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층 심리 바톤

!@#… 심층 심리 바톤 이어받기. 이런 것들이 항상 그렇듯, 신뢰도보다는 질문의 재미가 중요.

【1】당신은 아는 사람으로부터 책 한권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유명한 동화지만 당신이 모르는 이야기입니다. 이 책의 내용은 어떨 것같습니까?
– 사실은 늑대가 빨간모자를 잡아먹는데 성공했고, 여왕은 백설공주를 발랐으며 팥쥐는 계모와 함께 콩쥐를 계속 부려먹으며 잘 살았다는 이야기. 우리가 알고 있는 해피엔딩은 그들이 만들어낸, 가짜 희망을 주기 위한 조작.

【2】책장을 넘기니 한 장만 색깔이 다릅니다. 그것은 전체의 어느 부분이라고 생각합니까?
– 중간광고

【3】이야기의 결말은 어떻게 되었다고 생각합니까?
– “이 이야기는 픽션이 아닙니다”

【4】당신은 지금, 다이아몬드를 한 개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어느 정도의 크기로 어떤 다이아몬드입니까? 되도록이면 자세히 묘사해주세요.
– 완벽한 주사위모양. 크기도 주사위.

【5】당신의 다이아몬드를 훔치려고 누군가가 뒤에서 훔쳐보고 있습니다. 자, 그럼 도대체 누구일까요?
– 나 자신.

【6】당신은 그 다이아몬드를 가지고 가공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그 결과는 어떤가요? 지금보다 더 아름다워졌나요? 아니면 변화가 없나요?
– 가공 안한다. 귀찮아.

【7】당신은 그 아름다운 다이아몬드에게 이름을 붙이기로 했습니다. 어떤 이름을 붙일 건가요?
– 칼 요한 프리드리히 지크프리트 크라우저 폰 쉴렌도르프 3세.

【8】당신은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을 사주기 위해 시내에 나갑니다. 집에서 시내까지 가는 길은 어떤 길입니까
– 매연 대박 골목길.

【9】시내에 도착해서 당신은 인형을 사기로 했습니다. 당신이 집은 인형을 보고 “저거 갖고 싶어!” 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몇 살 정도의 사람입니까?
– 30대 초반의 오덕.

【10】당신은 인형을 포기하고 수제 케익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당신은 정말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자, 완성된 케익을 보고 느낀 감상을 말해주세요.
– …하지만 열량만큼은 충분하다.

【11】선물을 건네주기 위해 당신은 택시를 타려고 합니다. 택시를 타려고 하니까 기사가 승차거부를 합니다. 멀어져 가는 택시에게 한마디 한다면?
– 차량번호 적어놨지롱~

【12】책장에서 뽑은 그림책을 뒤적이다가 거기에 마녀그림이 있었습니다. 그 마녀는 어떤 성격, 어떤 마법을 쓰나요?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 낙천적이지만 매사를 귀찮아하는 성격. 마법은 이것저것 다하지만 모두 미묘하게 효과가 부족.

【13】그 마녀가 사는 성의 지하에는 사람이 갇혀있었습니다. 몇 명의 사람이 잡혀있을까요?
– 108명.

【14】이 사람들은 어떤 이유로 갇혀 있는 걸까요?
– 감옥1일체험.

【15】이 그림책의 마지막에 마녀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합니다. 어떤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요?
– 감옥에 1일체험 왔던 사람들이 성의 벽돌을 마구 기념품이라고 뜯어갔다.

【16】수고하셨습니다. 다음에 돌릴 사람을 적어주세요.
– capcold.net의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구글 검색봇님만 빼고.

출처: http://tucco.jugem.jp/?cid=23
2차 출처: http://blog.naver.com/skydps
바톤출처: 대산초어님, 시바우치님 외 다수. 콕 찍어서 직접 불러준 사람은 없어요 엉엉

!@#… 이게 결과라고 한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바톤 받으실 분들은 자신의 것을 기입하신 후에 클릭하시길.

1・당신이 이렇게 살고 싶다는 소망
2・당신에게 특별한 기회가 찾아오는 연령
3・당신 인생의 결말
4・자기자신의 평가
5・당신에게 눈엣가시같은 사람
6・자신의 재능에 대한 당신의 평가
7.자신이 불러줬으면 하는 애칭
8・당신의 청춘시대
9・당신의 정신연령
10・당신이 처음 경험하는 것들에 대한 감상
11・차였을 때 당신이 할 말
12・당신이 인정하고 싶지 않는 당신의 성격
13・당신 눈 앞에서 사라졌으면 하는 사람들의 수
14・당신이 사람들에게 적의를 갖는 이유
15・당신의 버팀목

!@#… 이런이런. 미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구석들이…;;; 물론, 9번만 전혀 실제와 거리가 동떨어져 있다.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024/trackback
5 thoughts on “심층 심리 바톤

Comments


  1. 제가보기에는 다 맞는데요?^^ 9번도 대략. 30대 초반이라는 것만 빼면. ㅋㅋㅋㅋ

  2. !@#… 기린아님/ 사실, 저는 착하고 순진무구하게 들판을 뛰놀며 행복한 맑고 고운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들으며 우아하게 홍차를 마시며 살고 싶어요. // 게다가 30대 초반이지 그러면 후반입니까아아…;;;

  3. 드릴 걸 그랬나요 칼 요한 프리드리히 지크프리트 크라우저 폰 쉴렌도르프 3세님(…)
    거추장스러워 하실 것 같아서…
    시니씨즘…아니 현실감각이 날 나타나는 동화!
    아무렴요 열량은 중요하지요…

  4. 9번이 매우 수상…하지만 믿어드리겠습니다.
    그런데 11번이 상상해보니 좀 무섭군요.(전 연인의 약점을 잡고 협박!?)

  5. !@#… 시바우치님/ 거추장스러운 것과 즐거운 것은 별개죠. 핫핫 // 자고로 케익이라면 열량. 마리 앙뜨와네뜨여, 당신은 틀리지 않았도다!

    대산초어님/ 그러고 보니 진짜 좀 무섭습…;;; 하지만 협박은 역시 귀찮고, 그냥 곱게 교통관리국에 신고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