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5년째.

!@#… 5년전 오늘 – 한국시간으로 보면 이미 어제 – 세계사의 흐름은 바뀌었다. 아니 사실 별로 바뀌었다기보다, 이미 망가져가고는 있었지만 더욱 가속되었다는 쪽이 맞겠지. 몇명이 죽었느니 상징적인 전쟁이니 하는 테러의 부산물(!) 격인 비극 말고, 바로 공포‘로 이성을 마비시키는 ‘테러‘ 본연의 진정한 목적이 훌륭하게 충족되었다 (여기에 관한 진짜 명 칼럼이 하나 있다… 영어지만).

!@#… 효과적인 지배구조에 있어서, 피지배인들의 이성과 성찰만큼 성가신 것은 없다. 테러 같은 초대형 부도덕 이벤트는 한 큐에 사람들을 흥분/분노시키고, 그 뜨거운 열기는 순식간에 이성을 증발시킨다. 당한 사람은 당한 사람 나름대로, 입힌 사람은 입한 사람 나름대로. 당한 사람이 입힌 사람에게 보복을 해서 입힌 자가 다시 당한 자가 되고 다한 자가 입힌 자가 되면 더욱더 모두들 사이좋게 공평하게 광기스러운 멍청함의 나락으로 빠져든다. 그리고 가장 간단하고 뚜렷해 보이는 자기보호의 상징(실체는 어떻든 간에)에 본능적으로 매달려 든다. 그래서 아랍 세계는 맹목적 강경 이데올로기의 기치 아래 한층 똘똘 뭉쳤고, 부시 정권은 미국의 경제와 외교와 문화와 교육과 복지를 말아먹고도 재선되었다. 모두모두 윈-윈 게임. 이렇게 “해피한” 결과가 나왔을 정도인데, 9/11 자작극 음모론이 안나오면 오히려 이상하겠다. 덤으로 한국의 부화뇌동자칭보수실질바보 세력들도 충미의 길을 더욱 공고하게 할 수 있었고.

!@#… 공포에 의한 권력의 도식: 1) 두렵게 만들어라. 두려워해야할 상황을 일부러라도 만들어내라. 2) 내가 너희들을 지켜줄꺼야, 라고 이미지를 풍겨라. 3) 공고해진 권력을 즐겨라. 여기에 저항하는 방법, 간단한 원칙을 잊지 말자. 1) 두려워하지 말아라. 2) 이미지에 속지 말고 머리로 생각해라. 3) 권력을 즐길 틈을 주지 말고, 물심 양면으로 괴롭혀라.

PS. 9.11 5주년이라. 이번 10월 7일이면 미국이 고작 10여년전에는 우방으로 해방전사로 추켜세우고, 같은 해 3월에는 지진구호를 해준다고 국제 기구까지 들어갔던 바로 그 아프간을 밟아버린지 5주년. 다음 3월 20일이면 안그래도 십여년 넘게 경제봉쇄로 말려죽이고 있던 이라크를 구라로 핑계까지 대가면서 박살낸지 4주년. 뭐, 사람들은 별로 기억 안해주지만.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755/trackback
3 thoughts on “9.11. 5년째.

Comments


  1. 부씨 하고 있는 짓거리를 보자면
    가끔 히틀러가 떠오르지만
    히틀러는 부씨 하는짓에 비하면 상당히 똑똑했던것 같아요.
    대중을 바보로 아는건 마찬가지지만 부씨 쪽이 훨씬 무식해 보인다는…

  2.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기자회견 중 ‘테러와의 전쟁과 이라크는 무슨 관계가 있습니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아무 관계도 없죠. 아무 관계 없어요. 걔넨 그냥 본보기일 뿐입니다’라고 아주 당당하게 대답하던 부시의 얼굴이…-_-

  3. !@#… ulll님/ 대중(당연히 스스로를 포함)을 바보…아니 정확히 말해서 ‘돼지’로 아는 것은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약간이나마 덜 돼지스럽게 살 수 있도록 방법을 찾아보는 쪽에 집중할 뿐이죠. :-) 그리고 히틀러정권의 최상층부는 오락 용어로 치자면 ‘사기유닛’의 향연이었습니다. 뭐랄까, ‘지배’를 위해 최적화된 찬란한 올스타팀. 그 뛰어난 통솔력으로 그딴 국제 규모 범죄질이나 저지르고 다녔으니 심히 안습일 따름입니다.

    Rivian님/ ‘테러와의 전쟁’하니까 언젠가 읽은 미국의 유명 풍자신문 ‘어니언’의 헤드라인이 생각납니다: “마약과의 전쟁, 마약이 승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