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아이팟용 웹만화 열람 툴, 문제점

!@#… 최근 네이버에서 자사 연재 만화들을 아이팟에 저장하여 들고 다니며 읽을 수 있는 앱스토어 툴을 배포해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창작자들 입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어서, 최근 이런 질문을 받았다(요약).

Q: 웹만화에 포털의 고료 지급 이외의 수익성을 시도할 수 있는 유료화 모델로 제작자 직판 방식의 애플 앱스토어가 화두로 떠올랐으며, 실제로 ‘낢’, ‘골방환상곡’ 등 일부 작품들이 좋은 출발을 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네이버에서 아이팟용 만화뷰어 툴을 배포하면서, 현재 자사 포털에서 서비스중인 모든(모바일판권 계약을 한 작품들, 즉 거의 모든) 웹만화 작품들을 무료로 다운로드받을 수 있도록 했죠. 작품들은 30일 후 자동삭제라고는 하지만 그 기간 동안 일괄 소장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런 식의 접근은 콘텐츠 유료화 시도에 지장을 주는 것이 아닌가요? 여기에 대해서 개별 작가, 나아가 만화계가 어떤 식의 대응을 해야하나요?

!@#… 여기에 대해서, capcold는 이렇게 답장을 했다.

A: 거두절미하자면… 황당하군요. 이런 서비스 방식을 택한 네이버가 좀 화나는 쪽으로 황당하고, 이런 방식으로 사용하는 경우마저도 별다른 협의 없이 회사에서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수 있을 만큼 그냥 포괄적으로 ‘모바일 사용권’ 계약을 하는 것에 동의를 하신 작가분들의 판단이 좀 슬픈 쪽으로 황당합니다. 최근 네이버 어플 이야기를 듣기는 했지만 아이팟터치 사용자가 아닌 관계로 사용해보지 못하고 있기에 살펴보는 것을 뒤로 미루고 있었는데, 이런 사용조건이었군요;;;

사실 미국에도 ‘딜버트’ 등 유수 코믹스트립들의 무료 팟캐스트들이 배급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죠. 하지만 팟캐스트 속성상 RSS 배급과 크게 다르지 않고, 일부 에피소드만을 포함시키며, 제작사의 광고가 들어가곤 합니다. 즉 전체 작품에 대한 광고 팜플렛 역할을 해주는 것이죠. 도의적 문제는 네이버 안에서 계약 진행이 이뤄진 과정을 잘 모르겠으니 차치하고, 당장의 형태에서 제가 보는 구체적 문제는 두 가지입니다.

– 30일간의 저장은 너무 길고, 전체 연재분의 통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는 것: 1화 그리고 최신 *화 이내로 제한하며, 보존기한을 7일 이내로 설정 필요.

– 서비스 자체에 추가 수익모델을 첨부하지 않는다는 것: 작가와 수익을 나누는 스폰서 광고 삽입을 가능하게 해야함. 해당 작품의 단행본 광고는 기본.

가장 이상적인 것은, 아예 형태를 살짝 바꿔서, 네이버 어플은 무료지만 만화 캐스트를 받는 것은 유료로 하는 것입니다. 벅스 같은 음악사이트의 사업모델처럼, 일정 기간 자유스트리밍권과 에피소드 영구소장권을 별도로 운영, 이용통계에 기반하여 작가와 수익을 나누는 것이죠(물론 이 경우도, 에피소드식 만화의 경우 4-5화에 하나씩 정도는 무료 맛보기용 캐스팅을 배급하는 것이 나쁘지 않습니다. 장편물의 경우 미리보기/지난이야기요약판으로 주기적으로 떡밥을 뿌리고). 실제로 네이버도 음악샘 배경음악이라는 콘텐츠 소액결재 유료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그다지 시스템이나 사업 노하우가 딸릴 리는 없다고 봅니다… 다만 만화를 그쪽 범주로 간주하지 못하는 것 뿐. 하다 못해, 그런 식으로 좀 더 작가가 선택할 수 있는 수익모델의 선택권이 다양해져야죠.

즉 지금 해야할 것은 이런 식입니다.

지나치게 포괄적인 ‘모바일 사용권’ 일괄 이양 관행 멈추기. 개별 작가들이 그런 식으로 계약하지 않도록 하고, 이미 그런 식으로 계약한 이들이 (고료가 줄겠지만) 그 부분을 양보받아야 합니다.

현 모델에서 당장 할 수 있는 제한조건 도입 (앞서 이야기한 보존기한과 횟수 조절같은)

더 다양한 사업모델 가능성을 네이버측과 같이 타진하기

네이버가 그렇게 나올 수 있는 것은, 작가들에게 고료로 추가해주는 돈보다 앱스토어에 뿌려서 얻는 네이버 브랜드광고 효과가 더 금전적으로 이익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아마도, 콘텐츠 유료화를 할 때 자사가 얻을 수 있을 추가수익을 미미한 것으로 간주하는 것입니다(반면, 유료로 했을 때 투자해야할 관리비용, 가격부담감으로 인한 이용자 동원의 한계는 크게 잡고). 상대가 그런 공식을 전제하고 있다는 것을 유념하시고, 작가-업체 협의 테이블을 한번 마련하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저도 계속 이 건은 가능한 해결책들을 파고들어볼 생각이니, 혹 새로운 상황 발생하면 가끔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단체’들의 차원에서 어떤 식으로 압력을 가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작가들이 프리랜서 조합을 만드는 것이라든지 꽤 근본적인 이야기까지 가야하기에, 좀 다른 기회에 이야기해야 할 듯하여 생략. 하지만 만화의 ‘산업’쪽에 애정과 관심이 있는 분들이 이 사안에 대해서 각자 생각을 나누어 이슈화하는 것은 지금부터라도 이미 시작해도 좋은 것들이니, 적극 장려하는 바다. 네이버에서 주로 활동하시는 분들은 특히나 더.

Copyleft 2009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3644/trackback
18 thoughts on “네이버의 아이팟용 웹만화 열람 툴, 문제점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ojongchul

    http://capcold.net/blog/3644 네이버 웹툰 문제점 지적. 고민할 문제라고 생각하네요. 유선으로는 공짜인데 무선 다운로드 받은게 그렇게 큰 죄인지.. 또 기타 등등.

  2. Pingback by 세상을 보는 검은 눈, Skyjet

    네이버의 아이팟용 웹툰 뷰어, 문제 있다!…

    몇 년 전부터 웹툰의 모바일 서비스가 이루어졌지만, 최근 애플 사의 아이팟용 앱스토어 모델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자 최근 아이팟을 통한 기존 웹툰의 진출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미 …

  3.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네이버 앱스토어 무료 만화 논란, 간단 Q&A

    […] 있는 듯(’만화계 토론회’는 아무리 많이 한 들…). 이전에 이야기한 바에 사실 엑기스는 모두 담겨 있다고 보지만, 친절 모드로 몇가지에 대해서 […]

Comments


  1. 왠지 인터넷 만화 서비스 초반의 라이코스가 하는 행동을 보는 것 같군요 (…)
    그래도 이번 일은 거울삼아서 다른 업체의 서비스에 영향을 미쳤으면 합니다. 희망일까요.

  2. !@#… 암연님/ 뭐 앞으로 더 궁리해야할 부분들이 훨씬 많이 남아있죠. 다만 3자로서 조언할 수 있는 부분과, 협상 테이블에서 밀고 당기는 부분이 아무래도 차이가 날겁니다.

    Skyjet님/ 다른 업체가 우월한 서비스를 함으로써 좋은 작가들을 우루루 그쪽에 줄을 선다면 그렇게 될 수 있죠.

    언럭키즈님/ 계약을 할 때 하나의 기본 룰을 상기해야 합니다: “이미 존재하는 사업방식에 대해서는 전향적으로 함께 하고, 아직 존재하지 않는 사업방식에 대해서는 미리 위임하지 않는다.”

    mahabanya님/ 그 작가분에게도 포스가 함께하시길.

  3. 예전에 어떤 가수가 티비에 나와서
    음악 무제한 다운로드 하는걸 보고는

    ‘아니 이거 무슨 돼지고기를 무게 달아서 파는것도 아니고..’

    라고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4. !@#… ullll님/ 사실 무제한 다운로드든 어떤 다른 형식이든, 결국 개별 콘텐트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자료와 합당한 수익이 발생해주기만 하면 상관없죠. 예를 들어 보통 노래방들도 기간제 무제한 이용방식이지만, 제대로 수익분배를 하고 있으니까 말입니다.

  5. 저도 터치 유저로서 저 어플 받아보고 황당했습니다. 솔직히 네이버가 작가들이랑 이런 식의 서비스를 해도 된다는 허가를 받았는지 (즉 계약서상에 명확히 표기가 돼 있는지) 궁금합니다. (물론 법적 검토 없이 배포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제 생각에 낢이 사는 이야기 같은 어플(0.99달러에 계속 내용을 다운받을 수 있는)은 (물론 저가지만) 유료 모델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 같은데 말입니다.
    사실 장기간 연재라면 월단위 과금이나 회차별 과금까지도 가능한 것 같은데 네이버 쪽에서 “웹툰은 아이팟용 어플도 공짜”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 아닌가 싶어 약간 우려가 됩니다.

  6. !@#… 펄님/ 네이버의 경우 어떤지 본 적이 없지만, 이런 류의 계약서에서는 보통 대단히 포괄적으로 (예를 들어, ‘모바일 서비스 권한을 위임한다’) 명시해놓음으로써 업체측의 사업 자유도를 무조건 최대한 미리 확보하는 방향으로 하곤 합니다. 바로 그런 것에 대해 제동을 걸기 위해 필요한 것이 개인 작가가 아닌 좀 더 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는 ‘단체’인데, 친목회에 가까운 만협이나 시민단체를 지향하는 듯한 우만연과는 다른 방식의 좀 더 실무적인 길드가 들어설 필요가 있죠. 네이버 경영진의 근시안적 사고에 대해서는… 한숨 밖에는.

  7. 답답 하네요.. 근시안적 단기 이익추구.. 이거 참..
    창의적 사고나 경영은 볼 수 없는 것인지. 그나 저나..작가분들
    안그래도 안 좋은데.. 이런 식으로 가면 안되는 건데..
    창작열을 배고픔에서 얻어내게끔 하는 건가..

    잘 되길 기원하고 계속 지켜보고, 좀 회사에 찔러봐야겠네요. 유저로써.

  8. 30일 사용이든 아니든 무슨 문제가 있다고 보나요? 전 아예 그 제한도 없어져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Mp3의 DRM문제도 마찬가지죠. Mp3플레이어는 무제한 플레이가 가능해서 그 기계는 사악한가요? 웹툰을 인터넷으로 관람할때는 며칠만에 사라지나요?
    이동통신사가 어떻게 WIPI를 말아먹었는지를 재현해보자는건가요?

  9. 그리고 하나 더. WIPI어플리케이션의 모바일 만화 계약을 읽어본적이 있나요? 네이버는 100%양반입니다. 잡지사가 모바일로 이중계약 했다고 고소나 안하면 다행이지만.

  10. !@#… 숲속얘기님/ 웹툰을 인터넷으로 열람하는 것은 음악으로 따지자면 스트리밍에 해당됩니다. 지금 이야기하는 것은 일괄 다운로드에 의한 30일간의 소장 개념. 물론 음악서비스에서도 DRM에 의한 기간제 소장 개념을 과도기적으로 도입했다가 없앤 적이 있는데, 그 때 결론으로 나온 것이 아예 스트리밍 or 아예 다운로드 소장이었습니다. 이제 다시 본문을 읽어주시죠. // 옙, 네이버는 악의 대마왕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협의를 하라는 것 아닙니까.

    망구스님/ 작가들이 여러 선택권 사이에서, 충분히 각각의 함의를 인지한 상태에서 자신의 선택을 내릴 수 있으면 됩니다. 예를 들어 모바일에서 웹페이지 보여주는 것만 생각하고 모바일 서비스 일괄 계약했는데 앱스토어식 다운로드 소장을 무료로 뿌리는 것을 도입해서 뒷통수를 맞는 격이 되는 것이 문제죠. 작가 자신이 원하고 업체와 합의하면 무료로 뿌리는 것 자체가 뭐가 문제겠습니까. // 물론 만화시장 전체에 대한 함의는 또 약간 다른데, 개별 작가나 기업들이 만화판 전체를 항상 생각해줘야할 필요는… 없죠.

  11. 이러한 계기를 통해 좀 더 적극적으로 만화계에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만드는 것에 대해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컨텐츠를 생산한 것은 작가들 본인임에도 긍정적이건 부정적이건 스팟라잇을 받고 있는 것은 NHN이라는 점도 그렇고, 어째 이야기가 좀 요상한 방향으로 가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12. !@#… jef님/ 사실 그쪽 논의가 부족해보이는 것은 이번 건 이전에 온라인 장터를 도입하려했던 ‘코믹타운’이 심각한 기획력 부족으로 깨끗하게 묻혀버렸기 때문이기도 합니다(관계자분들이 읽고 상처받으실지 모르겠지만, 냉정하게 말해서). 그리고 한국 만화판에서 창작자-제작자(편집부 등)간의 뿌리깊은 불신의 전통도 아직 군데군데 남아있기도 하고…;;; 여튼 약간 화두를 잘못 꺼내면 엉뚱한 쪽으로 논의가 곁가지치기 딱 좋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