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나라, 태왕사신기, 김종학 프로덕션, 유치한 개그

!@#… 뭐 다른 말이 필요하겠나. 그냥 개그를 즐겨라. 김종학 프로덕션의 하이코미디 협박문. 혹은 이곳을 사칭한 누군가일지도? 여튼 무려 공문서이며 배포하라고 해놓고는, 대표 성함과 공식 서명/날인조차 되어있지 않다니 만약 이게 진짜라면 ‘인터넷 이용자’들을 우습게 봐도 아주 쌩 우습게 보고 있는 셈이다.

http://mishaa.egloos.com/1224798

!@#… 이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송지나 작가의 해명글이 여러분의 개그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줄 것이다. 졸지에 ‘바람의 나라’를 지지하는 나까지도 존내 유치한 청소년 취급 당해서 즐거웠다.

http://mishaa.egloos.com/1146660 (여기서 링크를 타고 들어가기를)

!@#… 이런 글들도 참고할만함. (이글루스는 뭐랄까, 성향이 은근히 뚜렷하다고나)

http://cren.egloos.com/1230459

http://hamadris.egloos.com/1228524

http://mayura.egloos.com/1228589

http://mishaa.egloos.com/1228776

!@#… 조만간 며칠 이내로, “그래서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해보겠다. 좀 정리 좀 하고.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543/trackback
2 thoughts on “바람의 나라, 태왕사신기, 김종학 프로덕션, 유치한 개그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태왕사신기 vs 바람의 나라, 현재 스코어 1:0

    […] PS. 그러고보니 capcold 네이버 분점에 올라왔던 고리짝 이 사안 관련글에, 왠 사람이 악플을 남기고 도망갔다(여기 백업한 글의 원본). 알바가 의심되나, 세상에는 대단히 강한 자의식으로 대단히 희박한 지능을 열정적으로 자랑하고 다니는 사람들이 가히 적지 않다는 것을 내 모르는 바 아니니 관대하게 패스. […]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 나이쿤 – 아니 뭐 이런 자식들이 다있데요? 척봐도 그건 바람의 나라이며 그책을 한번이랃라도 읽어봤던 사람이라면 그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는 절대 입밖으로 나오지 않을텐데요. 원고하다 들어와서 별 희한한거 보고 피시시 웃다가 승질나서 갑니다. -_-; 2005/04/22 23:33

    – pseudo – 제 생각에는 시놉시스와 보도 자료만 읽고 표절 확정 선고 내리는 사람들이 이상하군요. 설정이나 아이디어 한 두개 갖다 썼다 하는 것 이상을 알 수가 없을 텐데요. 그 정도는 사시사철 일어나는 일인데다가 저작권 침해 행위도 아닙니다. 시나리오 한 줄도 없는 상태에서 사태가 여기까지 번질 수 있다는 것에 비하면 김종학 프로덕션의 무성의하고 오만한 태도는 이해가능합니다. 2005/04/23 18:55

    – funnydoodle – pseudosla : http://mishaa.egloos.com/1236967 읽어보십시오. 2005/04/23 22:36

    – 캡콜드 – !@#… pseudo님/ 정확히 하자면 ‘표절’이 아니라 ‘무단도용’입니다. 현행 저작권에 대해서 어떻게 알고 계시는지 모르겠지만, 설정과 (핵심)아이디어 한두개를 갖다 썼으면 그건 이미 저작권 침해행위 맞습니다. 사시사철 일어난다고 해서 그 문제가 희석되는 것도 아닙니다. 문제는 아직 시나리오 한줄도 없는 상태이고 시놉시스는 작업 결과물이 아닌 중간단계로 간주되기 때문에 고소할 대상물이 애매하다는 것 뿐(그래서 중재위원회에서 중재불가판정을 내렸죠). 하지만 이 프로젝트의 경우 공개적인 기자회견을 통해서 시놉시스를 1단계 결과물로서 공식발표한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기 때문에, 아예 법정 고소를 하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그리고, 이 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이야기 핵심 설정들이 최종 결과물인 드라마에서 완전히 다 빠져버리지 않는 한, 결국은 걸리게 되어 있습니다. 여튼 김종학 프로덕션의 태도가 무성의하고 오만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동의를 하신다니 다행입니다. 2005/04/24 00:05

    – pseuodo – 저작권법은 아이디어가 아닌 아이디어의 표현과 그 유통에 관한 독점적 권한을 보호합니다. 시놉시스로 알 수 있는 것은 아이디어의 도용이지 아이디어의 표현의 도용은 아닙니다. 결국 드라마가 나오기까지 기다려 봐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설혹 발표한 시놉시스를 고소하더라도 여전히 드라마를 만들 수 있습니다. 시놉시스는 드라마가 아니죠. 시나리오라면 모르겠는데 시놉시스와 드라마의 관련성은 너무 약합니다. 2005/04/24 00:33

    – pseudo – funnydoodle/ 시놉시스는 저작물 맞습니다. 그건 당연하고 제 의문은 시놉시스에 근거해 (만들어지지 않은) 드라마를 판단하는 것이 가능한가에 대한 의문입니다. 시놉시스만을 고소하는 것도 물론 캡콜드 님 말씀대로 가능할 것입니다만, 제 생각에 그 정도 시놉시스로 무단 도용 판결이 나올 지는 조금 의문입니다. 시놉시스를 고소하는 경우에도 역시 기준은 아이디어가 아니라 아이디어의 표현을 도용했느냐이기 때문에 만화와 시놉시스의 상이한 형식을 고려하면, 그리고 시놉시스는 그리 상세하지 않다는 점도 고려하면, 그럴 가능성에 회의적입니다. 2005/04/24 00:48

    – ozeikumi – 시놉시스와 드라마의 관련성이 너무 약하다니요.. 음, 저작권심의조정위원회에서 시놉시스 검색, 찾아보시면 독창적인 아이디어라면 시놉시스에 불과해도 보호받는다네요… 이 경우 표현과는 상관없는 것 같습니다만… 2005/04/24 00:59

    – ozeikumi – 보통의 경우면 pseudo님의 의견이 맞으실텐데, 태왕사신기의 경우 이미 a4로 16페이지나 되는 시놉시스와 설정을 공개했죠… 그 결과, 상당히 많은 부분들이 유사하다는 게 밝혀졌구요. 바람나라팬들이 들고 일어나는 것도 이 때문일 겁니다.. 갑자기 끼어들어서 죄송하구요, 캡콜드님 블로그 잘 구경하다 갑니다. 2005/04/24 01:05

    – pseudo – ozeikumi/ 시놉시스 상에서의 ‘아이디어 표현’을 따집니다. 결코 아이디어는 보호하지 않죠. 저작권은. 뭐, 시놉시스가 기획 단계에서 중요하기는 할 겁니다. 하지만 시놉시스가 드라마는 아니죠. 제작 능력의 문제도 있고, 더 근본적으로는 두 가지는 말 그대로 다른 거니까요. 2005/04/24 01:19

    – 캡콜드 – !@#… pseudo님/ 드라마가 나와야 결론이 날 수 있다는 취지에는 100% 동감입니다. 흥분해서 오버하면 일을 그르친다는 것도 물론입니다. 하지만 그때까지 ‘기다려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바람의 나라 측에서 나름의 실력행사를 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채택 가능한 실력행사 방법 중 하나는 고소인데, 물론 도중에 드라마가 만들어 질 수는 있지만 재판의 기나긴 과정 속에서 드라마가 이미지상 많은 타격을 입게 됩니다. 그건 판결 결과와는 별도의 문제죠. 아니면 우선 시놉시스를 고소하고, 나중에 드라마를 또 고소하면 됩니다(마음같아서는 불특정 다수의 만화팬들을 대상으로 같잖은 명예훼손 고소 위협과 협잡을 날린 김/송 콤비를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것까지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다행히도 바람의 나라에는 넥센이 붙어있어서, 작가 개인이 맞서는 경우처럼 호락호락하지는 않을 겁니다. 여튼 중요한 것은 위협과 압력을 통해서 김종학프로덕션으로 하여금 도용에 대한 응당의 댓가를 치루도록 행보를 취하는 것이고, 그 중 베스트는 더도말고 덜도말고 저작권 합의입니다. 드라마 만들지 말라, 김/송씨는 xx들이다, 라는 말이 아니라 제발 저작권 정도는 좀 해결하라는 겁니다…200억이나 들이는 주제에. 2005/04/24 01:53

    – 캡콜드 – !@#… 여하튼 리플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다 하게 되어버렸는데…-_-; 팬들 역시 좀 더 전략을 정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표절드라마’가 아니라, ‘시놉시스에서 아이디어 무단도용을 일삼았으며 그 결과 완성시 표절이 우려되는 드라마’ 라는 지점을 항상 명확하게 강조해줘야 한다는 겁니다. 여론을 형성해서, 당사자들간의 저작권 합의 도출을 촉진시키는 것이 결국 이런 운동의 의미입니다. 2005/04/24 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