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만화프로젝트

 

 

 

 

두고보자 자유게시판
961  3/65 0  관리자모드
yasujiro 수정하기 삭제하기
가라타니 코진 `근대문학은 끝장났다` 일갈
[한겨레] 일본 평론가 가라타니 고진 ‘근대문학의 종말’선언

문학이 죽었다’는 말은 더 이상 뉴스가 아니다. 오래 전에 확인된 사실이라는 뜻이 아니다. 문학의 의연한 생존을 확신하는 이들에게 그런 선언은 양치기 소년의 되풀이되는 거짓말과 다를 바 없다는 뜻이다. 심지어는 문학의 죽음에 관한 풍문이야말로 거꾸로 문학의 생존 근거이자 양식이라는 주장조차 나오는 판이다.

그렇다면 문학은 살아 있는가. 여기 그렇지 않다고 단호하게 선언하는
글이 있다.

<문학동네> 겨울호에 실린 일본의 문학평론가 겸 사상가 가라타니 고진(63)의 <근대문학의 종말>이 그것이다. 이 글은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행한 강연을 풀어 쓴 것이다.


가라타니의 논리는 ‘문학이란 한마디로 말하면 영구혁명중에 있는 사회의 주체성(주관성)’이라는 사르트르의 정의에서 출발한다. 쉽게 말하자면 정치가 감당하지 못하는 혁명의 핵심을 문학이 담당할 수 있고 해야 한다는 뜻이다.

해체적 비평과 포스트모던 문학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근대문학’은 이런 혁명적 역할을 담당했지만, 그것은 일본의 경우에 ‘1980년대에 끝났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미국은 더 일러서 1950년대로 시점이 올라간다. 그렇다면 한국의 경우는? 가라타니 고진은 지난 2000년 서울에서 열린 한 문학행사에 참석해 ‘일본에서 문학은 죽었다’고 발언해 충격을 준 바 있다. 그는 문학평론가인 자신이 평론을 그만둔 이유를 설명하면서 그런 발언을 했던 것인데, 그러면서도 한국에서만은 문학의 역할이 점점 강해질 것이라고 전망해 대조를 보였다. 그러나 이번 글에서 그는 한국에서도, 미국이나 일본과 마찬가지로, 문학은 끝장이 났다는 견해를 내놓는다. 문학이 사소해졌다는 것이 그 근거로 제시된다.

가라타니는 문학은 자신에게 부여되는 지적·도덕적 요구를 감당할 수 있을 때만 문학으로서 존립할 이유가 있다고 본다. “그러한 과제에서 해방되어 자유로워진다면, 문학은 단지 오락이 되는 것”이라는 것이다. 물론 어떤 ‘문학’은 오락이 될 수도 있다. 그는 나아가 일본 만화처럼 세계적인 상품으로 팔리는 문학을 권장하기조차 한다. 다만, 거기에다 본디 의미의 문학이라는 이름을 붙이지는 말자는 것이다.

본디 의미의 문학에 충실한 사례로서 그는 역설적이게도 ‘문학을 그만둔’ 두 사람의 사례를 든다. 부커상 수상작인 <작은 것들의 신>의 인도 작가 아룬다티 로이, 그리고 <녹색평론> 발행인인 ‘전직’ 평론가 김종철씨가 그들이다.

“위기의 시대에 한가롭게 소설 따위를 쓸 수는 없다”는 로이, 그리고 “어느 사이엔가 문학이 지극히 협소한 것만 다루게 되었”기 때문에 문학을 그만두었다는 김종철씨야말로 “‘문학’을 정통적으로 물려받았다고 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반대로, “순문학이라는 이름으로 일본에서밖에는 읽히지 못할 통속적인 작품을 쓰고 있는 작가”나 “그 존재가 문학의 죽음을 역력하게 증명할 뿐인 패거리”는 문학의 생존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그는 일갈한다.

그는 “역사적 이념도 지적·도덕적인 내용도 없이 공허한 형식적 게임에 목숨을 거는” ‘일본적 스노비즘’이 전세계를 지배하고 있다면서 “문학을 떠나서 생각하라”고 결론 삼아 제안한다.

최재봉 문학전문기자 bong@hani.co.kr

------------------------------------------------------------------------------------------
..가라타니씨가 말하는 문학의 종말이란 말 그대로의 소멸을 의미하는건
아니고 일종의 목적론이긴 하지만 마지막의 "문학을 떠나서 생각하라"는
말은 문학 뿐만 아니라 다른 예술장르에 임하는 사람들도 곰씹어 볼만한
가치가 있지 않은가 싶군요.

'~밖에서 ~를 사고한다'는 자세가 '~를 사랑한다면 몸과 마음을 바쳐라'
보다 더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하는 요즘입니다.

JSH
Comment : 3,  Read : 3516,  IP : 220.85.166.97
2004/12/07 Tue 19:17:29 → 2004/12/07 Tue 19:21:16
capcold 

!@#...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에에... 굳이 말하자면 그렇다는 겁니다)이군요. yasujiro님 웰컴백입니다. 재개발 추진 와중에 개인사정의 압박으로 잠시 방치중인 건설책임자 capcold 입니다(왠지 지극히 한국적인 상황?);;; 가라타니씨의 문학개념에는 상당부분 동의하지만, 순만화가 지나치게 저발전한 한국 만화에 적용하기에는 확실히 너무 엄격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뭐 긴 이야기는 다른 기회에...

2004/12/08
yasujiro 

오랜만입니다. 이곳을 꿋꿋하게 지켜오고 계셨군요. 개편도 빠른 시간 안에 이루어지길.(예전에 잠깐 언급했던 '철인 28호-80년 도쿄무비신사판'에 대한 글을 쓰고 있는데 가능하다면 이곳 컨텐츠에 싣고 싶습니다만.)

2004/12/10
愚公 

문학으로 세상을 구원하겠다는 생각을 모두 가질 필요는 없겠지요.

2005/01/05
목록보기 게시물 작성하기 답글쓰기


931    이동준이 쓴 소년탐정 김전일론   이동준   2004/12/21 7819 
930    ...비번을 주셔요. -_- [3]  chocochip   2004/12/21 2661 
929    흑..;; 결국 못 갔습니다. [4]  玄武   2004/12/19 2345 
928    이런 책이 나왔습니다 [9]  yasujiro   2004/12/10 3029 
927    이런 책도 나왔습니다   c   2004/12/11 3385 
926    12월 18일에 홍대에서 번개합니다. [9]  c   2004/12/10 5666 
현재 게시물    가라타니 코진 `근대문학은 끝장났다` 일갈 [3]  yasujiro   2004/12/07 3516 
924    오랜만입니다. [3]  yasujiro   2004/12/05 2464 
923    이건 어때요? 만화는 예술이 아니다? [3]  성코   2004/12/04 2482 
922    SBS예술원 제1기 수강생 모집!!`   SBS예술원   2005/11/01 3711 
921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창작지원실 입주업체 모집공고   최민정   2004/12/03 3233 
920    독자만화대상 2004 후보작 추천이 시작됬습니다.!   c   2004/12/02 2918 
919    2004 노동만화전, 12월 5일부터 시작합니다~   노동만화넷   2004/12/01 2956 
918    유리가면 42권 발매예정! [1]  玄武   2004/12/01 2383 
917    처음 들러봅니다....   마야   2004/11/28 2221 
목록보기  이전 목록보기 다음 목록보기
 [1  [2  3   [4  [5  [6  [7  [8  ... [Next]   [65] 
게시물 작성하기
EZBoard by EZNE.NET / kissofgod / skin Ez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