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 20주년.

!@#… 날이 날인 만큼, 한번 쯤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6월 항쟁 20주년.

http://orumi.egloos.com/3219672
– 민중, 노동자, 혁명 같은 과장된 개념으로 떡칠하지 않고도 전체 과정을 잘 정리한 글을 찾기란 참 힘들다. 그런 의미에서 추천.

http://u610.cafe24.com/museum/bbs/
– 인터넷 6월항쟁 기념관. 부담스러운 해석도 많지만, 가장 많은 자료 보유. 특히 85-87년 사이의 관련보도들을 모아놓은 신문스크랩 자료실 추천(저작권상 문제가 생기지 않기를 바랄 뿐)… 비굴보도의 달인, 조선일보가 미포함인게 아쉬울 따름.

http://unbeliever.egloos.com/3221694
– 먼 옛날 한 때, 팩트 근본주의의 사도로 올바른 기자상에 가까웠던 조갑제1.0의 부마항쟁 묘사.

“벅찬 승리였고 시린 상처였다” (한겨레21)
– 대선주자들, 그 때 그 시절을 아십니까.

http://scemo.egloos.com/3483353
– 흐릿해지는 기억에 관하여.

김동원 감독 “6월항쟁 자화자찬 할 게 아니다” (연합뉴스)
– “6월 항쟁은 중산층 등 시민운동 진영 뿐만 아니라 철거민 등 기층민들이 참여했던 운동인데 97년도 그렇고 올해도 기념사업회 어느 모퉁이에도 그들이 함께 자리하지 않고 있다” – 김동원 감독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919/trackback
4 thoughts on “6월 10일. 20주년.

Comments


  1. 참, 언제나 조갑제의 옛날글을 대할때마다 아 이런 희귀한 경험을 바탕으로 훌륭한 글을 썼던 사람이 지금은 왜…역시 사람은 한결같기 어려운것인가. 하는 아쉬움(이라고 하기에는 맞지 않는 단어표현)이 있죠.

  2. !@#… nomodem님/ 제 경우, 조갑제2.0™은 기존 버전과 완전히 단절된 별개의 존재라고 간주한지 오래입니다. 쌍둥이설, 도플갱어설, 외계인 납치설 등 주옥같은 이론들이 있습니다만… 저는 “권력의 달콤함 앞에 장사 없다” 이론을 가장 신뢰합니다.

  3. 제 생각은 조금 다른데… 조갑제 2.0이라 해도 결과물이 아햏해서 그렇지 알고리즘 자체는 전혀 달라진 게 없다고 봅니다. 단지 문제라면 그 input으로 들어가는 팩트에 대한 신뢰도가 얼마냐일텐데, 제가 옆에서 한 2년 정도 계속 지켜본 바로는 그 인풋이라는 것도 죄다 팩트가 분명 존재하기는 하더군요. 아무래도 황색스럽게 선정적으로 찍 갈기는 그 글 스타일이 문제인 듯합니다. (그리고 링크하신 글은 조갑제가 “작년”에 썼던 글입니다.)
    권력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어 보입니다. 그냥 눈에 그게 보이면 대놓고 까는 스타일인듯.

  4. !@#… 스칼렛님/ 1년전! 하지만 이건 명백하게 조갑제1.0의 향기인데… 참 기이한 일이군요. 잠시 “시간을 달리기”라도 했나… -_-; 하기야 스트레이트 기사냐, 서술형 르포타쥬 기사냐, 사설이냐의 차이에 따라서도 꽤 다르죠 (조갑제2.0™의 아스트랄한 글들은 주로 사설). 하지만 만약 1.0시절의 조갑제였다면, 부족한 팩트를 가지고 지나치게 많고 거친 자기 주장을 하는 조갑제2.0™을 신랄하게 까버렸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 제가 권력 이야기를 꺼낸 것은, 아무래도 헝그리 사건기자와 잘나가는 주필 사이에서 발생하는 세계관 차이 때문이죠. 하지만 확실히, 권력 어쩌고 하는 안이한 설명보다 훨씬 확실한 설명방법을 찾아보는 것이 중요하기는 합니다. 나중에 이 아저씨에게 제가 애정이 생기면 한번 자세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