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부격차가 화제인가?

!@#… 요새, 굶어죽은 다섯살 아이와 360만원짜리 아이 생일 파티 기사가 돌면서 사람들이 열심히 분노를 하고 있다. 그런데 사람들의 반응 가운데, 정말로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이 있다.

…당신들. 시장개방과, ‘분배보다는 성장’정책과, 노동자에게 불리한 고통분담을 인내할 것을 미덕으로 주장하던 것 아니었나? 이런 막나가는 빈부격차과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신자유주의적 천민 자본주의 질서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 즉 ‘좌파적 정책’을 펼칠려고만 하면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던 게 바로 당신 자신들 아니었나? 그래서 40%가 한나라당에 표를 던지고, 70%가 노무현 정부가 분배와 복지의 정책을 하겠다니까 반대를 한 것 아니었나? 당신들이 늘 되뇌이던 그 방향으로 가면 당연히 이렇게 된다는 것을 정말로 몰랐단 말인가. 당신들이 이런 세상이 되도록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놓고는, 이제와서 이미 굶어죽은 아이에게 싸구려 동정이나 5초 정도 보내고, 가진 자들을 미워하기만 하면 만사해결인가. 분노하고 화풀이는 하되, 사태예방이나 해결은 신경쓰지 않는다… 라는 건가.

내 상식으로 생각한다면, 지금 게시판에서 날뛰는, 막나가는 빈부격차에 분노하는 사람들의 절반 이상은 민주노동당에 당장 가입해야 할 터이다. 나머지 절반도 분배정책과 복지를 확충하라고 여당에 쓴소리를 하고, 친기득권층 야당에 대한 모든 지지를 철회해야 할 터이다. 하지만 세상은 내 상식 대로 돌아가지 않는다. 세상을 지배하는 것은 보다 커다란 거대한 원칙이다. 그 공식은 E=mc^2 만큼이나 근본적이고 포괄적이다. 바로, ”대중은 돼지다“.

…뭐, 현대사회에서는 누구나 다 대중이라서 희망도 절망도 모두 그 속에서 찾아야 하기는 하지만.

 

—- Copyleft by capcold. 이동자유/동의없는개작불허/영리불허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393/trackback
2 thoughts on “빈부격차가 화제인가?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칼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정치란, 아무 때나 진심을 드러내면 낭패를 보는 판이다. 예를 들어 누군가의 피해를 이용함으로써 자신의 이득을 도모하고 있는 경우라면 더욱 더. 한참 서울시장 선거의 유력 당선….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 정석환 – …은사중 한분인 정현백교수께서 강의중에 하셨던 말씀이 생각나는군요.
    “다 썩었으니 투표 안한다는 말처럼 멍청한 말이 어디있나요. 그나라 정치수준은 결국 자신을 포함한 대중들의 수준하고 같은 말인데.” 2004/12/21 16:04

    - 캡콜드 – !@#… 뭐, 사실 딜레마이기는 합니다. 다 썩었다고 찌질대면서 투표 안하는 게 더 멍청한 짓인지, 아니면 아무것도 모르면서도 그냥 투표를 해버리는 것이 더 멍청한 짓인지…(보통 이런 경우에 해당하는 어르신네들은, 지금까지 파블로프의 개 마냥 조건반사적으로 신한국당 – 한나라당을 찍었죠) 2004/12/22 02:27

    - 산마로 – 북한이나 쿠바에서 이런 일이 많이 생길까요? 아니면 미국에서 이런 일이 많이 생길까요? 아니면 불교사회주의 국가인 버마에서 굶어죽는 어린이가 많을까요? 신자유주의 개혁의 모범생인 뉴질랜드에서 많을까요? 불황과 저성장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치명적일까요? 부자들에게 치명적일까요? 약간의 지적인 통찰도 못하는 사람이 돼지일까요? 불경기를 싫어하는 대중이 돼지일까요? 2004/12/22 10:11

    - 캡콜드 – !@#… 옙, 부연설명입니다… 통제사회와 절대빈곤으로 귀결된 그쪽 동네를 ‘이상적인 모델’로 꿈꾸기라도 해보기에는 30년은 너무 늦었고, 그들의 실패는 좌파정책을 펴서가 아니라 관료주의적 파시즘에 빠져서였습니다. 제가 한심해하고 있는 것은 현상에 분노할줄만 알았지 그것을 해결/예방할 자세는 전혀 되어있지 않은 조건반사적인 군중들입니다. 돼지라는 비유는, 아무 생각없이 밥주면 기뻐하고 배고프면 짜증내다가 결국 필요에 의해 도살당하고 고깃덩어리가 되는 가축적 속성을 이야기하는 겁니다. 2004/12/22 11:52

    - pseudo – 신자유주의와 북한이라니 선택지가 너무 좁은데요? 그런 이분법으로부터 친북 빨갱이 공세가 나오죠. 2004/12/22 12:48

    - 한나라 – 좌파라는 종을 치면 친북빨갱이라는 침을 흘리게한 우리 사회의 능력에 감탄할 따름이죠.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조, 중, 동.. 뭐. 공중파 방송도 불과 몇년전까지만 해도 다르지는 않았죠. )
    대중에 대한 무조건적인 신뢰와 환상도 금물이겠지만, 어차피 사람에 대한 희망과 나를 포함한 모두의 행복이 좌파의 목표인만큼.. 희망없는 환멸도 가급적(!) 멀리해야겠죠. 뭐.. 그러기엔….. 너무 많이 실망도 했지만.. 요. 2004/12/23 02:59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