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민족의 잣대란.

!@#… 사람들의 민족주의는, 월드컵에는 뜨겁게 타오르지만 FTA에 대해서는 타오르지 않는다. 황우석 줄기세포는 구라임에도 불구하고 미국으로 부터 특허 수호를 어쩌느니 하며 불타오르지만, 대추리 미군기지에 대해서는 현지 주민들의 정당한 재산권 행사마저도 부정하면서 미국에 땅을 내주려고 안달이다. 민족이라는, 국익이라는 판단기준의 신묘함은 아무리 파내도 끝이 없다.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710/trackback
3 thoughts on “[단상] 민족의 잣대란.

Comments


  1. FTA에 대해서는 타오르기 어렵죠. 직관적이지 않으니까요. 대중이라는 형태로 무언가가 구체화 되려면, FTA중에서도 특정한 하나/두개의 이슈로 문제가 집중될 필요가 있습니다. 농업이라든지. 농업은 도시인들이 별로 농촌에 애정이 없으므로 패스 – 생각해 보면 계급적으로 당연한 일이죠 – 뭐가 있을려나? 저는 개인적으로 줄거 주고 받을거 받으면 FTA찬성인데, 협상하는 모양새를 보니 영.-_-;

  2. !@#… 기린아님/ 안줄것 줄것 다주고 받을것 하나도 못받고는 1차협상 마친 후, 오늘 귀국.

  3. 저도 그 협상을 보고 충격을 좀 먹고 있습니다.-_-; 이건 찬성하는 입장에서도 -_-; 미국애들이 뭐 주는게 없다면, 판깨야 하는데.-_-; 현 정부가 ‘무능정권’으로 찍혀 있어서 더 무리할지도 몰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