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는 강하다

!@#… 요새 뉴스포털을 보다보면, 조중동이고 경제지들이고 하나 같이 쇠고기에 대한 벅찬 꿈으로 부풀어있다. 마치 이전 아련한 시절, 상상 가능한 행복이라고는 고기국에 밥말아먹는 것이 최고였던 당시의 업그레이드 버전. 세상에 먹을 것 만큼 간단명료하게 사람들로 하여금 “행복한 미래”를 꿈꾸게 만드는 것도 드문 듯. 그렇기에 언론의 입장에서, 가장 간편하게 동원해서 사람들로 하여금 긍정적인 여론을 끌어모으는 도구가 되어줄 수 있는 것. 저작권? 미디어 개방? 투자자 재소? 그런 복잡하고 골치아픈 것 잠시 뒤로 하고, 우리 모두 크고 아름다운 쇠고기 – 이왕이면 ‘뉴욕’스트립 스테이크나 ‘LA’갈비로 -를 먹는 멋진 신세계를 상상해보자고. 그래도 균형 맞춘 시늉은 해야하니, ‘그런 미래에서 농민들은 어려워하는 모습이 TV에 나오더라’라는 이야기 한 문장 정도는 살짝 넣어주자. 하지만 역시 핵심은 고기를 먹는다는 것. 명징한 비유,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자극. 논쟁의 여지가 없는 쾌락 (맛있는 쇠고기를 싸게 사먹는다는 것 자체에 무슨 논쟁은 논쟁인가).

!@#… 여하튼, 고기의 담론적 힘은 강하다는 것을 문득 깨닫고 만 것이다. 언론과 고기는 참 훌륭한 파트너. 하기야 황우석 사기사건때도 과학부 기자들이 열심히 명절마다 쇠고기를 배달받고, 개인 농장에 초대받아 쇠고기 바베큐 파티를 벌였던 바 있지. 고기 저널리즘 만세.

—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878/trackback
8 thoughts on “고기는 강하다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Nakho Kim

    http://twurl.nl/c84k1h 이번 한-유 FTA에 대한 보도 역시 1mm도 방향이 바뀌지 않는 CJD 보도패턴은 "고기와 와인의 멋진 신세계". 한미FTA 당시 남겼던 단상 http://capcold.net/blog/878

Comments


  1. !@#… 흐흥님/ “먹지않겠는가?” 라는 대사와 궁합이 좋습니다.

  2. 핵심은 고기를 먹는다는 것. 명징한 비유,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자극. 논쟁의 여지가 없는 쾌락
    끄덕끄덕입니다요. 이럴때마다 매트릭스의 사이퍼가 생각난다는..

  3. !@#… 달군님/ 워쇼스키 형제들도 고기의 위력을 알고 있던 겁니다. 이런 관찰들을 바탕으로, 고기교라도 하나 만들면 어떨까 합니다. 줄기세포교를 능가하는 위세를 단기간에 모으는 것이 목표.

  4. 고기가 무엇을 상징하고 있는지 조금 더 세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들의 어법에서는 벗어나 있어야 겠지요.
    하지만, 한국의 사회가 얼마만큼 닫힌 사회인지에 대한 얘기도 충분히 되질 않았다고 생각하거든요.

  5. !@#… alterite님/ 문제(?)는 저도 개인적으로 무척 고기에 환장한다는 점입니다.(…) 여튼 말씀대로 고기라는 상징에 대해서 더 파고들어가볼 필요가 있기에, 나중에 지면기회가 닿으면 반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