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볼텍 킹게이너 (카이요도 리볼텍 시리즈)

!@#… 개러지킷과 피겨의 명가 카이요도가 올해 늦봄부터 토이 업계를 완전히 뒤집어 놓겠다는 듯 내놓은 신개념 액션피겨 시리즈, 리볼텍. 고정성이 높은 전용 플라스틱 관절부를 일반적인 조형성 높은 PVC로 만든 부품 사이에 결합한 제품군이다. 게다가 뽀대나는 역동적 포즈를 위해서라면 ‘올곧은 차렷자세’ 따위는 얼마든지 포기해도 좋다는 진퉁 액션피겨 마인드의 소유자이자 ‘야마구치식 관절’이라는 조어의 주인공인 야마구치 카즈히사가 조형. 이 정도 조건이라면 다소 마이너한 제품군(특히 조형상 양산이 힘들었던 물건들이라든지)도 문제없이 출시할 수 있어서 틈새시장 공략도 가능. 그래서 카이요도에서 공격적 마케팅으로, 리얼로보 슈퍼로보 액션피겨 등 3개 부문으로 나누어 매월 15일 한 개 이상씩 꼬박꼬박 신제품 출시 선언.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공식 홈피는 이곳.

!@#… 아아. 무슨 제품 광고처럼 시작해버렸다. 여하튼 리볼텍 시리즈의 지난달 라인업이 바로 이녀석, ‘오버맨 킹게이너’. 턴에이건담을 통해서 새로운 면모로 부활한 토미노 감독 Mk.II의 호쾌한 모험활극(…) 시리즈의 주역 메카. 시리즈는 최고! 였으나 모에 요소가 부족해서 그런지 대중적으로 큰 반향으로 이어지지는 못한 듯 하여 관련 토이가 참 부족한 비운의 작품. 나아가 프라모델화하기에는 지극히 부적합한 ‘코트’식 디자인도 한 몫하여(물론 시베리아 횡단이라는 작품 테마에는 더할 나위없이 적합했지만), 폼나는 가동 모형을 만들기 참 힘든 물건. 그런데 이 녀석이 리볼텍 라인업으로 결국 출시된 것이다! 예약은 6월에 이미 했으나, 배송 사정이 좋지 않은 나라의 샵을 이용하는 관계로 최근에야 배송. 말이 길었다. 말 그만, 사진 시작.


…박스샷.전형적인 액션피겨식 모습.


…기본자세. 두꺼운 코트를 걸쳐입은 듯한 원래 디자인이 잘 살아있다. 벗겨지는 건 아니지만.


…등짝 좀 보자. 원래 둥글둥글하다보니 눈에 거슬리기 쉬운 둥근 리볼텍 관절부가 위화감 없이 녹아들어 있다.


…전체 분해도 (모든 관절 해체). 손은 3세트(주먹, 쥐는 손, 편 손), 전기톱날 2개 (톱모드와 총모드), 스탠드, 그리고 반투명으로 잘 처리된 포톤매트. 포톤매트만도 고정용으로 관절부가 2개나 끼워져있고 드레드 머리카락에도 관절이 있는 등 아주 리볼텍 관절부를 작정하고 16개나 쏟아부은 막강한 설계.


…사용된 리볼텍 관절부는 전 3종. 가장 작은 사이즈의 관절부는 일반적인 플라스틱 마찰형 고정이고, 중간과 대형 사이즈는 리볼텍 시리즈의 자랑인 딸깍이 관절. 즉 톱니바퀴를 물려서 고정 강도를 더하는 방식으로, 말도 안되는 포즈를 유지하기에 참 유용하다. 하지만 사타구니 만큼은 볼륨감 때문인지 액션피겨의 전통적인 PVC 관절 연결을 그대로 사용. 아쉬운 노릇.


…머리카락에 관절을 심어준 바, 초사이야인 포즈가 가능해진다.


…형광색의 포톤매트를 머리카락 부위와 잘 접합하면 뽀대나는 비행 포즈 연출.


…텍사스 전기톱 살인마.


…물론 크기도 좀 있고 무게도 좀 되기 때문에 보조 스탠드들이 요긴하기는 하다.


…박스 작례 포즈. 바로 이런 비례인 것이다.


…이 작품을 아는 분 치고 이 포즈를 안해보실 분은 없다! 킹게이너 몽키 댄스!


…리볼텍 관절 강도 덕분에, 톱을 이런 자세로 내려찍고 있어도 문제 없음.


…날아라!


…역광을 적당히 주면, 형광색 포톤매트로 멋진 효과 연출 가능.


…양반자세와 팔짱은 유연한 관절의 표준.


…모든 피겨와 모형 리뷰의 핵, 요츠바 등장! 크기는 한 이 정도.


…요츠바랑 킹 게이너 댄스.


…키~잉 키~잉 키~잉 게이너~ (꼭 한번 만들어보고 싶던 aniGIF…;; 뒤에 서있는 로보캅의 뜨악한 표정에 주목)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738/trackback
3 thoughts on “리볼텍 킹게이너 (카이요도 리볼텍 시리즈)

Comments


  1. 후..킹게이너는 정말 좋았는데,

    너무 대중의 센스를 앞서갔던것이던지, 너무 멀리 떨어진것이었던건지.

    둘중의 하나.

  2. 만화책으로 1권보고 그다음부터 안샀었다는… -ㅂ-;;;;
    세계관이나 메카닉디자인은 멋져서 종종 참고하려고
    꺼내어 보고 있습니다. -_-;

  3. !@#… 만화책버전은 충실하긴 하지만 박력은 떨어진달까… 소소한 개그도 거의 빠져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