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돌(파열의 인형) 1/220> / FSS

!@#… 레진 키트. 전체 도색은 기본이고, 불안정한 부품들을 갉아서 개조하는 것이 필수인 물건들. 당연히, 나와는 잘 궁합이 안맞는다. 귀찮으니까. 하지만, FSS 모터헤드 1/220 시리즈는 예외다. 이건, 뭔가 내 속의 의욕을 마구 자극한다. 대략 라이터 하나 크기의 덩어리가, 화려하기 짝이 없는 악명높은 로보트들을 나타내주고 만다. 에어브러시? 꿈도 야무지지. 이 스케일이면, 붓칠만이 유일한 해답이다. 사실, 에어브러시도 없다. 비싸니까. 여튼… 그래서, FSS 1/220 레진키트를 좋아한다. 하지만 레진키트는 비싸다. 매우매우 비싸다. 나같은 사람이라면 당연히 안사게 될 정도로, 비싸다. 따라서 나는 일본 원형을 국내에서 다시 떠온 싸구려 복제판만 산다. 가격이 대락 1/4-1/5 밖에 안한다. 그런데 이 시리즈가 별로 인기가 좋지 않은지, 그다지 잘 안들여온다. 하기야, FSS 만드는 인간들은 화려한 디테일에 목숨거는데 이런 소축적 모형이 눈길이 가겠나… 따라서, 어쩌다가 한번 못보던 모델이 들어오면 뛸듯이 기뻐진다. 야크트 미라쥬는 1/220 이 다른 모터헤드 1/100이나 마찬가지니까 논외.

!@#… 여튼. 모 모형쇼핑몰에서 복제판매했던 방돌(파열의 인형)이다. 이 녀석 몸체의 하늘색, 은근히 배합을 맞추기가 힘들었다. 그러니까 일본 모형잡지에서도 매번 이 로보트는 색깔이 제각각. 게다가 작은 주제에, 주렁주렁 매다는 것이 많아서 대단히 약하다. 시안아크릴 순간접착제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고나. 원작에서는 최강의 위용을 자랑한 회전형 발굽(힐)도 모형으로 재현하려니까 세우기만 힘들게 만드는 방해꾼이다. 곤란곤란. 하지만 결국 만들었다.

null
…먹선 넣느라 죽을뻔했다. 원작설정상, 룬 문자로 온몸이 뒤덮여있다고나. 어깨의 춤추는 인형 문양 스티커… 라도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없어서 그냥 빨간펜으로 그렸다. 다시 말하지만, 키는 라이터 하나 정도.

null
…정면에서. 사실 원래 키트 자체가 약간 삐뚤어져있지만, 레진 특유의 손맛…이라고 넘어가자.

null
…옆모습. 방패 안쪽도 한 디테일 한다. 검은 원래 광선 에너지로 충만해야하는데, 그냥 오렌지색으로 때웠다. -_-;

null
… 주렁주렁 매달린 부품들. 곤란했다 곤란했어. 무엇보다, 엄청 약하다.

null
… 사진 약간 추가. 이번에는 조명발 좀 넣어서.

null
.. 선은 좀 거칠어보이지만, 색감은 훨 살아나누나.

null
..각종 얼짱 각도들.

null
… 머리카락 관리 좀 힘드시겠수.

null
… 클로즈업.

null
… 뿔이 휘었다. 뽀샵보정하려다가 그만둠.

 

— Copyleft 2004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16/trackback
One thought on “<방돌(파열의 인형) 1/220> / FSS

Comments


  1. [네이버덧글 백업]
    -rockoon- 1/220 뱅돌 완성작은 처음 봤습니다. 첫번째 사진은 정말 멋지군요. FSS 1/220은 작지만 디테일이 뛰이나기 때문에 완성해 놓으니 다들 보기 좋습니다. 밧슈,클라우드스캇,KOG,파트락셰미라쥐,아슈라템플,뱅돌 우와! 6개나 만드셨네요. 함께 세워놓으면 장식용으로 굿이겠습니다. 2004/06/01 11:25

    -뱅돌- 당신을 우주괴수로 임명하겟습니다…그러니까 라이터 하나만한 크기를 저렇게까지 칠해놓으셧다는것이……극찬밖에 할말이 없습니다 2005/06/29 00:34

    -anijoker- 히야..대단..존겸스럽네요. 2005/11/01 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