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에게 유리잔은 반쯤 차있다

!@#… 유리잔에 물이 반 담겨있을 때, 잔이 반쯤 비어있다는 사람과 반쯤 차있다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어서, 이를 비관론자와 낙관론자로 흔히 칭한다. 뭐 어쩌다가 “유리잔 부피의 절반에 해당하는 물이 존재한다” 라고 애써 정밀하려고 하는 얄미운 이들도 있겠지만. 그런데 한 방울이 담겨 있더라도 잔이 차있다고 주장하는 울트라낙관론자들도 있는데, 정말 세상을 해밝게 보거나 아니면 유리잔에 미칠듯한 애정을 느끼거나.


취임1년 李대통령 지지도 30%대 중반
2009-02-23 10:04 | 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그래도 저점보다는 2배야, 노무현은 이보다 더 낮았어, 그리고 기사 끝은 경제 타령으로 마무리. capcold는 현 연합뉴스의 핥아주기 저널리즘 문제에 주목해야 한다고 이전부터 주장해오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청와대 출입기자로 활동하며 매일매일 여러 꼭지의 시시콜콜한 수행원급 기사들을 홍보처보다 더욱 애정을 기울여가며 긍정적 의미로 포장해서 쏟아내온 기자의 글이라면 더욱 주목해야할 필요가 있다. humane@ 으로 한번 검색해서 나오는 기사들을 보고 있노라면 솔직히 이런 레벨의 글을 생산하는 분을 기자라고 부르기는 좀 거시기하고, 그냥 청와대에 취직시켜주는 쪽이 나으리라 본다. 거의 바세린급 애정이잖아 이거(이 비유에는 명예훼손급 의미와 건전무쌍한 의미가 있는데, 물론 누가 물어보면 capcold는 건전한 의미로 썼다고 주장할꺼다).

!@#… 뭐 여튼. 유리잔은 차있다고 한다. 차있어서 조낸 좋겠다. 그리고 저널리즘에 관심있는 분들께는, 함께 현재 한국의 미디어환경 속에서 ‘연합뉴스’라는 케이스의 문제에 대해서 주목 좀 해보면 어떨까 다시금 제안드리는 바다.

Copyleft 2009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3034/trackback
13 thoughts on “연합뉴스에게 유리잔은 반쯤 차있다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Hyeshin Kim

    @yshtar 연합뉴스는 일찍이 맛이 가고 있었습니다(…) http://capcold.net/blog/3034 문제는 이게 우리나라 언론사들의 보도자료 소스라는 거. 아놔…

Comments


  1. “유리잔의 물” 이야기가 나오니까 2006년 백악관 출입기자 만찬에서 부시가 옆에 앉아있는데 대놓고 깐 Stephen Colbert의 한 구절이 생각나는군요. 하필이면 지지율도 비슷하네요.

    “Sir, pay no attention to the people who say the glass is half empty, because 32% means it’s 2/3 empty. There’s still some liquid in that glass is my point, but I wouldn’t drink it. The last third is usually backwash.”

  2. !@#… DreamLord님/ 아아 전설적인 현장에서 직접까대기… ㅠㅠ 감동이었죠(클릭). 한국에도 이런 용자 스타들이 더 늘어나야 할텐데 말입니다.

  3. 유리잔 자체에 미칠듯한 애정을 느낌+바세린급 애정…
    하드코어한 현실 속에 점점 19금으로 치닫는 캡콜닷넷!(…)
    아 왜 Weenie in a Bottle이 떠오르는 거지요…

  4. 바세린급 애정의 건전무쌍한 의미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oTL….
    저는 썩어빠진 건가요? ㅠ.ㅠ

  5. !@#… Joyh님/ 건전한 의미는, 친구가 힘든 하루 노동을 하고 손길이 거칠어졌을 때 말없이 다가와 손에 바세린을 발라주며 지긋한 미소를 보내주는 눈물어린 애정입니다. (…)

    시바우치님/ 물론 유리잔에 애정을 느낀다는 것은, 예술적 안목을 가진 컬렉터가 아름다운 잔을 보고 수집욕을 느낀다는 건전무쌍한 의미죠. 뭐, 아마 그럴겁니다. (…)

  6. 성장률이 -4% 감소했다가 다시 4% 성장하니 2년동안의 성장률은 8% 아닌가! 이 얼마나 대단한가! 역시 놀라운 한국이다!

    이거랑 저거랑 뭐가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7. !@#… chrisx님/ 들어가기도 힘들고, 언론들의 뉴스창고이자 국가기간통신사이기에 그 역할은 어마어마하죠. 그런데 조중동의 편향성을 비난하는 이들도 많고 MBC 뉴스를 비판하는 이들도 많은데, 도대체 연합뉴스는 비판의 사각이랄까요.

    Laputian님/ 현명한 블로거들은 작년초에 이미 “2MB가 경제를 살리려면, 우선 경제를 죽여야 한다” 라는 이야기를 주고받곤 했죠. 청와대에서 적극 참조했나봅니다.

  8. !@#… Crete님/ 북한의 군사적 위협이 엄청나서 안보정신으로 각하를 중심으로 대동단결해야 하지만, 롯데월드를 위해 전략적 가치 높은 성남공항은 팽개쳐도 된다는 화려한 논리구조가 다시금 떠올랐습니다;;;

  9. ㅎㅎㅎㅎㅎ…. 이번 포스팅에서 성남공항 이야기를 넣었어야 하는 건데… 아…-.-;;

    그나저나.. 혹시 팀블로그에 대해서 생각해 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저와 하자는 말씀이 아니고 저와는 비교도 안되게 내공이 높으신 분이 계신데… 궁극적으로 좀 포스팅의 빈도와 방문자수를 모아 보면 어떤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그리고 혹시라도 개인적으로 연락을 한번 드려도 되는지도 좀 알고 싶고…

  10. !@#… Crete님/ 뭐 팀블로그는 다루는 주제와 운영방식에 따라서 얼마든지 생각해볼만하죠. 팀으로서 할 때 포스팅 빈도나 조회수 집중 이상으로, 내용 자체에 뭔가 시너지 효과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 지론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실상 뉴스미디어인 익스트림무비 모델보다는, 심층분석을 주종목으로 삼으려 하는 블로그래픽의 향후를 좀 주목하고 있습니다). // 개인적으로 연락은 capcold 골뱅이 capcold 쩜 net 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