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진짜 저력

!@#… 약간 떨어져서 보고있노니, 한국의 진정한 저력은 근면도 한도 신바람도 아닌…

“융통성”이다. 비싼 변호사들을 동반할 경우를 제외하곤 그다지 융통성이 없는 시스템의 나라에서 서식하고 있다보니 확실히 그런 사회적 기후의 차이가 느껴진다.

!@#… 나쁜 쪽으로 빠지면 얍삽이, 좋은 쪽으로 빠지면 역동성의 원동력. 중국인의 배째라와 한국인의 얍삽함과 일본인의 소심함… 뭐랄까, 동아시아의 나름대로 훌륭한 삼각편대다.

(리플보다가 약간 추가)——

!@#… 한중일의 차이는 예를 들자면 이런 것이다. 만약 다음 토익 시험의 문제가 무더기 유출된 자료가 있다고 치자. 한국에서는 아마도 비실명제 온라인 유학 커뮤니티를 위주로 좌악 퍼질 것이다. 일본에서라면, 몇몇 개인들이 쉬쉬하면서 자기만 혼자 볼 것이다. 중국에서라면, 시험장 앞에 사람들이 좌판을 벌여놓고 판매를 할 것이다. -_-; (거의 실화)

!@#… 융통성이란 뭘까: 융통성은, “해내야 한다”는 강한 목표지향성과, “그러기에는 시스템이 안받쳐줘! 시스템 대로 하나씩 나아가려면 시간이나 재원이나 여튼 뭐든지 부족해”라는 냉엄한 현실 사이의 괴리를 극복해내는 위한 하나의 기제다. 해내야 한다는 목표는 타협하지 않으며, 그렇다고 해서 현실적으로 그 목표를 추구하는 것을 가로막는 시스템을 완전히 개혁하지도 않는 선에서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다.  조금씩 시스템을 어기지만, 그 결과 목표가 훨씬 효과적으로 충족되며 또한 불상사를 컨트롤 할 수 있다는(또는 들키지 않을 것이라는) 나름의 조심성과 자신감으로 밀어붙이는 사고 및 행동 패턴을 가리킨다. 예를 들어, 애매한 상태의 무언가를 놓고 뭔가 판단을 내려야 할 때 굳이 세세하게 따지지 않고 가장 편한대로  결정해버리는 것도 그런 융통성의 하나다. 속칭, “애매하면 세이프”. (어떤 학자가 비슷한 이야기를 했을지 어땠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내가 지금 지어낸 정의다).

(추가 끝)——————-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605/trackback
One thought on “한국의 진짜 저력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 기린아 – 융통성의 다른 이름은 ‘속도’입니다. 융통성이 필요한 이유는 빨리 빨리 일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지요.-_-;; 2005/08/31 10:21

    – 기린아 – 근데 그놈의 삼각 편대.. 의외로 꽤 죽이 맞는군요;;; 2005/08/31 10:22

    – 코믹도치 – 솔직히 말해서……서로 잘났다고 왁왁~ 거리는거 보면 웃겨죽겠다는….ㅋㅋㅋ 뭐… 이렇게 말하면서도 독도문제만 나오면은 우리나라 편들면서 입에 침마르도록 좋은점 나열해대는 저로써도 한참 멀었지만….. ㅡ ㅡ;;; 2005/08/31 10:47

    – 쿠쿠 – 월래 우리나라가 얍삽이 좀 잘하죠. 킹오파만 봐도… 2005/08/31 12:38

    – pseudo – 하지만, 체계적인 접근에 너무 무관심하죠. 계속 임시변통만 찾다 보니, 이제는 아예 현실과 이론은 다르다는 망상에 빠져서. 2005/08/31 16:20

    – pseudo – 현실과 시스템 사이에 놓인 괴리로부터 융통성을 추구하는 게 아니라 시스템이 어떤 지는 관심도 없고, 애시당초 그런 게 있는 지도 모르게 되어 버린 경우가 너무 많아서. 2005/08/31 16:23

    – 캡콜드 – !@#… pseudo님/ 하기야 현실과 이론이 다르다는 망상 뿐만 아니라, 모든 종류의 지식과 시스템에 대한 러다이트 운동으로 불타오르고 있죠…-_-; 하지만 시스템에 대한 관심만큼은, 한국인들이 그나마 굉장히 많이 일상적으로 가지고 있는 편입니다(믿어주십시오^^). 비록 실제 지식이나 교육은 참 거시기하더라도. 개념을 달 뒷편으로 쏘아날려버린 인터넷 초딩들조차, 이놈의 사회가 어쩌느니 이야기합니다. 불법 스캔꾼들조차 자신의 스캔물에 대한 ‘저작권’을 주장하고 나서는 곳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2005/08/31 16:52

    – 기린아 – 캡콜드 / 오히려 과도해서 문제일지두요^^;;; 2005/09/01 09:48

    – 햄토리 – “애매하면 세이프”라. 며칠전 정말 그 케이스에 딱맞는 일을 겪었는데. ^^ 2005/09/02 14:51

    – 한나라 – 작년에 우리 연구실 일본인 형과 이야기 하면서 합의본 내용과 일치하네요. ^^ 엉성한 관료주의, 융통성.. 흔히 말하는 뒷구멍이 존재한다는 것. ^^ 근데 이건 양날의 검 같아요. 아무리 좋게 보려고 해도 나쁜 구석 역시 너무 많이 눈에 띈단 말이죠.. 불확실성도 높이고..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일본시스템을 더 높게 평가해요. 불확실성을 최소화할 수 있으니까… 2005/09/08 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