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저널 파동의 와중에 문득 엄청난 사실을 깨달았다

!@#… 이제는 알 사람은 다 알 만한 시사저널 파동, 이제 2주를 넘기고 결국 금창태 발행인과 긴급수혈 외인부대 취재/편집진의 누더기 땜빵판 주간지가 2호까지 발간. 삼성 기사 삭제 사건 당시 그냥 초기에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하고 재발 방지 노력을 기울이기로 합의했으면 좋았겠지만, 기자들의 항의도 무시하지 비판의 목소리도 고소해버리지 간부급들에게도 무더기 징계를 내리지 파업을 하자 땜빵진을 불러들이지… 악수는 악수를 낳는다고, 독자들이 먼저 떨어져 나갈때까지 끝없는 치킨런을 할 요량인 듯. 회장은 뒷짐지고 방치중이고.

!@#… 솔직히 교훈이야 워낙 뻔해서 길게 이야기할 필요도 없다. 삼성이라는 거대한 돈덩어리 앞에는 언론이고 뭐고도 없고, 한국 언론은 사주로부터의 편집권 독립같은 엄청난 미덕과 여전히 8405.3파섹쯤 떨어져있고, 한국 언론 시스템에서는 학계도 일반 독자들도 그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직접적으로 개입할 여지도 의욕도 거의 제로에 가깝다는 것. 하지만 그거야 그렇다 치더라도, 정말 중요한 것이 한가지 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현재의 시사저널은…

 

1인 동인지 아닌가! (쿠쿵)

 

주간지 가판대보다는 코믹월드쪽이 더 제격일 듯. 써클 동료들(그러니까, 중앙일보 전/현직 기자들)의 축전으로 가득 채운, 좀 성의 없는 동인지라서 문제이기는 하지만.

!@#… 게다가, 이번에 나오고 있는 시사저널은 바로 ‘레어아이템‘이다. 특히 이번주에 나오는 것은 무려 900호 특집. 온 동네 오타쿠들은 이런 귀중한 동인지를 제 때에 구해놓을 것을 강력히 추천하는 바다.

—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832/trackback
13 thoughts on “시사저널 파동의 와중에 문득 엄청난 사실을 깨달았다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짝퉁 시사저널, 자본의 힘, 불명예의 전당

    […] !@#… 시사저널 사태가 벌써 레어동인지 3호 까지 해결의 기미 없이 폭주중. 굳이 사건 자체에 대해서 이미 나온 보도들 이상으로 덧붙일 필요는 없을 듯 하고 (미디어오늘 빼고는 사태가 완전파국으로 망가지기 전에는 거의 뭐 관심도 안보여주었다는 안습, 중앙일보는 여전히 쉬쉬하고 있다는 더블 안습에 대해서는 다른 기회에 한번 이야기를…), 농성모드 들어간 기자분들에게 응원의 격려를 보내는 것도 그저 당연할 따름이고… 그 외에, 그냥 몇가지 생각, 그리고 약간의 목록 작업에 대한 이야기를 꺼낼까 한다. 살포시 클릭. !@#… 여하튼 이 모든 것의 시작에 있었던 것은 사주가 삼성에게 불리한 기사를 빼버린 것이었고, 그것은 ‘삼성이 광고를 통해서 언론에 권력을 행사하기 때문’이라고 많이들 동의하고 있는 바다. 어찌보면 외교에서 이야기하는 소위 ‘햇볕정책’의 완성형 – 압도적인 당근으로 아예 중독시켜버리면, 당근의 박탈 위협 자체가 막강한 채찍이 되어준다 – 인 셈인데, 문제는 그것 자체는 특별히 불법적인 구석이 없다는 것에 있다. 아니 기업이 자기 마음에 안드는 언론에 광고 안넣겠다는데 그럼 어떻게 하란 말인가. 의무로 광고를 모든 지면에 넣게 할까? 택도 없는 소리. 그렇다고 해서 언론사들에게 언론 윤리가 어쩌니 하면서, 당신들이 비록 삼성 광고 다 떨어지고 굶어도 그냥 감안해라, 라고 강요할 수 있나? 독려할 수는 있지만, 강제할 방법은 없다. 특히 결정적으로, 다른 언론은 다 받아서 풍족한데 이쪽 지면만 못받는 데에서 오는 상대적 손해는 더할 나위 없이 뼈아프니까. 규범적 언론윤리관과 기업으로서의 운영이 상충할 수 밖에 없는 지점이고, 현실에서는 결국 경영 쪽의 논리가 우세하게 작용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

  2.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YTN살리기 캠페인: 11월 20일, 그때 너는 검었다

    […] 상복 입고 방송하기 등에 힘입어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는 했지만, 이전에 시사저널 편집권 독립을 둘러싼 당시 금창태 사장의 케이스에서도 볼 수 있듯 그 위치에 […]

  3. Pingback by Nakho Kim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4. Pingback by laystall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5. Pingback by Skyjet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6. Pingback by 임현수, Matthew Lim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7. Pingback by mael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8. Pingback by 나욱종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9. Pingback by 김용욱

    사주 정수장학회의 인사횡포를 고발했더니 사주가 기사를 빼고 발간중단까지 때려서 악화일로로 치닫는 부산일보 파문. 이제 4년전 시사저널마냥, 편집국을 무시하고 사주측이 단독발간재개라도 하면 골때리겠다. http://t.co/dI7vkNtS

Comments


  1. 실은 저도 이 레어아이템을 구입할까말까 굉장히 고민했는데, 고민하는 사람이 저뿐만은 아니었군요(응?) 근데 한국 잡지가 아무리 레어라도 가격이 그리 올라가는 경우가 없는거 같아서 패스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출판풀 등은 그 자체의 값어치가 수집품으로서의 가격에 영향을 미치더군요.

  2. 저는 경향신문이 시사저널 파업 지지 사설을 냈다는 걸 기억할랍니다.

    중앙일간지 중 유일한 것 같은데요. 한겨레는 냈나?

  3. !@#… CJ님/ 한겨레의 경우 사설은 저도 모르겠고, 개인 연재칼럼은 관련 이야기가 좀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겨레21의 경우 같은 주간지라서 그런지 상세하게 이 건을 다루었죠. 아무래도, 가장 자세하게 이 사태를 맨 처음부터 다루어주었던 것은 언론 전문 미디어 ‘미디어오늘’이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