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가, 우주적으로 통속적인 현실감 [고대신문 170320]

!@#… 얼마전까지만해도 캡콜만화대상 ‘염장의 전당'(즉 미출간) 부문이었는데, 영어권 주류만화 수입의 거두 시공코믹스에서 작품을 들여옴. 게재본은 여기로.

 

우주적으로 통속적인 현실감 – [사가]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학교로 이뤄진 세계 – 노네임드 [씨네21 컬쳐하이웨이 150406]

!@#… 씨네21 1천호 개편에 따라서, ‘컬쳐하이웨이’의 웹툰 소개 마지막회. 시기상 학교라는 사회, 사라지는 사람들, 완결 그런 이미지가 적절해서 이 작품으로 골랐다.

 

학교로 이뤄진 세계 – [노네임드]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그저, 인간들의 이야기 – 기계 장치의 사랑 [기획회의 383호]

!@#… 현대 사회라는 거대한 구조물에서, 우리는 모두 나름대로 그 안에서 어떤 기능을 하는 “기계 장치”다.

 

그저, 인간들의 이야기 – [기계 장치의 사랑]

감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성찰의 우주 활극 – 스페이스킹 [씨네21 컬쳐하이웨이 /140323]

!@#… 게재본은 여기로. 마치 ‘원펀치맨’이 훌륭한 이야기와 부족한 작화로 제한된 폭의 인기를 끌던 원작이 결국 수려한 작화로 리메이크되며 메이저 인기작으로 재탄생했듯, 이 작품도 그렇게 가면 더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성찰의 우주 활극 – [스페이스킹]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갑갑한 사회, 절대적 힘, 그리고 반항 – 아키라 [기획회의 347호]

!@#… 작품 자체에 대한 내용에 한정시킨 서평. 이번 한국어 정식판의 판본과 인쇄 논란 등에 대해서는, 글 송고 당시 아직 그 논란이 없었고 실물종이본을 접하지 못했었기에 서평에 포함시키지 못함. 이후 논란 와중에 따로 단독글은 정리하지 않고 트윗과 페북으로만 따로 남겼음(클릭).

 

갑갑한 사회, 절대적 힘, 그리고 반항 – [아키라]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호기심과 경이에 귀 기울이기 – 스피릿 오브 원더 [기획회의 316호]

!@#… 그 세밀한 잔선들을 고스란히 살려준 인쇄품질관리 등 기술적 만듦새도 더 칭찬해 마땅하지만, 작품이 작품이라서 그 자체만 설명하기도 지면이 모자랐다. 포겟미낫이나 아베노바시 같은 작품보다는 역시 스피릿이나 에마논 같은 다분히 낭만적 SF쪽에서 더 빛을 발하는 작가.

 

호기심과 경이에 귀 기울이기 – [스피릿 오브 원더]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구글 제작 (Built By Google)

!@#… 구글 관련 이슈를 다루는 사이트 Blogoscoped에 올라온, 구글화된 미래 풍경에 대한 꽁트. 애시당초 SF의 미래에 대한 상상력이란 어떤 당대 기술들이 만렙이 된 모습을 그려내곤 하는데, 이 “작품”은 현재 구글의 서비스들, 그리고 웹과 온라인 문화 일반을 바탕에 놓은 경우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내 인생의 만화: 『총몽』[팝툰 59호]

!@#… 팝툰의 ‘내 인생의 만화’ 코너에 등장(…). 꼽을만한게 너무 많아 그냥 “내 인생이 만화”로 바꿔보면 어떨까 했다가 그냥 얌전히 지면의 원래 컨셉 유지.

 

내 인생의 만화: 『총몽』

김낙호(만화연구가)

“내 인생의 만화” 코너의 집필을 의뢰받고, 적잖이 곤혹스러웠다. 문제는 간단하다. 내 인생에 만화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뭐, 인생의 만화라고 하니 굳이 최고의 명작 만화를 고르느라 저울질을 하기보다는 속편하게 뭔가 개인적인 분기점이 되어준 만화를 꼽는 쪽이 나을 듯 하다. 그 방향으로 좀 더 기억을 가다듬어보니, 떠오르는 만화가 바로 디스토피아 SF물 『총몽』(키시로 유키토 / 전9권 / 서울문화사)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지구가 물에 잠겨가도 계속되는 것 – 『수혹성연대기』[기획회의 258호]

!@#… 스피릿오브원더 완전판(북클럽 해적판 말고)을 제대로 내줄 용자는 어디 없을까.

 

지구가 물에 잠겨가도 계속되는 것 – 『수혹성연대기』

김낙호(만화연구가)

사실, 인간이란 보기보다 적응력이 뛰어나다. 자신들이 처한 매우 억압적인 상황이 제도적이든(예: 신병훈련소, 감옥, 한국의 고등학교) 물리적이든(예: 극단적 자연환경, 전쟁의 폐허), 바로 코 앞에 죽음이 다가온 생명의 재난만 아니라면 어떻게든 주어진 제한된 조건 속에서 나름의 기술적 생존방식과 나아가 사회질서도 만들어낸다. 특히 그 상태가 일정 기간 이상 장기적으로 지속되리라는 예상을 하게 되면 심지어 소위 “인간적 감정”의 일상들도 영위하기 시작한다. 우정과 신뢰, 그리움과 설레임, 남녀 간의 사랑 같은 것 말이다. 아마도 흔히 우리가 ‘멸망’이라고 상상하곤 하는 전지구적 환경변화가 닥쳤다 할지라도, 그럭저럭 느리게 진행되어주기만 한다면 결국 사람들의 이런저런 흔한 감성적 인생사로 가득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디스트릭트 9” 단평.

!@#…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이라는 저예산 SF영화. 피터잭슨 사단 제작이니, Blomkamp라는 듣보잡 신인감독을 발탁했더니 엎어진 ‘HALO’ 영화판에 대한 설욕이라느니, 뚜껑을 열고 보니 지금 미국 평단과 SF팬들이 뒤집어지고 있는 중이라느니, 남아공 출신 감독이 남아공 무대로 차별을 이야기한다는 화제성 어쩌고 하는 수식어들. 하지만 그 전에, 그냥 기본 설정만 따라가도 뭔가 감이 잡히리라. 설정조차도 스포일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뭐… 결론으로 점프.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