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이고 자시고 인생은 주먹 한방

!@#… 최근의 훈훈한 사건. 그래, 인생은 역시 주먹 한방이야.

“김회장이 ‘내아들 눈 맞았으니 너도 눈 맞으라’ 계속 때렸다”
[한겨레 특별취재반 2007-04-27]

!@#… 뭐 사건 자체야 워낙 뻔해서 그냥 그러려니. 다만 한화 기업의 이미지만큼은 확실하게 구겨져서 기업구조 재구축에 따른 이미지 쇄신에 실패, 경솔한 천박함이 얼마나 크나큰 금전적 손실로 이어지는지 아주 모범적인 사례를 남겨주기를 바랄 뿐. 그런데 그보다 관심이 가는 것은… 아니, 김회장님과 그 아드님… 재벌 주제에 쪼잔하게 주먹질에나 의존하다니. 그렇게 그릇이 작아가지고 무슨 놈의 대기업 경영.

재벌이라면 돈으로 해결하란 말이다.

!@#… 예를 들어, 그 북창동 주점을 통째로 사버리는거다! 그리고 득의양양하게, 자길 때린 직원들 위에 보스로 군림하며 괴롭히는거다! 동네조폭들? 조폭들도 다 사라! 어차피 그 자들이야말로 돈으로 움직이는데! 한화 김회장은 인수합병의 귀재라며? 아예 그쪽 일대 주점들을 다 인수합병하는거다!

!@#… 여기서 얻을 수 있는 교훈: 재벌들에게 만화책을 읽혀주자. 수많은 만화책 속 재벌들은(교과서격 작품 ‘꽃보다 남자’라든지, 아니면 그 계열의 최고 캐릭터 마이다스님이 등장하는 ‘시민쾌걸’ 같은) 굳이 주먹 안쓰고 돈지랄로 상황 무마하는 것에 도가 터있지 않던가. 돈으로 해결하기 싫으면 그냥 얌전히 법의 철퇴를 맞든가. 아니면 가장 이상적인 경우, 돈도 돈대로 깨지고 법의 철퇴도 받고. 다행히도, 잘하면 그렇게 될 것 같아서 아주 고소해 죽겠다.

PS. 그건 그렇고, 눈을 때렸으니 너도 눈 맞아라… 아아, 함무라비! 만약 첫 시비에서 이빨도 나갔더라면 함무라비 대세를 만들어볼 수 있었을텐데, 아깝도다.

—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889/trackback
12 thoughts on “재벌이고 자시고 인생은 주먹 한방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TeamBlog ZUNTOS / 주간 블로그 리포트 18호 - 2007년 4월 4주

    […] 영화같은 활극을 둘러싸고 블로거들이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재벌이고 자시고 인생은 주먹 한방, 한화 김회장님 조폭 데뷔 축하드립니다. : ) 라는 블로깅이 흥미롭군요. […]

Comments


  1. 기사만 본다면 맨 처음에 돈이 아니라 경찰을 불러도 해결 될 상황처럼 보이네요. 조금만 화를 식히고 차분히 생각 했다면 좋은 쪽으로 끝났을텐데 말이에요.
    그건 그렇고 22살이나 된 사람이 아빠랑 가서 맞은만큼 때리다니…. :-(

  2. 아버지 말씀이 김회장 고등학교(경기)에서 날렸던 꼴통이었다고 하네요.

    동아그룹의 C회장과 함께 유명했다고요…

    (그러고보니 경기 깡패 계보는 김우중 대우회장 – 김승현 한화회장으로 이어지네요.)

  3. !@#… all/ 맞은 만큼 때려주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니, ‘벌어들인 만큼 세금 내기’라든지, ‘사고친 만큼 감옥에서 책임지기’ 같은 유사한 인과응보도 같이 좋아해주기를 바라 마지 않습니다.

  4. 디씨에서 그새 별명 하나 생겼습니다. Godfather라고.
    중의적이죠? :)

  5. !@#… nomodem님/ 히어로즈는 종방 클라이막스 이전에 조만간 아주 진하게 한판 해부해볼까 합니다. 인생의 쓴맛이자 안습의 모박사, 너무 멋져요. 그 동안에는 우선 히어로즈의 최강 패러디물, ‘지어로스(zeroes -_-;)’ 를 감상하시길.

  6. 저렇게 돈이 많은 사람들은, 혹시 ‘예의’나 ‘인간성’을 ‘약함’이나 ‘촌스러움’의 증거라고 여기지는 않을까요?

  7. !@#… ois-lomin님/ 사실 ‘재벌’이라는 말은 돈이 많다는 뜻이고 ‘회장’이라는 것은 조직 내의 직책에 불과하지, 그 자체로 뭔가 존경받아야할 만한 높은 신분이라거나 인격이 어떻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죠. 깡패가 돈이 많으면 그건 그냥 돈많은 깡패일 뿐.

  8. 짚어서 말하자면 그 돈많은 깡패의 자제분이요. 남자애들이 술 먹고 시비 붙을 수 있죠. 주먹질이 오갈 수 있어요. 그런데, 쳐 맞은 것만해도 쪽팔려 죽을 지경인데 집에 가서 아버지에게 그 사실을 드러내 보였다는 건 저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았거든요. 저 같았으면 며칠 안 들어가 버립니다. 그 녀석 아버지의 행태는, 보고 들은 바가 있는지라 뭐 그러려니 했지만 말이죠. 뭐, 데모하는 부하직원들에게 엽총을 쏜다든가…… 그때 그 사장이나 지금 그 회장이나 하고 있기도 하고, 자기 자식 맞았다고 교무실까지 쳐들어가서 선생을 패는 부모가 없는 것도 아니고요. ‘상식이하다’라고 말은 할 수 있지만, 자식이 없어서 부모 심정은 모르겠습니다. 제가 논점을 흐리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어쨌거나 회장님한테 맞은 친구들은 상처 안 받고 팔자 폈으면 좋겠네요, 좋은 쪽으로.

  9. !@#… ois-lomin님/ 그따위 민폐성 부모 심정은, 차라리 모르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 사실 회장에게 맞은 친구들도 여튼 술먹고 집단 다구리 때린 넘들이니 거기에 대한 응분의 댓가는 치뤄야겠죠. A측면의 피해자, B측면의 가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