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당선이라는 퇴화를 맞이하며

!@#… 멘붕의 와중에 그나마 지푸라기 잡기성 성찰 몇가지, 트윗 모음.

결국 런던과 비런던의 괴리로 결판난 브렉시트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당선이라는 거대한 퇴화 또한 완전히 삶의 조건 자체가 갈라져버린 “두 개의 미국”을 직시해야할 현상. 한국사회에 대한 교훈도 그 쪽.

곳간에서 인심나고, 사회적 해결에 대한 신뢰에서 진보나는 것. 불평등의 방치가 사회적 해결 신뢰가 낮은 rural 지역, 저학력 백인 등의 요소와 결합하자 나타난 폭발력은, 사회가 그간 합의해온 시민적 예의나 합리성 따위를 가볍게 날려버렸다.

행정부의 광인, 상원 하원의 공화당, 대법원 공석의 보수파 지명 예정으로 향후 4년 미국은 전속력 퇴화 위험. 유능한 저널리즘의 정교한 감시, 끝없는 인권 소송, 지역 정치에 대한 항시적 압력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편, 한국에서는 안보외교 파트너가 아주 제멋대로 난감한 상대가 등극한 만큼, 빨리 허수아비 마스코트가 아니라 안정적 능력의 대통령으로 외치를 할 필요가 커졌다. 하야가 깔끔.

PS. 트럼프의 승리 연설문: http://nyti.ms/2ekfsHo 2011년 위스콘신에서도 공화당 스콧 워커 주지사 당선자가 비슷하게 온건하고 포용적인 연설을 했다. …물론 그 다음에 온 것은 노조파괴(저항운동과 주민소환 선거로 이어짐), 학교 예산 삭감, 인프라 후퇴 등.

_Copyleft 201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_
[이 공간은 매우 마이너한 관계로, 여러분이 추천을 뿌리지 않으시면 딱 여러분만 읽고 끝납니다]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3361/trackback
4 thoughts on “트럼프 당선이라는 퇴화를 맞이하며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멘붕과 수업을 접목하기 | capcold님의 블로그님

    […] ← Previous […]

  2. Pingback by 왜 선진국들이 우경화에 빠지는가 [대학내일 / 800호] | capcold님의 블로그님

    […] 이번 미국대선 클린턴 패배에는 각각으로는 결정적이지 않았을 여러 실패들(여성 정체성 동원 실패든, […]

Comments


  1. 한국에 교훈이 있다기 보다는… 미국이 한국을 타산지석 삼아야 합니다. 이미 한국은 다 겪지 않았나요. 오히려 한국이 영미의 근미래, 서유럽의 오래된 미래가 아닐까 합니다. 두 개의 한국의 순수성은 세월과 함께 더 견고해지고, 속칭 진보적 가치들은 잠시 반짝했으나 자리잡지 못한 상태로 전속력 퇴보 중이고… 극우 포퓰리즘이 사회적 문제의 실질적 해결과 정치를 분리한 지 오래고… 검찰, 법원 모두 극보수… 유능한 언론, 시민사회의 힘마저 마비되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면서 이렇게 되지 않기 위해 온 힘을 쏟기 바라네요…

    • 미국의 농촌이나 쇠락한 소도시들이, 기본적 사회인프라 제공이나 사회적 해결에 대한 신뢰 부재가 한국보다 좀 더 대놓고 열악한 구석이 있습니다. 물론 한국 상황에 대한 말씀은 103% 동의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