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 “디지털 혁신” 논의를 되짚기

!@#… 많은 이들이 나 따위보다 훨씬 치열하게 고민하는 ‘저널리즘의 디지털 혁신’ 논의에 관해서, 약간 기본 전제로 잡아야할 구석을 짚어두고자 몇가지 메모를 남긴다.

!@#… 모든 것의 제 1질문은, “굳이 그것을 왜 하는가“이다.

물어보자: 왜 저널리즘을 하는가.
민주사회적 기능? 유통업 성공? 아름다운 보도 솜씨 과시?

응용하자: 디지털 혁신을 저널리즘의 무엇을 위해 쓸 것인가.
시민참여의 질적 향상이라는 규범적 목표를 위해? 산업적 성공을 위해? 실력 뽐내기?

… 사실은 물론 모두 해당되고, 서로 상당 부분 연동되어 있기도 하다. a사회적 기능 + b산업적 기능 + c문화적 기능.

그런데 문제는 b(산업)를 너도나도 강조하고, 그 논의를 더 매력적으로 포장하기 위해 c(문화)를 삽입한다. 허나 정작 a(사회)를 결합할 생각들이 희박하다.

하지만 사실은 a(사회적 기능)야말로 저널리즘에 우리가 사회적으로 신경을 할애해야할 가장 근본적 지점인 것이, 그게 없으면 나머지 기능은 그냥 각자 알아서들 시장 속에서 지지고 볶으면 땡인 사안이기 때문이다. 그런 경우라면 함께 고민하고 훈수 두고 어쩌고 할 필요도 없다 – 적응이 느리면 알아서 망하겠거니 하면 된다.

그러니까 다시 사회적 기능이라는 규범을 다잡으며, 이런 전제를 깔아야한다는 입장이다:

“저널리즘의 디지털 혁신이 향해야 할 바는, 디지털 혁신을 통한 사회 속 저널리즘 기능의 복원/강화다.”

물론, 모든 매체가 사회적 역할을 지향하고 보도규범을 지키는 ‘좋은 저널리즘’이어야할 필요는 없고 심지어 바람직하지도 않다.

중요한 것은, “공공적 관심사를 담고 품질 높은 뉴스“가

1) 장려될 사회적 동기가 가꿔지고
2) 지속 가능할 정도의 산업적 여건을 마련하는 것.

1)에 대해서. 사회적 동기를 키우는 저널리즘적 방향은 몇가지 예를 들자면 이런 것들이다:

지역공간 밀착: 현실사회의 공공적 결정, 시민참여적 속성에 기여하기 위해, 현실 사회의 참여가 이뤄지는 정치적 효능감의 단위인 ‘지역공동체’에 대한 관심범위를 되살려야 한다.
심층 분석, 심층 공유: 그런 토픽으로, 강력한 심층 분석 기사를 내놔야 한다. 더 정확하고 깊은 연구들을 널리 공유해야 한다.
정보에 기반한 토론/결정 문화 조성: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에 기반하여 토론을 하고 판단을 내리는 것이 걍 진영 팬덤이나 불안감이나 막연한 자존심 따위로 와와 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분위기를 조성해내는 것 말이다.
뉴스 공동체 만들기: 즉 정보 소스, 뉴스 결과물 평가 등에 있어서 긴밀하게 깊은 의견을 나누는 코어 참여층을 가꿔야 한다.
– 기타등등.

2)에 대해서. 이건 한마디로, 비용 대비 수익원(시장이든 시장 밖이든)를 충분한 수준으로 키우는 것. ‘수익 극대화’와 다르다. ‘수익 극대화를 위해 저널리즘 개념 포기’와는 더욱 다르다.

이런 요소들을 위해서, 디지털 혁신을 “동원“해야 하는 것이다.

산업적 번성 자체만을 위한 디지털 혁신에 머물고 끝인가.
— 그냥 매력적 신상품으로서의 데이터 기반 보도.
— 히트 수 극대화를 위한 다른 글 연결.
— 흥미를 극대화하기 위한 큐레이팅.
— 스낵사이즈로 사안을 줄여내기 위한 버즈워드 중심 잘라내기.
— 차별화된 매력으로서의 인터페이스.

아니면 디지털 혁신으로 “더 나은 뉴스 기능”을 할 자신이 있는가.
— 사실 발견을 위한 데이터 기반 보도.
— 정보 맥락 강화를 위한 관련글 연결.
— 시민참여적 함의가 강한 정보를 강조하기 위한 큐레이팅.
— 복합적 이해를 독려하기 위한 설명저널리즘 기법.
— 뉴스 전달력의 강화를 위한 인터페이스.

똔똔을 맞추고자 하는 노력 역시, “더 나은 뉴스 기능”이 거의 필연적으로(…) 수반하는 대중적 호응 규모 감소를 염두에 두고 디지털 혁신을 도구 삼는 것인가.
— 독자의 양보다, 소비 수요의 정교화 (타겟 광고의 핵심 데이터)
— 사회적 임팩트에 대한 다양한 측정치 연구
— 선의를 활용하되 선의에 의존하지는 않는, 지불 저항감 낮은 소액 과금과 보상 장치들

다시금 ‘규범’을 논의의 중심축이자 근간에 확고하게 박아두는 것. 뭐 이런 화두들을 더 궁리해야겠다고 메모를 남겨둔다.

 

_Copyleft 2015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_
[이 공간은 매우 마이너한 관계로, 여러분이 추천을 뿌리지 않으시면 딱 여러분만 읽고 끝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