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의 스릴, 조선일보의 안습

!@#… jof위키에서 업어온, 최강의 반전서스펜스개그언론설레발 드라마. 꼭 순서대로 보아야 한다.

제1부:
전청와대비서관 딸 부정편입 혐의
강태영 혁신비서관 경찰의 수사에 사표
사격 경험없는 딸, 국가대표급 실기점수

강훈 기자 nukus@chosun.com
입력 : 2007.05.10 01:13

제2부:
홀연히 나타난 ‘명사수’…경찰 사격천재를 몰라 봤다
이재명기자 egija@donga.com
입력2007.05.10 18:13

!@#… 그 자체로도 훌륭한 개그지만, capcold가 가장 주목하는 개그요소는 바로 조선일보 기사가 작성된 ‘시점’. 정작 실재로 사건이 어찌 진행되었는지 취재도 안해보고, 경찰서에서 그런 게 있더라 하는 뒷북 소문만 듣고 냉큼 이거 조낸 짱이다 하면서 즐겁게 새벽 한시에 잠도 못자고 기사(라고 쓰고 쓰레기라고 읽는다)를 휘갈겼을 기자 분. 덕분에 곧바로 당일날 경쟁지에게 굴욕을 당하는 수모를 겪고 말았다. 하기야 문화일보도 같은 내용의 기사를 갈기기는 했지만, 최소한 이쪽은 청와대관계자에 확인이라도 해보고 썼지. 민간업에 종사하겠다고 제 발로 나간 사람을 두고 “강태영 혁신비서관 경찰의 수사에 사표”라고 임의로 막 인과 관계를 만들어 환타지 소설 쓴 건 그냥 깨끗하게 명예훼손 소송 감이다. 경력 자산의 밑천인 공직 경력의 청렴성을 훼손했으니 향후 직업생활에 대한 실제적 손해를 끼치기까지 했고, 조선일보 강훈 기자에게는 그런 주장을 할 만한 근거가 전혀 없었던 만큼 공익을 위한 보도로서 법적 보호를 받을 이유도 없다. 게다가 무려 종이신문 1면 기사로 나간 만큼, 인터넷에서는 슬그머니 내리든 말든 이제는 빼도박도 못한다!

!@#… 그냥 기자 하나 옷벗고 신문사 억대 배상 좀 하고, 그런 아름다운 후속 소식이 들려오면 참 좋겠지만… 한번에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 말자. 우선은, 조선일보의 야매성이 또다시 유머러스한 방식으로 만천하에 드러나서 나를 즐겁게 해준 이 상황을 잠시 즐기는 걸로 만족.

[070519 추가 업데이트]
PS. 결국 올림픽 기록 타이까지 세웠단다. 사격시작 4개월 만에…

PS2. 생각해보니 밑에 리플 달렸던 경향신문 기사 (2007년 05월 11일 입력, 오창민 기자)에서 결정적인 대목 인용. “ㄱ씨는 “실기시험때 딸이 의탁사격을 했다는 말을 아내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즉 딸이 의탁사격을 했다고 아내가 누군가에게 들었고, 그걸 ㄱ씨가 들었고, 그걸 기자가 들었다는 스토리 되겠다. 도대체 원소스 확인도 없이, 몇 다리를 건너서 인용한건가OTL… 이게 신문 기사야, 동네 찜질방 통신이야? -_-;

—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896/trackback
8 thoughts on “반전의 스릴, 조선일보의 안습

Comments


  1. 두 기사의 시간 차이가 정말 대박이었죠.
    그런데 서로 X구멍 핥아주는 훈훈한 사이였던 두 신문사가 어쩌다가….

  2. 2부만 보고 웃었는데, 1부가 이런거였군요.

    참. 사람들은 조중동 조중동 하니 서로 사이가 좋은줄로 착각하시지만, 그건 조중동을 까는쪽에서 그렇게 모아 불러서 그러는거지.

    과거 기사 검색하시면 말단 영업들 사이에 살인이 일어났던적이 있을정도로 , 그런 사이는 아닙니다.

  3. !@#… nomodem님/ 그렇죠. 조중동이 서로 사이가 좋아서 힘이라도 합치면, 진짜로 큰일날겁니다. -_-;
    까날님, 언럭키즈님/ 뭐랄까, 환상의 보케와 츠코미.

  4. !@#… mookie님/ 만약 조사 결과 실제로 입시부정이 있었다면 그것에 대한 처벌이야 당연히 받아야겠죠. 하지만 사실 저는 진짜로 부정입학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보다(제가 사격전문가가 아닌 이상, 스스로 판단하기 힘드니까요), 근거도 확보하지 않고 그냥 마음 가는대로 자기 소속 신문의 논지에 충성을 다하기 위하여 휘갈긴 그 만용에 감탄의 비웃음을 던질 따름입니다.

  5. !@#… 5월 19일자로 후속상황 살짝 업데이트. 올림픽기록 수립과, 생각해볼수록 안습인 경향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