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오브 2007, capcold버전 (1.문화편)

!@#… 나름대로 2007년 결산. 여기는 아직 2007년이니까(블로그의 서버 시간은 한국기준이지만…-_-;). 여튼 제 1편, 문화 생활 관련.

만화

(‘2007 capcold세계만화대상‘ 포스트 참조.)

영화

라따뚜이 Ratatouille
노력과 열정, 능력의 활용, 그리고 그 것을 정당하게 평가하는 것에 대한 유쾌한 소동. 아무나 훌륭한 요리사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훌륭한 요리사는 아무에게서나 나올 수 있다.

타인의 삶 Das Leben der Anderen
이상향, 책임, 공감대. 그리고 무엇보다… 소통으로 만들어가는, 인간에 대한 믿음. 슬픈 비극에 대한 조건반사적 눈물이 아닌, 인간됨에 대한 감동의 눈물. “Das ist für mich.”

퓨처라마: 벤더의 한탕 Futurama: Bender’s Big Score (한국 미출시)
퓨쳐라마 돌아오다. 하드SF를 개그화시켜서 녹여넣는 솜씨는 여전히 탁월하고, 거침없이 꼬여나가는 절묘한 상황들 속에 빛나는 캐릭터들의 인간적 매력들. 아, 그리고 히프노토드님.

그라인드하우스 Grindhouse (한국 미상영 버전)
좀비물과 액션 스릴러의 연속 동시상영, 가짜 예고편들, 식당 광고, 즉 B급상영관적 경험의 정수. 극단적 통쾌함이란 이런 것. 우왕ㅋ굳ㅋ.

우아한 세계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 성공의 끝자락에서도 여전히 구차하게 계속된다. 혼자 외롭게 라면 먹다가 열받아서 뒤집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더욱 외롭게 걸래질을 하면서 끝나기에 명작의 반열에 올라갔다.

음악

In Rainbows 앨범 (Radiohead)
OK Computer 이래로 가장 좋은 라디오헤드 앨범. 세트로 들으면 더욱 훌륭해짐.

기억할께(이승열)/사람이었네(루시드폴)
교조적 박제화 없이도, 얼마든지 아름답고 세련되게 노동자에 대해서 노래로 이야기할 수 있다.

Radio Nowhere(Bruce Springsteen)
고립되고 소외된 이들을 서로 연결하고 모아내고자 하는 락의 힘. 관록의 포스.

슈퍼히어로(이승환)
이것이 바로 이승환의 진가. 유치한 즐거움과 진지한 정열의 깨끗한 접합. OST로 쓰인 작품과의 환상의 궁합.

Mothership 앨범 (Led Zeppelin)
막강한 아저씨들의 귀환, 런던 공연으로 못다했던 깔끔한 마무리를 짓다. 리마스터링 만세.

기타

– 공연: Saltimbanco(Cirque du Soleil). 태양의 서커스 공연 가운데 아트지향 오버가 적은 편이고 서커스 본연의 마당놀이스러움에 가까운 것이라서 더 마음에 들었는지도. 여튼 홈그라운드에서 보는 건 좋은 일.

– 공연: Deerhoof. 학생회관 앞마당에서 펼쳐진, 맥주와 함께하는 인디계열 빅카드 Deerhoof의 소형무대. 과격한 리프와 소녀적 보컬의 만남, 즐거운 부조화.

– TV드라마: 얼렁뚱땅 흥신소. 이 드라마, 경쾌하면서도 깊다! 시시한 모험극이면서도 은근히 스펙타클하면서도 동시에 별볼일 없는 인생의 때가 묻어있다. 사람 간의 관계, 세상살이에 대한 깊이가 있다. 2007년 베스트 드라마 주제에 시청률은 3%.

!@#… ‘베스트 오브 2007 (2. 미디어, 시사편)‘ 에서 계속.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046/trackback
2 thoughts on “베스트 오브 2007, capcold버전 (1.문화편)

Comments


  1. !@#… 민노씨/ 헉, 혹시 외로운 걸레질의 경험을 공유하고 계신다거나…;;; (핫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