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보이2 골든 아미 단평

!@#… 한 줄 단평: “이 기세라면 헬보이10까지라도 문제 없다.”

null
(c)Universal Studios

!@#… 다크나이트와 정반대의 접근을 지닌 슈퍼히어로물. 그쪽이 언터쳐블에 가깝다면, 이쪽은 반지의 제왕에 가깝다. 환타지적 세계관의 재미와 스트레이트한 모험스토리는 물론, 시각적 완성도까지. 배트맨이 금욕과 수련으로 도달한 수도승의 경지라면, 헬보이는 정반대다. 맥주 퍼마시고 고양이 키우고 오덕스럽게 음반을 매체별로 수집하는 등, 지옥의 왕자인 주제에 미국 블루칼라 노동자의 향기가 풀풀.

!@#… 거침없는 크리쳐 대향연. 결정적인 순간은 인간을 크게 뛰어넘은 화려한 주먹질로 상황돌파. 인류의 존망을 거는 거대한 대결. 번외자, 프릭들이라는 것에 대한 자각과 그래도 인간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쿨함. 그래, 이게 바로 슈퍼히어로물이다.

!@#… 델토로-미놀라 콤비는 이제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도 좋지 않을까(팀버튼의 시각적 세계가 언젠가 그리 되었듯이). 태엽장치, 러브크래프트풍 크리쳐, 환타지와 일상세계의 봉합자국 없는 결합. 헬보이 시리즈는 여기에 인간성에 대한 은근한 낙관까지 들어간 무척 멋지구리한 느낌이 좋다. 연애문제로 고민하는 뻘건 악마남과 퍼런 물고기남의 2인조 음주가무 궁상쑈라니!

!@#… 이번 영화 사실상의 주연은 물고기인간 에이브. 하지만 요한 크라우스님 만쉐.

!@#… 올 여름 시즌 쏟아져나온 우수한 슈퍼히어로물 가운데에서도 단연 최고봉.

!@#… 교훈: 와이프님의 불길이 활활 타오르면 알아서 굴복하자.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216/trackback
7 thoughts on “헬보이2 골든 아미 단평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베스트 오브 2008 [책, 대중문화]

    […] 헬보이2 : 미안 닭나잇… 그대는 영화로서는 잘 만들었으나 히어로성이 […]

Comments


  1. 아흑흑… 보고싶군요. 국내 헬보이 개봉의 악몽이 떠오르는군요. 설레이는 마음으로 ‘곧 개뵹’을 기다린후. ‘반년후 개봉’ 그리고 흥행은 쫄딱 실패.

  2. !@#… nomodem님/ 한국에서 흥행이 되기에는 너무 주인공이 못생겼…;;; 여튼 슈퍼히어로물이라면 자고로 악당을 두들겨팰 때 뭔가 쿨한 한마디를 섞어 넣으면서 패야 한다! 라는 근본주의자(…)들은 늦든 어쩌든 개봉만 한다면 환호성을 지를겁니다.

  3. 헬보이2는 기대하지 않고 있었는데 주변에서 괜찮다는 말을 자꾸 듣게 되네요. 트레일러는 정말 재미없어 보이던데…

  4. !@#… 네이탐님/ 지금의 넉넉한 예산과 지명도가 주는 권력을 가지고 2004년 당시의 1편을 리메이크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이 생길 정도입니다. 하지만 워낙 다크나이트에 눌려서 최종 흥행은 겨우 똔똔 맞추는 정도에서 그칠 듯.

  5. 구상은 좋은데, 영화 흐름이 영~ 들쑥날쑥해서 몰입하기 힘들은 영화였습니다., 이래저래, 1편보다 진일보했지만, 진한 감동이 없어 아쉬웠다고 할까요. 판은 멋있게 벌리는데, 수습하는데 버거워 보이는게, 델토로 감독의 약점이라면 약점이죠.

  6. !@#… Beatmania님/ 델토로 감독의 성향이자, 슈퍼히어로만화의 장르 속성을 그대로 가져올 때 생기는 현상이자, 특히 속편의 숙명이기도 합니다. 즉 상당 부분, 캐릭터에 대해서 장르 컨벤션 속에서 빨리 몰입할 수 있거나 이미 하고 있다고 전제로 하고 최대한 화려한 상상력을 풀어버리는 거죠. 이미 붉은 청년의 “겉으론 마초, 속으론 오덕, 겉속 모두 공처가” 기질에 빠져있거나, 파란 중년의 “지적인 사춘기 소년 기질”에 냉큼 공감하면 진한 감동도 충분히 옵니다. (핫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