욱의 <별로 특별하지 않은>이 선정되었다. 공교롭게도 두 작품 모두 각각 두 개의 짧은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는데, 정진주의 작품은 일상성 속에 담긴 따뜻한 유머감각이, 송태욱의 작품은 엉뚱한 상상과 현실의 경계선을 능청스럽게 흐리는 솜씨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는 아쉽게도 마지막 문턱에서 탈락된 김윤희의 , 이정석의 <하트비트>, 정병식의 <기억을 안다> 역시 추후에 반드시 다시 좋은 기회를 얻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제 1회 송채성 만화상이 결실을 맺었다. 수상자들의 만화가 앞으로도 더욱 발전하여 고 송채성 작가를 뛰어넘는 좋은 활동을 보여주기를 기원한다.

- 심사위원 일동 (가나다순)
강성수, 강인선, 김낙호, 박관형, 석동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