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 일보직전?

!@#… 황랩 사건 GG 일보직전. 황랩-미즈메디 앨라이가, 자원 다 확보해놓고는 낙마한 피디수첩과 그 자원을 이어받은 프레시안 + BRIC의 소신파들 + 이 땅에 남아있던 소수의 아직 제정신인 사람들의 앨라이들 앞에서 대략 저글링은 물론 드론들까지 다 당한 상태. 압도적 환호를 보냈던 팬들의 경악스러운 반응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노성일 선수가 GG선언을 막 하려고 하는 찰나. (클릭)

!@#… 하지만 capcold에게는, GG자체가 아니라 이후 벌어질 현상들이 더 관심이 간다.

조중동은 과연 어떻게 나올지?

YTN은 과연 어떻게 대처할지?

미스테리 홍보부장 윤태일씨의 귀추는 어떨지?

제3의 검증기관과 YTN의 관계는 어떨지?

안규리 동행취재의 진실은?

아이러브황우석 까페 회원들은 이제 어디로 그들의 신앙을 향할까?

MBC 경영진은 자신들이 날려먹은 특종과 정론 이미지를 어떻게 한탄할 것인지?

무엇보다, 과연 황우석에게 환호한 국.익.을.사.랑.하.는.일.반.사.람.들.은 어떤 오리발을 내밀고 또다시 성찰을 거부할지?

!@#… 적어도 한가지 교훈은 확실하다: “증거앞에 장사 없다”. …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도대체 이건희 무혐의는 도대체 왠말이냐. -_-;;;

PS. 그리고, capcold는 지금 돌아다니고 있는 “승자가 없는 결과”라는 멍청한 소리가 제일 싫다. 소수 언론소수 소장파 과학계제정신인 소수 여론이 지켜낸 최소한의 과학적/사회적 양심의 승리가 아니어야 할 이유가 있나. 다수 언론과 주류 과학계와 다수 여론이 물먹었다고 해서 모든 희망을 잃어버린 것 처럼 과장하지좀 말자. 민주주의의 본질은 다수결 따위가 아니란다.

  

— Copyleft 2005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86/trackback
One thought on “GG 일보직전?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 기린아 – 소수의 승리죠. 그리고 민주주의 본질은 다수의 승리 맞아요.^^ 사실의 승리라면 오히려 공화주의에 가까운;;; 2005/12/16 01:43

    – 캡콜드 – !@#… 다수결은 민주주의의 본질이라기보다, 관리를 위해서 편의상 도입한 기법에 불과하죠. 필연적으로 대중독재와 파시즘으로 귀결되어 결국 민주주의를 망가트리는 부작용이 있고. 하지만 그 이야기는 프랑스 사회철학자들이 혁명을 돌아보며 이미 수백년동안 다 한 이야기니 패스. ^^ 2005/12/16 01:50

    – 캡콜드 – !@#… 그리고 당초 이쪽 사람들의 예상처럼, 피디수첩은 모든 카드를 다 가지고 있었더군요. 심지어 미즈메디 병원 세포와 황랩 논문 세포가 일치한다는 ‘가장 최근의 발견’까지도 이미 수개월전 확보. 2005/12/16 01:53

    – 기린아 – 캡콜드 / 그건 아닙니다. 그건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건 추후에 합쳐진 내용으로서, 방송에서도 ‘인터넷에서 그걸 사람들이 발견했다’라고 했습니다. PD수첩의 확신은 유전자지문 검사였던듯. 발표하지않은 일부 인터뷰와 함께. 그리고, 승자가 없는거 맞아요. 이걸 밝혀낸 젊은 생물학자들은, 매우 감소한 정부지원이라는 핵폭풍! 에 맞아 쓰러질 가능성이 농후합니다.-_-;;; 2005/12/16 02:04

    – lx___xl – 굳이 승패를 나눌 이유는 없죠. 굳이 따지면, 그대로 묻히고 지나간다는 최악의 사태를 막은 차악을 달성했다고 볼 수 있죠. 2005/12/16 02:10

    – 캡콜드 – !@#… 기린아/ 방송서 언급한 건 아마 두 논문에 발표된 사진들이 같다는 이야기인 듯 합니다. 하지만 미즈메디 수정란 2번과 황랩 줄기세포 4번이 일치한다는 것은 취재과정에서 이미 알았다고 합니다 (기사). 그리고 후폭풍… 이라고해봐야, 애초에 그 늘어난 지원은 황랩과 줄기세포에 한정되어 있었던 거품에 불과하지 않았던가요? 그리고 세계적으로 매장당하는 것보다는 그나마 나은 결과라고 봅니다. 2005/12/16 02:12

    – 캡콜드 – !@#… lx___xl 님/ 바로 그 최악을 막아낸 것 만으로도 저는 당당하게 승리선언을 해야한다고 봅니다. 아주 드물게도, 진실에 대한 의지도 한번쯤은 승리할 수 있다는 사례로 역사에 길이 남아주기를 바랄 뿐. 2005/12/16 02:16

    – 캡콜드 – !@#… 여담1. 그나저나 다시보기 좀 빨리 띄워주지…-_-; 일주일 기다려야 하나;; 여담2. MBC 주식이 상승세로 돌아섰다는군요. 왜 난 그 생각을 못했지!!! -_-; 2005/12/16 02:31

    – dcdc – 마지막 추신이 가슴에 와닿습니다. 2005/12/16 02:42

    – mirugi – 어떤 이는 이렇게 될 것을 예측(?)하고 지난 주에 이미 iMBC 주식을 사들였다고 하더군요. (……) 2005/12/16 02:48

    – pinksoju – capcold/ 승자가 없다는 소리가 적어도, 갑작스레 개비씨라고 욕하던 네티즌만큼 늘어나서 “황빠와 개티즌 및 황교수”에게 새로이 마녀사냥하는 꼴보다는 낫다고 생각합니다만. 아니..갑자기, 새로운 이_주류로 점령한 네티즌 무리는 어디서 나타난건지..(어느 쪽이든 성찰은 머나먼 나라 이야기)

    그보다…여론몰이 말인데요. 오늘 네티즌 반응 보려고 글 찾다가 아이러브 황우석 까페에 가입했는데, 종교 정도의 문제가 아니더군요. 제 메모로그에 조금 퍼놨는데, 확인해보시길. 진짜 계획적인 여론몰이의 현장을 목격하곤 저도 상당히 충격-_-; 윤태일인지, 운영자인지 글이 너무 어찌나 많고 길던지…아..사람들은 정말 순수한건지, 순진한건지..; 2005/12/16 04:01

    – pinksoju – 가입해보시면 아시겠지만, 정말 온갖 극단적 이야기의 진상은 거기서 다 나왔더군요..이완용이니부터 해서. 난자 기증에 애국심을 싣는 것부터..MBC 광고 철회, 뭐 전부 말이죠. …<20세기 소년>의 “친구”를 보는 기분이었습니다.(농담 아님)

    아니 그리고, 딴 얘기긴 하지만, 왜 상황이 이렇게 되니깐, 난자 기증하는 여성이 표적이 되는 것인지!!! 2005/12/16 04:06

    – pinksoju – 아..그리고 빈주_란 아이디가 윤태일씨입니다. 2005/12/16 04:14

    – pinksoju – And…후폭풍은 말할 것도 없고..사실 이제부터 본격전인지도.. 스너피랑 영롱이도 다음 표적으로 가장 큰 골칫덩이
    점점 더 심각+확대 가능성.. 2005/12/16 04:43

    – shabetpink – ‘카더라통신’에 의하면 조선일보는 이미 지난주부터(빠르다 빨라…) 기획기사를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편집방향은 ‘정부의 BT정책 실패’ ‘혈세낭비 누가 보상하나’로 가닥을 잡았다는군요. 기획기사를 준비하는데 시간이 소요되니 당장은 ‘우리도 속았다’는 자기변명부터 하지않을까 예상해봅니다. 2005/12/16 05:07

    – 캡콜드 – !@#… pinksoju님/ 아이러브황우석 까페는, 제가 가입하기에는 너무 아스트랄해서 일반 공개된 자료만 분석중이었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게 다 나옵니다). 조만간 – 주말쯤? – 하드하게 정리해서 글 하나 올리도록 하죠.

    !@#… shabetpink님/ 조선일보는, 자기변명 따위 안합니다. 그냥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배째라 밀고 나갈 뿐. 독자들도 기꺼이 같이 기억상실에 걸려주고. 2005/12/16 07:53

    – 메리 – 맞아요…소수가 지켜낸 양심의 승리. 비극성이 난무한 버라이어티쇼처럼 보였지만, 아무튼 사건의 일말이 공개되기 시작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2005/12/16 09:43

    – HYOL – 기사. 청와대의 음모는 황우석 죽이기가 아니었나? 2005/12/16 10:04

    – 기 원 – 욕구해소 2005/12/16 11:00

    – mirxmirx – 2005/12/16 13:14

    – mirxmirx – 홍혜걸이한테 한마디 하고 왔습니다. 하나씩 하나씩 책임을 물읍시다. 2005/12/16 13:15

    – 햄토리 – 엠비씨 주식상승, 바이오관련주 주식하락, 이 와중에 지난 15일 미즈메디와 메디포스트 공동으로 줄기세포연구소 설립. 2005/12/16 13:20

    – 난나 – 과학도 자본이나 권력(및 거짓말)의 다른 이름일 수 있다는 교훈을 강력하게 시사시킨 사건.. 정말 씁쓸하네요. 문학 전공자에겐 날서게 견고하게만 우러러 보이던 ‘싸이언스’의 권위가 확 추락하네. 2005/12/16 1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