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가야 [다음 백과사전 / 만화가백과]

!@#… ‘해와 달’ 후속은 큰 필요 없을 것 같지만(에반게리온 극장판 만큼이나), ‘남자이야기’는 어떤 식으로 흘러갔을지 아직도 궁금하다. 전문은 여기로.

무협의 필수요소인 의협심은, 정의에 대한 도덕적 추구가 아니라 ‘남자’의 근본적인 존재양식을 설명하기 위한 명제로 대체된다. 표면적으로는 마초적 정서의 쾌감이 넘쳐나지만, 그 이면은 결국 실존에 대한 질문이다.

======
(다음 백과사전 기고. 블로그 백업 없이 가기로 양해.)

_Copyleft 2015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_
[이 공간은 매우 마이너한 관계로, 여러분이 추천을 뿌리지 않으시면 딱 여러분만 읽고 끝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