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토로를 ‘써먹어야’ 한다

!@#… 2005년에 한겨레21 통해서 지면 타서 잠깐 뜨거운 관심을 모으다가 적당히 잊혀지고, 이제는 또 난데없이 다시 철거를 앞두고 있다는 우토로 마을 이슈에 대한 이야기. 팝툰에 우토로를 소재로 칼럼 써서 넘기고 그냥 생각이 채 멈추지 않아서 남기는 잡상이다. (우토로 마을의 역경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들은 이런, 저런 곳들을 참조)

!@#… 우선, 난데없이 8월말까지 53억을 국민모금으로 모으는 것은 불가능하다. 붐업시킬만한 시간도 안될 뿐더러, 당장 눈앞에 보이는 것도 당장 내일 내가 밥먹고 살 것과 관련된 것도 아닌데 ‘많은 수의 사람들’이 움직인다는 것은 환타지의 영역이랄까. 물론 모금에 참여하는 것은 홍보상으로도 어떤 기금을 꾸준히 마련하는 측면으로도 여전히 소중하니까 계속해야겠지만.

엉덩이 무거운 ‘국가’를 원래의 약속대로 움직이는 것은… 바람직하기는 하지만, 쉽지 않다. 연중에 난데 없이 50억 예산이 펑하고 나올리도 없고, 일방적 투자가 된다면 정부에서 밝힌 ‘형평성’ 문제가 결코 만만하지 않다. 형평성이란 결국, 그 유사한 사례가 세계 전역에서 발생할 경우 들어갈 어마어마한 비용이 두렵다는 것이지 뭐. 여튼 그 결과,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그 200명 주민들의 터전이 철거당하면 그들을 수용해 오겠다, 정도가 가장 적은 노력과 비용으로 현재 정부가 선택할만한 방법인거고. 일본정부가 뭘 어떻게 하고 나설 리는 처음부터 없는데, 한국정부가 외교적 노력을 통해서 철거 시점을 충분히 연기시키는 정도는 어떻게 공략해볼 수 있지 않을까, 정도다.

!@#… 그런데, 그렇다고 마냥 안타까워하고 모두들 같이 안타까워 해주세요 라고 하는 것은 뭐랄까, 약하다. 동정 차원이든, 역사적 의의 차원이든 간에 어차피 그냥 명분 수준 아닌가. 필요한 건 돈인데, 그걸로 어떻게 개개인의 주머니든 자본이든 국가든 뭐든 움직이겠는가. 그 정도에서 멈춘다면, 결국 망각되고 끝난다. 식민시대에 대한 울분이라면 사람들이 중고딩 국사시간 때 배운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역사청산이나 현실적으로 고통받는 이들에 대한 정의감이라면 아직 친일파 청산도 못했고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도 미적지근한 현 상황을 보면 이미 알만큼 아는 것 아닌가. 즉 바다 건너 우토로까지 시선이 뻗칠 이유가 없다.

!@#… 그런데 capcold는, 우토로가… 외람된 말이지만, 흥미롭다. 그 독특한 사례가 매력적이다. 우토로라는 컨셉을 잘 살리면, 뭐 좀 재미있는 것이 나올 것만 같다. 우토로의 굴곡있는 역사적 배경과 현대식 하수시설마저 들어오지 않는 특이할 정도로 낙후된 상황을 무대로 대중문화 작품들을 구상해내면 어떨까. 영화, 만화, 소설, TV드라마… 국가관계, 정체성, 계급/계층갈등, 낙후된 생활환경을 바탕으로 하는 블랙코미디 상황, 다양한 이해관계의 주민들 사이의 갈등과 화합. 듣기만 해도 재미있는 것이 한 다스쯤 나오지 않겠는가. 어떤 장르로라도 소화해낼만한, 이야기의 금맥 아닌가. 물론 현지로케와 그에 따른 지역투자는 필수.

이미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듯이, 우토로에 평화박물관을 건립해서 관광명소로 만든다면? 그런데 독립기념관마냥 우울하게 만들지 말고, 힘든 환경 속에서도 강하게 살아온 우토로 주민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여러가지 ‘희망’을 담은 재미있는 곳으로 말이다. 그에 따라 예상되는 관광수익을 홍보해서 한국 정부와 민간자본의 투자를 꼬드기는 것은 당연한 수순.

!@#… 즉 capcold식 사고로는 우토로를 살리려면, 1) 우토로를 보이는 곳으로 끌어들여야 한다. 다큐, 뉴스의 취재 대상으로는 ‘보이는 곳’에 오지 않는다. 안보이는 곳에 오지 취재간 것에 불과하게 여겨질 뿐. 대중문화와 일상 담론 속이 바로 ‘보이는 곳’이다. 2) 우토로를 지켜냄으로써 얻게 될 이득을 널리 홍보해야 한다. 민족적 자존심 뭐 그런 거 말고, “이게 바로 재일 한국문화의 근현대, 바로 문화원형콘텐츠 사업의 짱 훌륭한 소재다”, “평화박물관 만들면 관광 대박” 이런 쪽으로 말이다.

!@#… 우토로를 걱정하는 글들, 담론들은 뭐 지금처럼 아니 지금보다 더 많이 나와도 좋다. 하지만 어느 한쪽에서는, 우토로를 ‘재미있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에 잔머리를 굴리는 사람들이 좀 나와주어야 할 타이밍이다.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973/trackback
18 thoughts on “우토로를 ‘써먹어야’ 한다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sepial.net

    우토로를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 일들…

    1. 블로그에 “우토로를 잊지 말자” 배너를 만들어 단다. 지금 티스토리 등에 달린 “이랜드 반대” 같은 걸로…..소스 코드 만들어서 나누면 좋겠지요. 2. 애드클릭스 수익금(혹은 이미 지난 달…

  2. Pingback by 글로 그림 그리는 산골소년

    블로거들께, 우토로 마을 이슈화와 배너달기에 참여합시다….

    + 블로거들께 띄우는 격문 블로거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글을 쓰기 위해 고민하던중 ‘격문’이란 단어의 뜻을 찾아봤습니다. 격문이란 ‘나라에 급한 사정이 생겨 여러 사람을 급히 모으고자 …

  3. Pingback by AKONG夫의 Life Story

    우토로 – 특명! 강풀을 찾아라!!!…

    우선 우토로 마을 이슈화와 배너달기에 참여합시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290429 ………………………………………………………..

  4. Pingback by sepial.net

    우토로를 역사 테마 파크로 만들어요!…

    우리나라에 한국전쟁과 일본 강점기의 슬픈 역사가 있다면 남아공에는 인종 차별의 아픈 역사가 있습니다. 남아공의 아픈 역사, 인종 차별 정책 피부 색에 따라, 들어갈 수 있는 상점의 출입…

  5. Pingback by 따따따 쩜 한글로 - 세상을 향해 소리쳐

    360억은 허공에 뿌려도, 53억은 동포를 위해 못투자하나? – 우토로를 돕자…

    우토로 마을, 일본에 한국 영토를 건설하라!정부는 변명말고 우토로 문제를 해결하라 몇백억씩 허공에 날리는 대한민국 정부 얼마전에 나온 뉴스 하나. http://news.media.daum.net/society/others/200708/1

  6. Pingback by 민노씨.네

    선의를 강요하다 – 우토로 이야기…

    #. 우토로에 대해 짧게 씁니다. 이 글은 산골소년님이 아니었다면, 아마도, 쓰여지지 않았을 겁니다. 산골소년님께서 보여주신 열정적인 모습은 감동적이었는데요.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고마…

  7.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이웃의 우토로 [팝툰 13호]

    […] 독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기본 내용이야 전에 이야기했던 ‘우토로 써먹기‘ 논지 그대로(애초에 같은 타이밍에 썼으니… 하지만 이 연재칼럼 […]

Comments


  1. 이 문제를 정말 늦게 알게 되었어요. ‘홍보와 이슈화’ 그리고 그에 곁들여지는 ‘재미’…좋은 방법입니다. ‘정치적인’ 이라는 수식어가 꼭 나쁜데만 쓰이는게 아닌거죠.

  2. 가끔 현실은 “초 후안~타지”니까….
    남아공에서 인종차별이라는 과거사를 가지고 어떻게 세계적인 관광자원으로 써 먹고 있나를 쓰는 중인데, 힘이 들어가서 긍가 잘 안써지네요….하하하~

  3. 저번 빌씨가 하버드에서 한 연설이 생각났습니다.
    생각났는데 이것도 캡콜드님의 블로그님에서 본거였군요-_-a
    아무튼 좋은 방법이네요. 지금부터 준비하더라도 조금 늦을 듯 하지만…

  4.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참여에 감사드리며 오늘 블로거들의 다양한 참여글에 대해
    정리하여 다시 글을 쓸려고 합니다.
    지속적인 날카로운 글 부탁드립니다. ^^

  5. 베를린 갔을때 유대인 박물관이 생각 나는군요.
    그거 보러 베를린 가는 사람들이 생길 정도로
    엄청난 랜드마크가 되어 버렸죠.

    물론 건축물로라면 빌바오의 구겐하임이 그 효과면에선 더 대단하겠지만

    아무래도 ‘독일’ 에 있는 ‘유대인 박물관’ 쪽이 저에겐 더 의미로 다가오더군요.
    ‘일본’ 에 있는 한국인 ‘무엇인가’ 가 있으면 아무래도 많이들 가보겠네요.

  6. !@#… 심샛별님/ 역사는 이야기, 이야기는 자원이니까요. 남아공 사례 글, 잘 읽었습니다.

    nomodem님/ 어떤 식으로든 재미가 없으면 이슈화가 불가능한 시대니까요. 하지만 다행히도, 어떤 식으로든 재미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기술들이 출중해진 시대이기도 합니다.

    AKONG夫님/ 지적보다, 이 지적에 부합하는 재미있는 무언가를 만들어내야 진짜 도움이 될텐데요…;;;

    네이탐님/ 빌 아저씨의 실용성 개념에 대해서는 애증이 반반 섞여 있지만, 여튼 뭔가 해내기 위한 잔머리라면 얼마든지 굴려야죠.

    산골소년님/ 몇명의 수십수백글보다, 수백수천명이 하나씩 쓰는게 더 좋죠.

    ulll님/ 그쵸? 몇가지 감정적 부분만 잘 조율한다면, 역사적 의의와 실리를 둘 다 잡는 멋진 ‘사업 아이템’이 되어줄겁니다.

  7. !@#… 길님/ 이 생각을 실현시켜줄 출중한 창작자들이 자극받기를 바랄 따름입니다.

    모과님/ 그러게 말입니다. 방송작가들의 많은 관심을.
    (그리고 여담이지만, 악인리더십 건은… 이미 시리즈로 책이 나와서 지하철역 자판기에서 팔고있더라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