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어제 노회찬의원의 연설中…

!@#… 민주노동당의 4/19기념 연설이었던 듯 싶다. 센스쟁이 노회찬 의원이 저능한 빨갱이 콤플렉스들, 잘난체하는 자칭 중립들, 분배정의를 뭣같이 여기는 것들을 여태까지 소신껏 찍어줘 놓고는 이제와서 양극화 때문에 사는 꼴이 말이 아니라느니 하는 아메바들을 위해서, 유치원생도 알아들을 법한 수준으로 민주노동당의 핵심정책을 해설. 육담님 블로그에서 퍼온 핵심 녹취. 혹시 읽고 공감이 갔다면 알아서 널리널리 소개해주시길. 비록 민주노동당 내부의 파벌문제라든지 행정적 미숙함 등등 여러 문제점들을 부인할 길은 없지만, 내가 창당 당시부터 당원으로서 지지를 보내는 이유는 여하튼 이런 기능들이 이 사회에는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주: 하지만 역시 #5 의 처녀성 어쩌고 비유는 좀 거시기하다. 마초 사회에서는 여성 비하라는 지뢰가 사방 도처에 있으니 그만큼 조심해야 할터인데…)

출처: [국보법철폐] 육담

#1

박씨는 암소 한마리를 먹고 있고
이씨는 짜장면을 먹고 있어
돈많은 박씨가 암소를 잡아먹고 돈적은 이씨가 짜장면을 먹는다고 누가 뭐라 그러진 않아
근데 옆에 김씨가 돈없어 굶고 있단 말이지

어떻할까?
모두 모여서 짬뽕을 먹어야 된다는 소리가 아니라.
이씨는 걍 짜장면 먹고
박씨가 쇠고기 한 점 떼주어 그걸로 라면이라도 먹게 하자는 것.

이게 민주노동당이 말하는 부유세입니다.

 

#2

고등학교는 당연 무상교육이며
대학도 합격만 하면 국가에서 모든 비용을 내는 것.

이게 민주노동당이 말하는 무상교육입니다.

선진국이니 가능하다구요?
국민소득 900불의 스리랑카에서도 하는일을
1,4000불의 우리가 못할리가 없습니다.

기회균등이란
배움에 있어 개개인의 능력에 따라 실력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는건 당연하지만
돈이 있건 없건 관계없이 똑같이 모든이에게 배움의 기회가 제공되어야 하지
돈이 많아서 더 나은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건 결코 옳지 못한것입니다.

 

#3

돈이 많아서 비싼차를 사는데 뭐라 할 수 있습니까?
돈이 없어 다이아몬드반지를 못낀다고 불평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돈이 없어 치료를 못받아 죽을수 밖에 없다면 이거야말로 큰일입니다.
최소한 돈이 없어 치료를 못받는 일은 없게 하는 것.

이게 민주노동당이 말하는 무상의료입니다.

현재 수도요금을 만원 정도 내셨다면
그 수돗물의 원가는 세배인 3만원정도 입니다.
이런 수돗물을 시장원리에 따라 민영화를 한다면
최고급 20만원 짜리를 공급하는 ○○회사
10만원 미만의 중저가 XX수돗물
최저가라도 지금 원가이상일 ㅁㅁ회사의 물을 마셔야 할 겁니다.
근근히 만원으로 물을 해결하던 사람들이
3만원이 없어 물을 못쓰거나 목먹어 죽게 될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우리 사회엔 이런것들이 도처에 많습니다. 국가가 세금으로 해결해야 할 일들이 이런것이구요.

 

#4

비정규직이 뭘까요?
개인적인 사정에 의해 하루8시간이 아닌 파트타임으로 네시간. 세시간등을 근무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을 말하는것이고 그렇더라도 정규직보다 임금을 차별 받아서는 안되는 것을 우리나라에서는 기업들이 노동력을 값싸게 살 수 있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똑같은 물건이 1000원, 500원짜리가 있는데 1000원을 주고 살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사회양극화에 관해 6년전 민주노동당이 출범 할 때
20:80이라고 말하던 것이 현재 10:90의 비율로 늘어났습니다.
20의 부자는 더욱 더 부자가 되고 80의 가난은 더욱 더 늘어났다는 말입니다.

 

#5

열린우리당, 꼭 한미FTA를 체결하고 쌀시장을 지켜내겠다고 합니다.
쌀뿐 아니라 경쟁력 떨어지는 공산품들도 모두 먹힐 판에 이런 모순적인 말을 믿을수 있습니까?

내 처녀성을 지켜주면 결혼도 해주고 아이도 낳아주겠다는 말과 다름없는데 말이지요…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681/trackback
2 thoughts on “[펌] 어제 노회찬의원의 연설中…

Comments


  1. 올만이예요. 이제야 보게되어서리;;
    문제의 ‘처녀성’발언은 노의원님이 아니라 제가 덧붙인거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