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즐 건담 1/144 [AOZ/HGUC]

!@#… 유명해진 작품의 프랜차이즈를 자꾸 늘리려다 보면, 속편을 만든다. 그런데 속편을 만들고 또 만들다가 완전히 이야기가 엉망이 되어버리면? 작가는 마무리지어버리고, 회사는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더 우려먹으려고 한다. 그래서 나오는 것이 ‘외전’. 본편 이야기에는 들어가지 않지만, 본편의 세계관에 그럴싸하게 끼워넣을 수 있는 부수적인 다른 이야기. 그렇기에 외전이 넘쳐나는 것은 곧 프랜차이즈로서의 성공의 상징. 미국의 가장 대표적 사례라면 스타워즈, 그리고 일본이라면 당연히 건담. 그 중 특히 일년전쟁(기동전사 건담)과 그리프스 전쟁(제타건담) 사이의 구간이 특히 외전을 집어넣기가 참 좋은데, 작품 설정상 7년이라는 공백기를 남겨둔데다가 로봇들의 스타일이나 정치구도 등등 워낙에 급격한 변화가 많은 대목이니까.

!@#… 그런 외전 가운데 비교적 최근에 인지도를 쌓고 있는 것이 바로 AOZ. 어드벤스 오브 제타 (모형 전문잡지 전격 하비에서 주로 밀어주고 있음). 티탄즈가 결성되고, 건담의 후계기를 놓고 여러 업체들이 표준안을 경쟁하고, 그 와중에 지온 잔당이니 연방 본대와의 마찰이니 그런 것들. 하지만 뭐 이야기야 그렇다치고, 정작 중요하게 인기를 끄는 것은 바로 메카닉. 20년 뒤에야 나온 외전에서 본전에 충실한 메카닉 설정을 바라는 것은 무리겠지만, 오버스펙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특히 ‘워터십다운의 토끼들’에서 이름을 죄다 따온 헤이즐 건담 시리즈들은 완전히 시대착오. 설정에 끼워맞추기에는 지나치게 모던한 디자인, 지나치게 뛰어난 성능. 하지만… 결정적으로… 뽀대난다. 뭐 사실 그거면 된거다. 별로 이야기로서 기대하는 것도 아니고, 0083처럼 정본에 넣을까말까 고민이라도 조금 될락말락 하는 작품과는 달리 그냥 건담세계관의 동인지로 취급하면 딱이니까. 여하튼, 그런 생각을 다들 해서인지 반다이의 HGUC 1:144 라인에서 주역 기체들이 출시되고 있다. 워낙 호평속에 발매된 지라, 한번 만들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지난 여름에 손 대봤던 물건. 헤이즐 개량형, 일반 버젼.

 


…단도직입 뽀대샷부터. 스타일이 온통 각투성이. 각건담.


…같은 포즈에서 각도만 바꿈. 디테일, 살인적이다. 1:144 주제에.


…다리가 뚱뚱해서 좀 난감하지만, 발목 가동성은 왕. 접지력 만땅.


…얼굴도 온통 각이다. 센서가 눈만 달린 게 아니라 머리 벼슬까지 모두 센서.


…등딱지에 부스터 방패 부착 가능, 팔에도 방패 부착. 사실 방어를 위한 방패에 이거저거 기계를 넣어둔다는 것 자체가 좀 뻥스러운 일이지만, 방패에 무기고를 넣는다는 ‘걍’보다야 뭐…


…차렷자세 뒷모습. 너무 각만 강조해서 좀 상자 같다.


…궁뎅이에 토끼 문신. 이 시리즈의 이름들은 모두 워터십다운에서 따왔다. 그래서, 토끼.


…팔 가동성 짱. 자연스런 발도자세.


…하지만 정작 빔샤벨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 빔샤벨은 각이 안잡혀있으니까.


…칼들고 방패 머리 위로 뒤집어쓰고.


…마무리로 또다른 얼짱자세. 위에서 내려다봐야 각도가 좋은 녀석.

!@#… 뭐, 그렇다는 거다. 멋지기는 하지만 감동도 유머도 의외성도 부족했던 키트. 각건담 시리즈는 더 이상 관심두지 않으리라 다짐.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699/trackback
2 thoughts on “헤이즐 건담 1/144 [AOZ/HGUC]

Comments


  1. 클릭하면서
    ‘게으르고 미숙한자의 폼나는 피겨도색’ 생각 났습니다.
    아니군요!

  2. !@#… ulll님/ 만들고나서 너무 각투성이라 별로 마음에 안들어서… 이야기 꺼내신 김에 이 녀석도 그냥 주석 색깔로 다 덮어버릴까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