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적 열망과 숭고한 과학…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 황우석 과학 사기사건과 저널리즘에 대해서 열심히 이야기해온 만큼, 결국 논문 작업까지 이어가는 것은 당연한 수순. 최근 서울대학교 언론정보 연구소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서 국제 세미나 행사 “방송 탐사 저널리즘의 이론과 현실”(클릭)실시. 여기서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강명구 선생님 주도로 수행한 연구 Patriotic Passion and ‘Sublime’ Science: Un-searching for Journalistic Truth (한국어 제목: 애국적 열망과 숭고한 과학: 진실추구를 억압한 저널리즘)에 2저자로 참여. 아직 작업중인 논문이기는 하지만, 여튼 첫 공개.

!@#…제목에서 볼 수 있듯 사기사건 자체보다 그것을 다루는 저널리즘의 자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기자들도 속았니 어쩌니 하는 이야기보다 저널리즘적 진실 추구의 과정 자체를 적극적으로 억압했다는 문제를 지적. 뭐 결국 여기 블로그에서 계속 해오던 이야기이기도 하다. -_-; 주로 집중한 부분은 저널리즘적 실천의 담론전략과 맥락조건, 그리고 무엇보다 결국 그 절대적인 황우석 만세 분위기가 뒤집혀 나갔던 “담론 균열의 기제”. 특히 capcold로서는 담론 균열의 기제 부분에서 분석틀을 의욕적으로 고안해낸 만큼, 이후에 분리해서 개별 논문으로 총대 매고 직접 진행하고자 한다. 행사 자료집은 위의 링크에 있고, 여기에는 당시 발표자료로 사용한 요약판 파워포인트 자료를 링크한다.

영어판은 이쪽 클릭!
한국어판은 이쪽 클릭!

 

— Copyleft 2005 by 강명구/김낙호/김학재/이성민. 이동자유/수정불가/영리불가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590/trackback
2 thoughts on “애국적 열망과 숭고한 과학…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인덱스] 황랩사건과 capcold블로그…

    […] – 그들은 어디에? 황빠 담론 선동가들을 기억하며 (2006/05/12) – 애국적 열망과 숭고한 과학…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2006/04/10) – 황우석 사태와 저널리즘의 야매성 [차원/2006봄] (2006/03/08) – 젓가락으로 핵치환하기. (2006/02/15) – 머릿수 세력 과시 커뮤니케이션의 허상 (2006/02/05) – YTN, 고소하다 (2006/01/25) – 개그 저널리즘의 새로운 다크호스 (2006/01/17) – 확인사살: YTN은 미즈메디급 공범이다 (2006/01/04) – 야매 외신은 계속된다: 유럽 라이벌들이 한국을 제쳤단다 (2006/01/03) – 비겁하고 치사하고 당혹스러운 이야기 (2005/12/31) – “서울대 관계자”, 언론과 여론을 주무르다 (2005/12/29) – YTN 커넥션, 점점 수면 위로 (2005/12/28) – 기자들에게 중학교 영어책을 선물하자 (2005/12/27) – 빨리빨리 문화가 문제라고 AP님이 말하셨단 말이지? (2005/12/24) – 조선일보의 문서 독해 능력이란…;;; (2005/12/21) – 맵핵과 중간보스와 공범과 언론사들과 감성 (2005/12/17) – 미스테리 홍보맨 윤태일씨 건의 현재 스코어. (2005/12/13) – 언론을 뒤져보자(2): “PD수첩 야매론” – 미디어전의 진국 (2005/12/11) – 취재원 보호와 “간첩 저널리즘” (2005/12/11) – 언론을 뒤져보자: “줄기 세포 진위논쟁, 어떻게 시작되었나” (2005/12/09) – 미스테리 대리인, 알고보니 전 YTN 기조실장?! (2005/12/08) – 외신의 현재 스토리 (2005/12/08) – 황교수 논란을 바라보는 외신보도의 진실 (2005/12/05) – KBS의 피디수첩 공격. 아주 웃겨죽이는구나! (2005/12/04) – 그래, 그러니까 PD수첩이 죽일 놈들인가? (2005/12/03) – 피디수첩, 줄기세포 윤리문제, 미친 여론 (2005/11/27) […]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 기린아 – 이러한 사태가 과연 과학계가 아닌, 다른 계에서 났어도 뒤집을수 있었을 것인가? 에 대한 분석이 좀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균열의 전제는 강력한 전문가 집단의 존재인데, 타 영역에서 역시 강력한 전문가 집단은 존재하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박사 정도의 사태에서 전문가 집단의 의견이 이렇게 크게 파급된 예는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이번 사태에서 과학계 전문가 집단의 의견을 실어준 언론도 몇개 안되잖아요? 잘해야 프레시안 정도. 나중에 한겨레/오마이가 돌아오기는 했지만. 따라서 전문가 집단의 파워가 어떻게 전파되는가, 이 부분을 좀 더 유심히 볼 필요가 있지 않은가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드네요^^;;; 어쩌면 결론은 기자 한두명의 파워가 중요하다, 이런 결론이 날지도 모르잖아요?^^;;; 2006/04/10 13:54

    – 캡콜드 – !@#… 기린아/ 이후에 계속 파고들 부분이지만, 애초부터 과학적 성과라는 분야는 여론이 아닌 근거로 움직이는 분야였는데 야매스럽게 너도나도 뛰어들었던 것 뿐입니다. 전문가라서 통한 것이 아니라, 과학이라는 판(혹은 부르디외식으로 하자면 ‘장’)은 가치 판단 기준이 바로 증거자료인데, 바로 그 증거자료가 드러났기 때문이죠. 하지만 예를 들어 정치라는 장을 들어봅시다. 원래 이곳의 판단기준은 ‘대변집단의 이익’이지만, 사실상 실제 이익보다는 이익을 얻고 있다고 생각하는 ‘여론’이 판단기준입니다. 이런 장에서 과학적 증거자료를 들이민다고 해서 해결될 것은 아무 것도 없죠. 뭐 여튼, 차후 본격 논문을 기대해주시길…;; 2006/04/10 14:11

    – 기린아 –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2006/04/10 1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