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밥에 반응하는 모범자세

!@#… 농심이 조선일보 광고를 한다는 사실에서 비롯된 난데없는 삼양라면 만세 이야기를 보다가 잠깐 생각나서 짧게, 평소에 생각하는 떡밥에 반응하는 모범자세 가이드. 기준은 사실 간단하다. 2가지 축으로 생각하면 된다.

1) 내 성향과 반대되는가 맞는가.
2) 근거가 있는가 없는가.

내 성향에 반대되고 근거가 있으면 아하 좋은 걸 배웠쿠나 하십시오.
내 성향에 반대되고 근거가 없으면 5초 동안 크게 웃으십시오.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있으면 훗.

하지만,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없으면 무조건 3배 의심하십시오.

!@#… 물론 보통은 성향에 대한 반대/합치 사이에 상당한 스펙트럼이 있을 뿐더러 제대로 된 근거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감식안 또한 사람마다 분야마다 수준이 천차만별이라서 하나로 잘라 말할 수는 없다는 것은 당연하다. 유효한 근거에 대해서 “주어가 없으니 무효” 급의 멍청한 소리로 변명하는 찌질이들도 넘쳐나고. 그러니까 법칙이라기보다는 일종의 정신적 가이드랄까. 참고로, 의식적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이렇게 되기 십상이다.

내 성향에 반대되고 근거가 있으면 개쌔끼
내 성향에 반대되고 근거가 없으면 무식한 개쌔끼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있으면 안읽음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없으면 집단지성 발동과정

!@#… 개념이란, 언제라도 은하철도를 타고 안드로메다로 날아갈 것을 꿈꾸는 철이와도 같다. 강제로 붙들어 놓자.

PS. (2013.12. 추가)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없는 것”은 보통, “감동적인 것”이다. 내가 바라는 어떤 세계관을 내가 기대한 것보다도 더 훌륭통쾌하게 충족해주기에 감동적이고, 감동하기 바빠서 근거가 없거나 부족하다는 점에 눈을 감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어떤 떡밥을 접할 때 일종의 황금율을 늘 기억해두면 좋다:

“이렇게 감동적인게, 사실일리가.”

…뭐, 결국 사실로 판명날 수도 있다. 하지만 판명의 과정은 거쳐야한다는거지.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185/trackback
14 thoughts on “떡밥에 반응하는 모범자세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지플

    내 성향에 반대되고 근거가 있으면 아하 좋은 걸 배웠쿠나 하십시오.
    ,근거가 없으면 5초 동안 크게 웃으십시오. 하지만
    내 성향에 맞고 근거가 없으면 무조건 3배 의심하십시오. http://t.co/s67PsxL via @capcold

Comments


  1. 어허 너무하십니다. 천기를 누설하시다니….

    떡밥을 무는 넘들이 없어지면 저는 뭘 포스팅하고 살라고…..

  2. 떡밥에 다른 식으로 반응하는 사람들에 대해 어떤 식으로 대응하느냐라는 문제의 차원도 추가로 설정되어야하지 않을까요?

    세상은 모범생들만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으며, 모범생은 비모범생을 위해 봉사하는 존재가 아닐까요?

  3. !@#… 기불이님/ 없어질리가요! 수령님과 두목님의 앞길에는 더욱 많은 재료가 떨어지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인형사님/ 필요하죠. 하지만 떡밥에 반응한 이들에 대한 모범반응 가이드는 별도로 자세히 다뤄야… 아무래도, 좀 더 터프한 이야기가 필요하니까요.

  4. ‘개념이란, 언제라도 은하철도를 타고 안드로메다로 날아갈 것을 꿈꾸는 철이와도 같다. ‘
    크, 명언이네요. 프린트해서 책상 앞에 붙여둘까 잠깐 고민했습니다.

  5. 큰 글자는 빨간 색으로 써주세요! (^^)
    그리고… 안드로메다에 언제 한 번 다녀와야 할 모양입니다. 집 나간 개념들이 거기서 어떻게 굴러다니고 있을지 정말 궁금합니다.

  6. 우하하하;; 대산초어님에 동감! 진정 명언!
    …역시 가장 힘든 것은 근거가 있는가 없는가를 판단하는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보다 어떤 의미로 더 힘든 것은 자신의 성향에 맞지 않는 의견도 존재할 수 있다고 인정하는 것일지도요. 요는 타자라는 존재의 인정…이라고 할까요. 뻔한 원칙이지만 실천하기 굉장히 어려운 원칙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7. !@#… 대산초어님/ 바탕화면으로 깔아놓으셔도 무방합니…;;;

    우유차님/ 붉게 칠했습니다! 하지만 뿔은 달지 못했습니다!

    dcdc님/ 사립입시명문캡콜드학교 개념반 급훈입니다 (그런 반 싫어어어!)

    덧말제이님/ “행복이 +10 올랐다! 압박이 +15 올랐다!” 입니다.

    시바우치님/ 그것이 모든 ‘원칙’의 숙명! 원칙이란 간단할수록 더욱 밑바탕에 깔리곤 하기 때문에, 세부 행동들을 수정해나갈 부분이 늘어난다고나.

    nomodem님/ 나중에 ‘캡콜드만담선집’ 같은 걸 따로 내야할지도… (그럴리가)

  8. 아마 캡선생님 정도 레벨이면, 의심할 시간을 따로 내는게 아니라 항상 논리 프로세스 백그라운드에 메모리 상주개념으로 ‘사실이 아닐수도 있다’라는 서비스가 실행되고 있겠죠…

  9. !@#… 당그니님, nomodem님/ 사실은 훨씬 간단합니다. 철썩같이 믿기 때문에 흥분하고 분개하고 온 주변에 뿌리고 다닐 시간과 에너지의 단 10분의 1씩만이라도 할애하면, 의심할 여력이 충분히 생긴다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