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기나 기나 1/100> 건담 F91

!@#… 그러니까, 건담F91에 이르러서 각종 수많은 메카닉들은 기본 디자인 컨셉 자체가 이전과는 좀 다른 구석이 있었다. 크로스본 뱅가드라는 세력은 화려한 장식미가 넘실대는 메카닉의 향연인 것이다! 이에 비하면 지온군은 장식미를 안다는 건 기껏해야 샤아 밖에 없었지… 그것도 무조건 빨간칠에 뿔달기. 여튼, 크로스본 뱅가드 계열 메카닉은 화려하고 이쁘다. 하지만 작품도 망하고, 대중적인 인기도 별로. 곤란하다 곤란해…

!@#… 건담 세계관의 특징은, 사람들이 로보트를 대략 오토바이 마냥 쉽게 몬다는 것이다. 누구나 일주일만 하면 전유성만큼 탄다. 여기 이 ‘비기나 기나’는 여주인공 세실리가 타고다니는 기체. 후딱 배워서 잘만 몰고다닌다. 연방쪽의 건담F91과 콤비를 이뤄서 멋진 장면 여럿 연출한다. 프라모델은… 해피하다. 아카데미 과학은 90년대 말부터 반다이 라이센스 수입을 하기 이전에는, 다른 대부분의 국내 모형업체들과 마찬가지로 해적판 프라모델을 생산해냈던 것으로 유명하다. F91 시리즈 중 유일하게 이 녀석, 비기나 기나만 출시된 적 있다. 물론 다중 색사출 같은 고도의 최신기술은 있을리 없었지만, 나름대로 성실한 색선정과 크게 어긋나지는 않는 부품품질을 자랑했다. 물론 세밀한 부분에 있어서는 싸구려 재료의 티가 역력해서 가동부가 쉽게 헐렁해지고 부러지고 난리 났지만, 뭐 가지고 관절꺾기하면서 놀 것도 아닌데 무슨 상관이랴. 만족스러운 키트.


… 귀찮아서 눕혀놓고 찍었다.


… 옆모습도 한장. 두꺼운 빔실드의 압박.


…당황스럽게도, 머리의 핵심 포인트인 크로스본 뱅가드 마크가 기본 데칼에 없던 것이었다! (지금도 수수께끼다) 당시에 무슨 데칼 전용지와 잉크젯 프린터가 있었을리도 없고… 그래서 실제로 마크를 손으로 그린 다음, 마구마구 축소복사한 후 펜으로 색칠을 하고 양면테이프로 부착. 요새는 참 편하게 할 수 있을터인데…


…쓸데없이 뻗어나온 날개들.

 

— Copyleft 2004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201/trackback
2 thoughts on “<비기나 기나 1/100> 건담 F91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Pre Crisis Superman

    Pre Crisis Superman

    … – Ask questions, nod your head are often given as a restriction to how the spiritual reality. Tested, scientifically constructed self-help programs can also get inside information… &lt;비기나 기나 1/100&gt; 건담 F91 – capcold or 캡콜드 or Nakho Kim…

Comments


  1. [네이버 덧글 백업]
    – anijoker – 멋진 스타일 후훗. 2005/11/01 2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