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데없는 걱정들

!@#… 뉴스를 보다가, 쓸데 없는 걱정들을 한번씩 해보다.

– 서해안 기름벨트 사고의 괴멸적 사진들과 대처미숙 이야기들을 보며… 내륙을 뚫고 지나가는 한반도 대운하에서 유출사고 한번 벌어지면 엄청나겠다는 걱정.

– 박영선 의원이 취재했던 이명박 BBK 주인행세 동영상에 노발대발하며 아무나 붙잡고 고소를 외치는 한나라당을 보며… 그 인간들은 동영상을 계속 호스트해주고 있는 유튜브까지 고소해서 조낸 국제문제 비화에 한미FTA 결렬에 6자회담 평화협상 파기로 일직선 코스 타겠다는 걱정.

– 이명박 지지자들이 CEO 대통령 어쩌니를 외치고 있고, 기름벨트 사건에 대통령은 욕해도 삼성은 언급도 안하는 동아일보를 보며… 그냥 다음 대선에서는(아니 며칠 안남은 이번 대선에서라도) 이건희가 나오면 압승해버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

– 지지율에서 바닥을 기어가는 현실 속에서 매력적인 이미지따위는 등한시하고 그저 동지들의 결연한 단결을 촉구하는 민주노동당의 선거운동 메일을 받으며… 권영길 선본은 진성 ‘M’이 아닐까 하는 걱정.

– 사십몇프로가 이명박 지지한다는 여론조사를 보며… 그 중 5%는 어차피 안정권 부유층이라 치고 한 삼십프로후반대의 사람들은 그가 내세우는 비전이 가득한 체제에 동의한다는 것이라면, 그래서 그 분들이 밑바닥 비정규직으로 깔린 상태로 기쁜 미소를 짓는다면 뭐 그렇게 불안정한 사회는 아니겠구나 하는… 걱정.

그리고…

…이 걱정들 가운데 단 하나라도 아주아주 조금만이라도 농담으로 끝나지 않을 조짐이 보이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 특히 다섯번째.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032/trackback
8 thoughts on “쓸데없는 걱정들

Comments


  1. 그 선거운동 메일을 지메일이 알아서 스펨처리하더군요.
    내 마음을 어찌 그리 잘 아는지. -.-a

  2. 다섯번째가 가능하다면 사실 경제니 CEO니 아무 필요없었다는 뜻일지도요. 서민속에서 일어난 ‘영웅’을 보고 싶었던 것이 되겠습니다.

  3. !@#… 흐흥님/ 과연, 좌시하지 않는 사람들!
    노바님/ 하기야 심히 스팸스럽게 오기는 하죠… (묵념)
    시바우치님/ 보물지도에서 보통 보물이 묻혀있는 곳에 X표시가;;;
    지나가던이님/ 그런 영웅은 그냥 인간극장에서나 보면 좋겠습니다.

  4. 어떻하나->어떡하나가 맞습니다;; 아니면 어떻게 하나 라던가요. 어떻하나는 어떻게 발음해야할지요^^;;

  5. !@#… 어떻해님/ 소리소문없이 수정 들어갔습니다 :-) 자고로 사람은 초등학교를 좋은 곳을 나와야 한다능능능…;;;

  6. 이 곳이 성지순례 코스로 백만힛을 찍지 않을까 하는 걱정..-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