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사, 다시 흐르는 역사.

!@#…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5.18 연설문을 보며, 어떤
연결고리를 느끼며 2000년 DJ의 5.18연설문을 다시 꺼내보게 된다.

광주항쟁이 우리 민주제의 한 근간이 되었음을 공인하는 자리는 그 때 이미 있었고, 그 때 이미 감동했다. 아니 그 전에 YS가 이미 “분명히 말하거니와 오늘의 정부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는 민주 정부입니다”라고 선언했다. 그럼에도, 이번 문통 연설문은 각별한 감정을 준다. 우리가 후진적, 역기능적 사회관에 대한 성찰을 멈춘다면 어디까지라도 사회가 퇴보할 수 있음을 충분히 겪어본 후, 그 파국을 스스로의 손으로 수습한 후, 다시 흐르기 시작한 역사이기 때문이다. 그 흐름이, 끊어지지 않기를 희망한다.

 

[5.18. 기념사]

김대중 대통령 (2000)

저는 오늘 참으로 만감이 교차하는 감회속에 이 자리에 섰습니다. 20년전 오늘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고귀한 생명을 불사른 민주영령 앞에 이제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서 있습니다.

내가 광주의 비극을 처음 알게 된 것은 5.18 항쟁이 일어난지 40여일이 지나서였습니다. 5.18 하루전 군사정권에 연행되어 40여일 동안 모진 박해를 받던 중 당시 군부의 실력자 한 사람이 전해준 묵은 신문을 보고서야 비로소 광주에서 있었던 천인공로할 참상을 알게 되었습니다. 감당할 수 없는 충격과 슬픔으로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난 후 나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무력감 속에 피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나는 그 때 결심했습니다. 가신 임들을 위해서, 그리고 이 나라 민주주의를 위 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분들의 뒤를 따라 정의롭게 죽는 것 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것만이 민주영령과 국민, 그리고 역사 앞에 영원히 사는 길이라고 결심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자신들에게 협력하기만 하면 대통령을 빼놓고는 어떠한 직책이라도 주겠다는 군부의 제의를 단호히 거절했습니다. 그리하여 나는 사형선고의 확정판결을 받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후 20년이 지났습니다. 가신 임들의 고귀한 희생은 결코 헛되지 않았습니다. 임들이 스스로의 몸으로 불살랐던 민주화의 불꽃은 그 후 암흑같은 독재의 치하에서도 꺼지지 않고 불타 올랐습니다. 줄기찬 민 주화의 불길은 87년 6월 전국적인 시민항쟁으로 번져나갔고, 마침내 97년 12월 헌정사상 최초의 여야간 정권교체를 이루는 민주주의의 커다란 성취로 이어졌던 것입니다. 위대한 광주의 정신이 살아서 승리한 것입니다. 그에 따라 `폭도’로 몰렸던 그날의 광주시민은 이제 민주주의의 위대 한 수호자로서 전 세계인의 추앙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무도한 총칼 아래 짓밟혔던 광주는 이제 민주주의의 성지로서 역사 속에 우뚝 솟아 있습니다.

오늘 5.18 민주화운동 20주년을 맞아 나는 이 나라 민주제단에 몸을 던져 산화하신 임들의 고귀한 영전에 다시한번 뜨거운 추모를 올리면서 삼가 명복을 빕니다.

5.18의 광주는 우리에게 위대한 교훈을 남겨 주었습니다. 그날의 광주는 세계의 모든 시민에게 자유와 평화, 인권과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 치를 일깨우는 드높은 표상이 되고 있습니다.

5.18에서 우리가 보았던 첫 번째 정신은 인권정신이었습니다. 불의한 권력의 무자비한 폭력에 맞서서 광주는 인간의 소중한 권리를 지키고자 싸웠습니다.

둘째는 비폭력의 정신이었습니다. 광주시민은 맨손으로 잔혹한 총칼에 맞섰습니다. 자유와 정의와 민주주의의 깃발 아래 온몸을 던져 자신을 희생했던 것입니다. 무기를 손에 넣고도 결코 이를 사용해서 누구에게도 살상을 가하지 않았습니다. 철저한 비폭력의 정신이었던 것입니다.

셋째는 성숙한 시민정신이었습니다. 공권력의 공백 속에서도 광주에는 단 한건의 약탈이나 방화도 없었습니다. 그 어떤 혼란이나 무질서도 없었습니다. 시민 모두가 동지애와 높은 질서의식을 가지고 서로를 보 살피고 치안을 지켰습니다. 이것은 세계에서도 유례없는 일입니다.

넷째는 평화의 정신이었습니다. 시민자치가 이루어진 열흘동안 어떠한 보복도 없었으며, 광주시민들은 진압군측과 대화를 시도하는 등 항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정부는 5.18 항쟁의 고귀한 정신과 값진 헌신이 역사 속에 영원히 기억되고 크게 선양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겠습니다. 그에 따라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보상을 받았거나 앞으로 받게 될 모든 5.18 희생 자들을 `민주화 유공자’로 예우하고 5.18 묘역을 국립묘지로 승격시킬 것입니다. 이와 함께 각종 기념사업을 실시하여 5.18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분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5.18의 숭고한 정신을 길이 계승·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

_Copyleft 201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_
[이 공간은 매우 마이너한 관계로, 여러분이 추천을 뿌리지 않으시면 딱 여러분만 읽고 끝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