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는 아무나 하나… 신제품 발표회 망신

!@#… 최근 관련 블로그계에서 작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훈훈한 미담. 뭐 개요는 대충 이렇다. 삼성-인텔-마이크로 소프트라는 강력한 3인방이 손 잡고, 새로운 서브-서브 노트북 ‘오리가미’ 시리즈를 출시하고자 야심하게 일을 벌인 것. 그리고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늘상 해오듯, 보스급들이 나와서 직접 기기를 만지작 거려주며 프레젠테이션을 함으로써 뽐뿌질 발표회를 가지고자 한 것. 그런데… 잡스는 아무나 하나. 비극은 이미 시작되고 있었던 것이었다! 눈물겨운 과정을 단독보도한 코리아타임즈의 내용을 바탕으로 정리하자면 대충 이렇다.

장소는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회견장. 30여명의 기자 운집. 신제품 Q1의 시연을 기사화하기 위한 것.

1번타자, 삼성전자 PC부 부사장 김현수 등장. Q1에 저장된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하려고 했으나 두 번째 페이지로 넘어가지 않음 (이노무 기계는 자체적 버튼식 키보드가 없어서…;; 터치스크린 키보드를 쓰기 싫으면 외장 키보드를 달아야 함). 혼자서 몇분간 해결하려다가, 결국 담당요원이 올라와서 도와줌. 그런데 몇페이지 후, 기계 꺼짐(밧데리 로우…;;).

2번타자, 마소코리아의 유재성 회장 등장. 마찬가지로 프레젠테이션 구동 실패해서 버벅대고 있는 중 삼성 직원이 올라와서 수습. 난데없이 수초간 피티 페이지들이 후루룩 맨 끝까지 자동 전환. “자, 이것으로 내용을 미리 주욱 보셨습니다”라는 뻘쭘한 수습용 멘트를 날린 후 간단히 피티 마무리.

3번타자, 인텔 코리아의 이희성 회장 등장. “앞의 분들이 좀 힘드셨으니, 제 방식대로 하겠습니다”라고 자신만만하게 장내를 수습하며 시작. 물론 프레젠테이션 파일 못열어서 또 삼성직원 출동.

… 결과 정리: 3타자 연속 삼진, 쓰리 아웃. -_-;

!@#… 기술을 밑천으로 장사하는 판이라 할지라도 경영과 기술은 다르다는 것 물론 누구나 하는 이야기지만, 이건 진짜 히트작이다. 빌게이츠가 윈도우 안정성시연 당시 파란 화면이 떳다는 전설적인 사례도 있기는 하지만, 굴지의 세 타자를 연속 범퇴시킨 Q1의 위력에 경배를. 아 그리고, 당시 무대를 지켰던 삼성 직원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 하지만 뭐 보통 그렇듯 capcold의 관심사는 약간 다른 곳에. 재미있는 것은 이 소식이 국내 언론에 전혀 보도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코리아 타임즈는 외국인 대상 영자신문이고. 이 정도면 충분히 가십거리 정도가 아니라 꽤 강렬한 뉴스거리인데 말이다. 하다못해 맨날 언론쟁이들이 말하기 좋아하는 그 ‘한국사회에 필요한 전문성’ 어쩌고 쪽으로 담론을 가지고 가기에도 딱이고. 그런데 도대체, 현장에 있던 30여명의 기자단은 다 뭐하고 있을까? 하기야 삼성, 마소, 인텔이면 언론 관리에 있어서 정평이 나있는 동네들이기는 하지, 암. 이들이라면 발표회 현장의 쪽팔림을 숨기기 위해서라면 능히, Q1이 알고보니 프리메이슨의 음모였으며 그 안에서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가 발견되었다고 할지라도 보도가 안나가게 막을 수 있는 능력이 있지, 암. 황우석은 쇠고기를 돌리며 인적 네트워크 관리를 했는데, 이들은 뭘 돌리며 관리를 했을지 은근히 궁금하다.

!@#… 왜, 혹시 삼성전자의 무궁한 발전을 통한 국익 향상을 위해서 침묵하셨나?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669/trackback
11 thoughts on “잡스는 아무나 하나… 신제품 발표회 망신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미라이네

    RE.

    뭔가 다른 트랙백..-_-

  2. Pingback by 밀라넬로의 하늘

    잡스가 괜히 잡스가 아니다.

    이 책 읽고 미친놈도 이런 미친놈도 없구나 싶었습니다만………
    http://times.hankooki.com/lpage/tech/200604/kt2006041317503911780.htm
    블로그 돌다가 위 기사 일고, 괜히 잡스가 잡스가 아니구나 하는 걸 느꼈…

  3. Pingback by CN의 연습장

    S.Korea? Samsung Korea!

Comments


  1. 제가 보기엔 Q1..UMPC는 아직은 시기상조인듯 합니다. MS측의 UMPC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회사는 삼성과 아수스 2개사이며, 현재 많은 회사들이 UMPC를 만들고 있지요.
    글쎄요…900Mhz라는 최근의 pc에 비해 낮은 클럭의 cpu를 사용한 UMPC가 과연 Handheld PC나 Pocket PC, Palm처럼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지 않고 범용적인 Win32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였을 때, 최근에 나오는 프로그램들을 사용하였을 때 과연 정상적으로 작동을 할 것인지, 그리고 Windows xp UMPC 타블릿 에디션과 UMPC 내의 임베디드 OS 자체도 최적화 못한 상황인듯 보이는데 이걸 그대로 과연 출시할 것인지, 그리고 지금 UMPC보다 작고 cpu클럭도 낮은 PSP조차도 베터리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시점에서 5~7인치 액정을 사용한 UMPC가 베터리를 어떻게 해결할지…

    아직은 시기상조로 보입니다..최소한 1년 이상 개발을 더 한다면 모를까 지금으로서는 출시하면 욕만 먹고 뭍혀버릴 지도 모를 그런 포터블 기기이지요…

  2. 여러 블로그들을 돌아다녀보니 Q1의 경우 지상파 DMB 수신이 가능한 모델과, 수신기가 없는 모델 2가지가 있다고 하더군요. 웃긴건, 지상파 DMB를 수신하는 도중에 인터넷이 안되고, 인터넷을 하면 DMB 수신이 안되었다고 하더군요-_-;;
    Q1에 대해서는 현재 좋은 말은 없고 여기저기서 나쁜 말만 들려오니…
    Asus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방금 정보를 더 찾아보니 타 회사의 경우 Intel CPU가 아닌, Via CPU를 사용한 UMPC도 나왔군요. 가격이 표기된 것을 보니 이미 일본에서 판매를 시작한 듯 합니다..
    베터리 구동 시간이 2시간 30분밖에 안되니…..휴대용 기기로서는 그 짧은 사용시간이 참으로 치명적일 수 밖에 없지요

  3. !@#… RadioStyle!님/ 옳은 말씀입니다. 나아가, 유저 인터페이스가 좋지 않다는 것은 3명의 회장들이 열심히 증명해주셨죠. 게다가 저는 Q1의 경우 A5사이즈라는 애매한 크기도 저로서는 좀 이해가 안가더군요. 가방 없이 들고 다닐 휴대성을 위해서라면 아예 PSP 사이즈에서 멈춰야 할텐데, 한국에서 처참하게 외면받은 바이오U를 연상시키는 사이즈로 나왔습니다… 여튼 저도, 지금 Q1이 나오는 것은 사실 과도기적 기계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4. 그 7인치라는 사이즈가 삼성 Q1만이 아닙니다. 아마도 MS의 Pocket PC 때처럼 MS 측에서 규약을 만들어 묶어버린 탓이겠지요. 에버라텍에서 나온 제품이 5인치인 것을 감안한다면 아마도 5~7인치 사이의 액정을 채택해야만 하는 듯 합니다.
    사실 내년에 인텔측에서 PDA용 cpu인 Xscale의 후속 모델인 Monahans의 경우 1Ghz 이상의 클럭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한 상황에서 삼성 Q1의 900Mhz는 터무니 없이 낮은 클럭입니다. 물론, Windows xp tablet edition 2005를 UMPC에 맞게 최적화 시켰다고 하더라도 최근 출시되고 있는 어플리케이션들을 구동시켰을 때 과연 제대로 구동이 될 것인가 라는 의구심이 들게 만들지요. (물론 아예 안돌아간다는 소리는 아닙니다만 단지 작다라는 이유로 저 제품을 100만원대에 판다면 차라리 노트북 계열을 구입하는 것이 경제적으로나 효율성 면으로 훨씬 낫겠지요.. 그리고 작다는 것에 치중을 두자면 차라리 PDA쪽을 보는것도 낫지요. 어플리케이션 자체는 Windows Mobile 이라는 OS에 맞춰 사용해야 하겠지만 사무용으로 쓰기에는 더없이 편리하니까요..)

    키보드라는 것 자체는..글쎄요. 에버라텍 제품처럼 내장이 된 제품이 몇가지 있긴 합니다만 사이즈와 무게 자체가 애매해 한손으로 들고 한손으로 키보드를 치기에는 어느정도 무리가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그렇다고 테이블 위에 놓고 양손으로 키보드를 치기에도 키보드의 사이즈 자체가 너무 애매하구요. 외장키보드의 경우 UMPC뿐만이 아니라 일부 타블렛 pc라든지(대표적인게 HP 제품이지요) PDA 역시 사용하기는 하는데 매번 들고 다니는것도 번거롭긴 하지요. OS 자체에 키보드가 내장되어 있어 키보드를 띄우면 화면상에 키보드가 뜨긴 하는데 키보드 한번 치고 나면 액정 닦아줘야 하고 액정을 손가락으로 계속해서 두들기게 될 경우에 생길 수 있는 문제도 있을지도 모르겠구요..

    CeBIT 2006 당시 오리가미 프로젝트 공개 이전에 각종 IT 관련 뉴스 사이트들에서 ‘오리가미 프로젝트라는 것이 어딜 가든지간에 이것만 있으면 온라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라는 말에 이게 엄청난 고사양이라는 생각을 가졌었는데 지금 보면 온라인 게임 중에서는 뭐..2D 게임이나 돌릴 수 있을 사양인 듯 합니다-_-;;

    글이 길어졌군요..결국 결론은…아직은 시기상조이고 타 업체들에서 하나둘씩 출시를 하고, os와 하드웨어 부분에서의 개선이 있기 전에는 구입을 피하는게 최고입니다..

  5. 적어도 잡스가 하는 프레젠테이션은 시장 1위에 대한 도전과 저항의 의미라도 있다지만, 저 삼총사는 그나마도 없는데 굳이 나와서 망신을 떨 필요가 있었을지.. 참 그렇습니다.

  6. 저런일이 있었군요
    그런데 언론에서는 Q1의 Q도 못보았네요…ㅋㅋ
    그곳에 있었던 기자30명은
    모두 졸거나, 게임을 하다가 보지못한 것이 아닐까요?ㅋㅋ

  7. K모 신문에 대한 capcold군의 지속적인 관심에 심심한 감사…
    (…와는 별개로 독자도 우리나라 사람이 훨 많음. 뭐 그래봤자 절대수치가 캐안습인지라 따지는 것 자체가 코미디이긴 하지만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