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품질을 판별할 수 있는 초간단 떡밥

!@#… 현재, 각 언론사의 저널리즘 품질을 판별할 수 있는 간단한 떡밥. 모든 요소에 대한 판별은 물론 아니지만, 저널리즘적 기본기에 관해서 만큼은 약간 단서가 되어주리라.

1. 지금 당장 메타 뉴스 사이트(각 포털의 뉴스란이라든지, KINDS라든지, 메타 검색이라든지 등등)에서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십시오.

2. 그 단체를 별다른 조건 없이 ‘보수중도/중도보수’라고 지칭한 (예:”보수중도 언론연합단체”) 곳을 솎아내십시오.

판별법: 2.에서 솎아진 곳들을 깨끗하게 쓰레기 취급하면 오케이.

!@#… 왜냐하면, 중도라는 것은 지나치게 매력적인,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쉽게 써서는 안되는 수사다. 중도라는 수사는 비정치성, 불편부당성의 가면을 씌워준다. ‘온건‘과 ‘중립‘(혹은, 의견 없음)이라는 두 가지 뉘앙스가 같이 들어있어서 서로의 맛을 끌어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심지어 극단적 성향과 온건 성향을 구분하기 위해서 쓰는 경우라고 할지라도, 객관적인 보도태도를 견지하고 싶다면 가급적이면 써서는 안된다. 마치 단순히 극단적인 묘사를 피하는 듯 해 보이지만 사실은 정반대로 강력한 위치부여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강력한 특정 이데올로기적 성향을 가지고 있는, 바로 그것을 표방하기 위해서 모인 이들을 묘사함에 있어서 그런 수사를 부여하는 것은 의도적 왜곡 혹은 노골적 천박함 또는 양쪽 모두일 뿐이다. 심지어 단체가 자신들을 매력적으로 포장하기 위해 스스로 중도보수라고 칭했더라도, 아무리 봐줘도 ‘자칭 중도보수’로 명시해야 정석이다. 혹은 다른 누군가가 그런 평가를 내렸다면, ‘**에 의하여 중도보수라 평가받는’ 정도로 해주고. 물론 capcold로서는 (소위 보수를 자처하지만 실상은 그저 345공빠인 분들의 단골메뉴인) 언론에 대한 강력한 국가 및 대자본에 의한 통제를 들고와서 몇가지 형식으로 변주하여 강령으로 들고 나온 그 분들의 어디가 그렇게 ‘중도’적인지 애초부터 알 길이 없지만 말이다.

!@#… 여튼, 다른 어떤 정치적 입장에 대한 묘사보다도 중도라는 말이야말로 가장 저널리즘에서 조심해야할 표현이라는 것이다(뭐, 언론사의 기사 뿐만이 아니라 누구라도 정치성향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명심할 필요가 있겠지만…쓰는 사람은 편향되지 않았다는 자뻑의 의미로 사용하지만, 읽다보면 그냥 무지/무관심을 포장한 것에 불과한 경우가 종종 있다). 그리고 중도라는 말을 남발하는 언론기사, 기자, 언론사는 우선 의심하고 보자. 정치’성향’은 의심하든지 말든지, 바로 저널리즘의 수준을 의심하자는 말이다. 자신과 이념적 성향이 다르다고 해서 무시하는 것은 문제가 많지만, 수준이 개판이라서 무시하는 것은 무척 괜찮다.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804/trackback
17 thoughts on “언론의 품질을 판별할 수 있는 초간단 떡밥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nooegoch

    중도의 길…

    nooe, 2008.8.21 Thanks to Roy Lichtenstein …

  2. Pingback by nooegoch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날까?…

  3. Pingback by nooegoch

    왼손과 오른손…

    nooe, 2008…

Comments


  1. 그런점에서 독자인 저는 capcold 선생을 타칭 중도사회주의파 라고 해야할지 타칭 중도보수주의파라고 해야할지 여전히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제대로 된 중도는 절대값이 문제이지, 방향을 문제 삼을 필요가 애시당초 없거든요.

  2. !@#… nomodem님/ 저는 사민주의적 요소들을 지향하고 진보적 이상향 가운데 일부에 공감을 보내면서, 가급적이면 경솔하지 않게 합리적으로 움직이는 자세와 최대한 유연한 사회 시스템을 바람직하게 여기는 입장입니다(뭔가 좀 추하게 정밀). 혹은 대충 뭉뚱그려서, ‘명랑사회’ 주의자. 타칭이야 뭐라고 불리든 어차피 별로 상관 안하는 쪽이고…;;;

  3. 고개를 갸웃거리며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을 검색해보고서는, 씁쓸하게 웃고 있습니다…(젠장)

  4. 제가 아는 사이트는 ‘품질 상등급’ 사이트뿐이로군요.
    그럼, 저는 중간 고사 중이라서 이만 (시험 공부중에 잠깐)

  5. 아무리봐도 중도는 아닌 단체같네요.
    “좌파 단체가 토론회에 안 부르는건 우리 논리가 너무 뛰어나서”, 광고 불매 운동이 부당하다면서 “광고 불매 운동으로 맞서겠다”
    쓴웃음 거리가 하나 늘어났군요.

  6. 저는 왜 중도라는 말을 들으면 왠지 아늑하고 나른한 것이, 괜히 앉은 채로 상체만 엎드려서 뭔가 두꺼운 걸 팔베개 아래에 받쳐놓고 잠들고 싶은 기분이 드는 걸까요. 이상하네.

  7. !@#… 觀鷄者님/ 그래도, 그 계열 분들을 한 군데에 분리수거해서 파악하기 쉽게 한 것만큼은 쾌거가 아닐까 합니…;;;

    Skyjet님/ 뭐, 상등급을 골라내는 방법이라기보다, 그냥 확실한 하급품을 솎아내는 방법이죠.

    언럭키즈님/ 쓴웃음이 쓴울음이 되지 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선, 그런 듣보잡들에게 말려들어가지 않으면서, 동시에 관심이라는 먹이를 너무 주지 않는 미묘한 균형을 찾아야겠죠.

    intherye님/ 그런 식으로 그곳에서 공부를 포기하고 자버리고 마는 패턴을 빗대어 ‘중도포기’라고 부른다는… (틀려!)

  8. 제가 중도라는 말은 아니었으나 그렇게 오해받기도 했던 만화 하나 트랙백으로 드립니다.^^

    capcold님의 마지막 문장에서 힘이 느껴집니다.

  9. !@#… nooe님/ 오오, 트랙백해주신 작품을 보고오니 ‘행복한 눈물’이 마구 흐르는군요. 뭔가 연작으로 만들어도 좋을듯… // 힘은 느껴져도 추천은 바닥인 것이 이 마이너 컬트 블로그의 생리입니다. (핫핫)

  10. 오오. 감사합니다. 저도 감동의 눈물이 흐릅니다.
    연작을 핑계로 만들어진 그림재활용 시리즈도 보내드립니다.
    봐주는 사람 없어 독자 배달 서비스까지하는 것이 제 마이너 낙서광 블로그의 생리입니다.

  11. !@#… nooe님/ 언제 한번 개념 마이너 대연합이라도 한번 만들어야… (그럼 더 이상 마이너가 아니게 되잖아!)

  12. 모임없는 마이너들의 모임을 만들어주세요!
    깃발없는자들의 깃발이 나부끼고
    전쟁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목소리없는자들의 목소리가 울려퍼지는 모임이 되겠군요.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