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굽는 민주주의

!@#… 최근 진중권씨가 논객 활동을 그만둔다는 취지의 트윗을 남겨서 또 이리저리 이성이 부족한 시대에 대한 한탄이 이어지는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무슨 “논객/전문가의 시대가 끝났다” 식의 애도에 전혀 동의할 생각이 없다.

간단하다: 비슷한 이야기를 너무 듣고 또 들어왔으니까. 세상은 애초부터 이야기꾼이 정치권력을 얻고, 오락인이 지식을 쥐고, 논리적 설득은 지극히 좁은 영역에서 이뤄졌을 뿐인 곳이다(양상이나 폭은 계속 일정 부분 바뀌어왔지만). 논리로 협객질을 한다는 ‘논객’이라는 컨셉은 뭔가 환타지였을 따름이며 – ‘승부에 패배하면 굴복한다’는 룰이 전제되거나 준수된 적이 있던가 – 그런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그래도 세상에는 늘 넘쳐났던 감성 말고도 여전히 이성이 필요하고, 그렇기에 이성을 이야기할 수 있는 이들은 어쨌든 계속 움직여왔을 뿐이다.

그런데 이성과 감성의 필요성이라. 에토스와 뮈토스 어쩌고 멋 부리기는 간지럽고, 선거 결정에 미친 영향 지분을 퍼센트로 비교하기에는 데이터조사 무료봉사가 귀찮다. 그러니까 얼추, 기능 관계에 대한 기본 이해만 간단히 비유로 설명해보자.

!@#…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섬세 미묘 예술적이기 그지 없다.

숯불에 해당될만한 것이 바로 시민들의 감정, 열정 같은 것이다. 혹은 감정을 좀 더 역사적/사회적 흐름 속에 두루뭉술 뭉쳐 만든 ‘문화’ 같은 것도 있겠다. 이것이 바로 사회를 움직여주는 강력한 에너지다. 불은 강하고 고르게 붙고 끈질길수록 좋다. 탄이 좋으면, 향이 더욱 죽여준다.

불판에 해당될만한 것이 바로 시민들의 이성이다. 혹은 팬시한 말로 ‘시민성’이라고 할 때도 있고, 혹은 논리적 정당성이나 전문적 지식에 기반한 절차 개발에 대한 존중, 뭐 그런 류의 것들이다. 불의 열기와 향을 바탕으로, 무언가를 실제로 이뤄낼 수 있는 기반이다. 그런데 불판이 엉망이면 고기가 타서 눌러 붙거나 중금속이 묻어 나온다. 혹은 너무 두껍고 구멍이 없으면, 도저히 열이 전달이 잘 안된다. 기름을 빼야할 때도 그냥 쩔어 붙고.

고기에 해당될만한 것이 바로 제도, 정책, 집행 뭐 그런 것들이다. 즉 실제로 이뤄지는 것 말이다.

그런데, 불판도 없이 고기를 곧바로 숯불에 쳐넣으면 그건 고기 굽는게 아니라 그냥 방화광이다. 불도 없이 불판만 있으면 도저히 뭐 고기가 저절로 구워질 리 없다. 감성을 얻지 못하고는 움직임을 만들지 못한다. 반면 전략과 방향을 논해야 하는 장면에서조차 감성의 힘을 강조하며 이성적 논리와 정확한 팩트의 중요성을 폄하하는 모습을 보이면, 그냥 감성만 잠깐 키우고 끝난다. 아니, 고기도 없어지고 유독가스까지 풍긴다. 이성과 감성 함께 갖추면 좋기는 하겠지만… 식으로 얼버무릴 것이 아니라, 이런 각자의 기능과 한계를 인식해야 한다. 감성은 배제할 대상이 아니고, 이성은 뜨거운 가슴으로 대충 건너뛸 수 있는게 아니다. 물론 이게 감성인가 이성인가 흔히 헷갈려 하기 쉬운 경우도 적지 않다. 예를 들어 ‘우리 편 의식’은 흔히들 (자기 편의 경우) 정치 전략이니 역사적 명분이니 하는 이성의 영역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아무리 좋게 봐줘도 대부분은 ‘의리’라는 감성의 영역이다. 의리든 죄의식이든 감동이든 신뢰든, 불 지피는 기능이지 고기 올려놓을 불판이 아니다.

!@#… 고기를 둘러싸고 여러 군상들이 나타난다. 집게와 가위 든 자는 정치인 등 사회운영 역할자들, 즉 집고 뒤집고 나눠주는 기능에 배치된 이들이다. 지금쯤 뒤집어! 라고 훈수 두는 자들이 지식인 역할자들이다. 이런 역할에 엉터리 놈들이 들어가 있으면, 생고기 먹고 디스토마. 그런 상황을 테이블의 모든 이들에게 알리는 것이 저널리즘일 것이다(“어, 저쪽에서 벌써 고기 뒤집으려고 하는데?”). 그 속에서 여러 양상들이 나타난다. 사회 부패란 집게를 든 자가 구우면서 혼자 다 쳐먹는 것이고, 참여와 분권이란 더 많은 집게를 나누어주며 사람들이 함께 뒤집는 것이다. 가끔 ‘공유지의 비극’으로 인하여 날고기를 먹는 문제가 생기고, 고기 뒤집는 자를 잘못 뽑아 망하기도 한다.

집게를 적절하게 돌아가며 들기. 가장 잘 굽는 인간에게 맡기기. 그 인간보다 강한 발언권을 지닌 이 또는 여러 이들이 힘을 모아 고기 굽는 과정을 늘 감시하기. 그런 것을 잘 못해내면? 고기맛도 못느끼고, 술만 들이키며 투덜대게 된다. 아니면 개인이 눈치를 최대한 발휘해서 남에게 술을 먹이며 정신을 팔게하며 그 동안 후딱 집어먹거나. 정치혐오/무관심, 편법출세 뭐 그런 비슷한 것들이 나타나는 셈이다(…).

개별 요소가 잘 갖춰져야 하고, 잘 돌아가도록 서로 규범적으로 명시적으로 협력과 감시를 해야 한다. 이글거리는 숯불, 튼튼하고 투과성 좋은 불판, 좋은 고기, 능숙한 뒤집기, 적절 신속한 배분. 그럴 때 따뜻 쫀득한 살결이 어금니를 호강시키고 고소한 육즙이 진득하게 입속에 가득차 흐르며 대자연의신비님 인류를 잡식동물로 진화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를 마음 속으로 외치게 만드는 행복의 종소리가 식탁 가득하게 울려 퍼진다.

저녁 한 끼 고기 구워 먹는 것도 이리 섬세복잡미묘하게 갖춰야 굴러가는데, 민주사회 전체라면 오죽 하겠어.

 

PS. 숯불과 불판의 비유는 원래 각각 민의와 대의에 대한 비유로 써서, 직접 참여와 대의제는 함께 작동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기 위해 처음 생각했던 것인데… 어쩌다 보니 이렇게 써먹어 버렸다.

PS2. (13.12.추가) 함께 읽으면 좋을 민주제의 기본 메커니즘 관련 글:

http://capcold.net/blog/10601

Copyleft 2011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부디 이것까지 같이 퍼가시길]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7545/trackback
54 thoughts on “고기 굽는 민주주의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Nakho Kim

    [캡콜닷넷업뎃] 고기 굽는 민주주의 http://t.co/pUthJ5e8 | 민주주의에 필요한 감성, 이성 뭐 그런 것들에 관하여 약간.

  2. Pingback by Nakho Kim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3. Pingback by XROK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4. Pingback by Forever Young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5. Pingback by PARKJIYOUNG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6. Pingback by 이성민 (Lee, Sungmin)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7. Pingback by Sangyeop Lee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8. Pingback by MjM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9. Pingback by Alvin Kim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0. Pingback by Lib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1. Pingback by Sibauchi

    “@capcold: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Qtx7KoyB "고기 굽는 민주주의"” 좋은 고기…아니 좋은 글입니당

  12. Pingback by 지네이 Park, Jinyeong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3. Pingback by LDH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4. Pingback by Jeong-Hee Kang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5. Pingback by 조윤형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16. Pingback by Nakho Kim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17. Pingback by nodelay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18. Pingback by 윤뿌쮸씨 혹은 동이롱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19. Pingback by 황재혁

    고기 굽는 민주주의 http://t.co/HeDNVKqA via @capcold 한줄요약 고기는 구워야 제맛이고, 진권이형은 까야 제맛. 냠냠.

  20. Pingback by New.Beat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21. Pingback by 정지출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22. Pingback by Phio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23. Pingback by 정종인 / Jongin Jung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24. Pingback by Shin Jae-Sun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25. Pingback by Kim Yong Ho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26. Pingback by Dongjin Lee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27. Pingback by hemoptysis' me2day

    각혈염통의 느낌…

    [고기굽는 민주주의] 비유가 절묘한데?…

  28. Pingback by 윤지

    "잘 작동하는 민주주의는 꽤 복합적인 작용이다. 마치, 고기 굽는 것처럼 말이다." via @capcold http://t.co/K9UTFKlg 아놔 빵터짐

  29. Pingback by tattermedia's me2day

    tnm의 생각…

    최근 진중권씨가 논객 활동을 그만둔다는 취지의 트윗을 남겨 또 이리저리 이성이 부족한 시대에 대한 한탄이 이어지는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무슨 “논객/전문가의 시대가 끝났다” 식의 애도에 전혀 동의할 생각이 없다. 간단하다: 비슷한 이야기를 너무 듣고 또 들어왔으니까…

  30. Pingback by 고기 굽는 민주주의 | Freedom Developers

    [...] capcold님의 블로그님 Posted on October 13, 2011 by acousticlife. This entry was posted in Rss and tagged 고기, 굽는, 민주주의'. Bookmark the permalink. « VIDEO: In Bhutan, Land That Measures Happiness, A Royal Wedding 중국고섬, 31일 주주총회 » [...]

  31. Pingback by 임현수, Matthew Lim

    고기 굽는 민주주의 « @capcold님의 블로그님 http://t.co/rOGD33T3 훈제라면 이도저도 아니니 숯불갈비를 생각하고 읽자(…)

  32. Pingback by 평범

    고기 굽는 민주주의 « @capcold님의 블로그님 http://t.co/rOGD33T3 훈제라면 이도저도 아니니 숯불갈비를 생각하고 읽자(…)

  33. Pingback by Hyomin Lee

    며칠전 남긴 "논객의 시대는 원래 없었다" 이야기에, 이성과 감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이리저리 몇마디 붙여 올린 블로그글: http://t.co/pUthJ5e8 "고기 굽는 민주주의"

  34. Pingback by Nakho Kim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35. Pingback by Raluca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36. Pingback by 지화 pixel0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37. Pingback by Kacew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38. Pingback by Dongjin Lee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39. Pingback by 렐로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40. Pingback by Sihyoung Jurn(전시형)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41. Pingback by 이컹컹쿵쾅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42. Pingback by Jeong-Hee Kang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43. Pingback by Euisoon Ahn 안의순

    호응이 적든말든, 여전히 상식 너머 진보 http://t.co/7gJrApJr 시민운동 너머 노동운동 http://t.co/V0qtTolh 닥치고 공감 너머 이성 http://t.co/pUthJ5e8 을 이야기하고 싶다.

  44. Pingback by Nakho Kim

    @udoin 열정이야 깨어있기 위해서든 조직하기 위해서든 필요한 조건 중 하나인데, 그게 전부가 아니다보니. http://t.co/pUthJ5e8

  45. Pingback by Nakho Kim

    감성과 이성에 대한 제 견해는 http://t.co/pUthJ5e8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진보적 지식인들이 가시적 변화를 위한 활동을 않는다는건, 뭐그렇게 받아들이시면 어쩔수없죠. RT @ringoapp http://t.co/uOd2BdrK

  46. Pingback by sclee

    @raisekorea @taehoon818 @superkjk 내 몇 되지도 않는 팔로워 모두에게 그닥 잘 전달될 것 같지도 않고, 우리끼리 진지하게 논의하자. http://t.co/DYQlYumd 시간날때가 아니라 시간내서 읽어보셈.

Comments


  1. 이건 거의 예술의 경지에 이른 비유….

    살다살다 이렇게 입맛 땡기는(?) 민주주의론을 읽게 될 줄이야….

    잘 지내시죠?

  2. !@#… Crete님/ 저도 쓰다가 침이 추릅…;; // 그럭저럭, 나름 큰 일 벌이지 않으며 지내고 있습니다. Crete님도 잘 계시죠? :-)

  3. !@#… ego님/ 그나마 9월말부터 하락세라고 하니 조금은 희망을 되살리시길 ㅜㅜ

    레드렌님/ 비유가 아니라 그냥 고기 먹을 때도 좋습니다(핫핫)

  4. 고기를 잘 구우려면 일단 고기가 있어야 하고, 썩은 고기는 잘 구워봤자 먹지 못하죠.

    자, 이제 질 좋은 고기를 값싸게 수입하는 방법에 대해서 (MB와 오바마가) 논의를……

  5. !@#… erte님/ 제가 좀 예전부터, 고기님을 비유에 써먹을 때는 갑자기 열의의 수준이 달라집니다(…)

    aleph_k님/ 좀 더 고급육들도 시켜 놓은 옆 동네 회식 테이블과 무조건 합쳐버린 후, 양 테이블에서 팔 길고 이미 집게 쥐고 있는 사람들만 더욱 신나버린 바로 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