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전야의 악몽, 입체영화로 재개봉

!@#… 올 10월 31일은 할로윈. 할로윈하면… 팀버튼의 ‘크리스마스 전야의 악몽’. 그리고 개봉 13년(!)을 맞이하여, 이 걸작이 무려 3D 입체영화로 재탄생. 상영장비가 갖추어진 극장이 한정된 관계로 아직 이 동네에서는 못보고 있지만 (…혹시 나중에 스파이키즈3D 처럼 DVD라도 출시가 되어주면 좋겠지만, 생각해보면 같은 ‘디즈니 디지털 3D’ 기술을 적용한 치킨리틀도 일반 2D만 나왔지) 그 발상 하나만으로도 이미 감동의 도가니. 그도 그럴 것이, 가상의 렌더링을 거친 CG작업 정도도 아니라 아예 실물 퍼펫을 이용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니까. 즉 입체로서 표현하기에 더할 나위없다고나 할까. 게다가 영화의 높은 조형적 미학을 상기해볼때, 이 멋들어진 고딕 난장판 동화의 입체판이 얼마나 막강할지 훤히 상상이 간다. 리뷰들이 이제 하나씩 슬슬 올라오고 있는데, 뭐 다른 말이 있겠나. 한 부분 인용하자면, “…사실 지금껏 이 영화를 한번도 안봤던 분들이 부럽다. 이 작품을 3D로 처음 접한다는 건 최고의 영화 경험 중 하나일테니까”. 그래서 무슨 이야기냐 하면… 한마디로, 보고싶단 말이다… -_-; 하지만 가장 가까운 극장이 한 140마일쯤 나가야 있다니(시카고), 대략 좌절스러움.

!@#… 그리고 입체판 개봉에 맞추어, 사운드트랙도 재출시. 이번에는 원본 사운드트랙에 보너스판이 하나 더 들어갔는데, 주요 노래들의 리메이크 또는 제작 당시 데모 버젼. 그 중 역시 가장 돋보이는 것은… ‘This Is Halloween’, performed by Marilyn Manson. 너무 잘어울려!!! 제작사 사이트에서 일부분 미리듣기 가능.

!@#… 93년 처음 미국서 개봉했을때는 개봉주말 성적 20만불에 최종 총수입도 고작(?) 5천만불이었던 그저그런 수준의 흥행성적. 90년대 중반의 디즈니 르네상스 속에서도 비디오 전용 속편이나 기타 프랜차이즈 작품으로 거의 뻗어나가지 못했던 이질적 존재 (완구류마저 주로 일본의 외부 기업들이 만들었지, 디즈니 공식 제품은 그다지 많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뚜렷한 스타일 덕에 강력한 팬층을 거느린 덕분에 하나의 문화적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덕에 결국 이런 식으로 프랜차이즈 재런칭까지 왔다. 그 팬층의 일원으로 보자면, 참 감격스러운 일이다. 역시 이노무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충직한 시장성을 증명해주면 결국은 공급이 움직여주게 되어있다니까. 때로는 팬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정도로까지.

— Copyleft 2006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783/trackback
8 thoughts on “크리스마스 전야의 악몽, 입체영화로 재개봉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디즈니 르네상스와 로저래빗

    […] !@#… nomodem님의 질문, “왜 로저래빗이 아니라 인어공주가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르네상스 신호탄인가?” 에 대한 답변이 좀 길어져서, 따로 포스트로. […]

  2.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 !@#… 결국갔다. 소원성취. 이하생략. […]

  3.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결국 보고 오다. 크리스마스 전야의 악몽.

    […] 결국갔다. 소원성취. […]

Comments


  1. 에… ‘크리스마스악몽’이라는 엉망타이틀이 언제나 거슬려, 크리스마스전날의악몽 이라고 개인적으로 부르는 편인 애호 작품인데.말씀대로 처음 보는 사람들 좋겠네요.

    요기서 참고… 이 작품은 말씀대로 93년 개봉에 개봉첫주 성적은 20만도 안되었지만, 그때 무슨 유료시사용인지 첫주 개봉극장이 고작 2개였구요.

    이후 개봉2주차때 2위, 개봉 3주 개봉 4주 연속 1위를 이어간 나름대로 비수기에 적절한 히트를 기록한 작품으로 알고 있습니당.(8주간 10위권)

    그렇게 성장성이 돋보인 작품을 왜 팍팍 밀어주지 않았는지는, 저 역시 팬의 한명으로서 이런 안타까운 걸작이. 라는 생각밖에 안들더군요.

    데니앨프만이 부르는 그 아름다운 보컬은 지금 들어도 두근두근

  2. 참 그래도 ‘가까운곳’에 계시니 꼭 보시고 리뷰 좀 올려주세요.으하하하하

  3. !@#… 아, 다시 찾아보니 한정개봉 주말 말고 그 다음 정식 개봉한 주말은 1654관 820만불이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그래도 경영진의 예상보다는 적어도 잘 팔렸다는 건 사실이지만, 디즈니 르네상스의 신호탄 인어공주만 해도 1차 개봉성적이 8400만불이고 이후 미녀와 야수 알라딘 등은 가볍게 억대를 넘어서던 시절에, 이런 걸작 뮤지컬이 고작 비수기에나 배치된데다가 결국 5천만에 머물렀다는 것은 엄청난 비극이죠. 할로윈 시즌(이건 별로 성수기로 쳐주지는 않지만)과 크리스마스 시즌을 압도적으로 주욱 수놓았어야 했는데…;;; 할로윈에 완전히 폭주하는 이 매디슨 동네에 이런 할로윈 명물이 아직 상영계획이 없다는 것은 참 한스러운 일입니다.

  4. 참 디즈니 르네상스 신호탄 이야기인데요. 혹시 영문 관련 논문이나 경제 관련 저서중에, 로저래빗과 디즈니 경영관련 텍스트가 있는지 아주 시간이 남아돌다가 심심해서 돌아가시기 일보직전이실때.

    한번 찾아보지 않으시렵니까? (그런데 캡콜님이 공부하시는 쪽이 이쪽인지는 전혀 모르겠군요.)

    제가 옛날 어디선가 꿈결처럼 읽었던 영문(아마 리더스다이제스트 영문판으로 사료됨)에는 로저래빗의 성공으로 일어선 디즈니는 연이어 인어공주로 어쩌구… 이건 경제관련 저서로도 나와있는 사례이다. 뭐 이런 걸 봤던 것 같은 기억이 있어서요.

    90년대 초반당시에도 제 개인적으로 생각해봤을때, 카첸버그의 맹활약과 워너브러더스의 마지못한 찬조출연까지 있었던 상황과 감독인 로버트 제멕키스의 재기발랄함을 합쳐서..

    사실은 , 인어공주가 신호탄이라고 수없이 쓰여져있고 보도하던 우리 만화영화 관련 정보들이 좀 잘못된 거 아닐까 그냥 갸웃거리기만 했는데요.

    캡콜선생님께서 그 이야기를 꺼내시니 혹시 캡콜님이 제대로 답을 주실수 있거나.아니면 캡콜님도 약간 잘못 알고 계셨거나 둘중에 하나가 아닐까 감히 음모론을 제기~(아 멀리서 캡콜님의 팬클럽이 몰려오는 소리가 들려요.두렵다..)

    그래서 이 리플 쓰며 간만에 정보를 찾아보니, 1988년 당시 1억5천6백45만불 극장 총수입에, 그해 레인맨에 이어서 총흥행은 2위.

    개봉첫주 1위에…7주동안 3위권 17주까지 10위권에 머물렀네요..으아 막상 찾아보니 굉장하다.

    그런데 지금 인어공주 찾아보면 극장수입이 8천4백35만달러로 마감했거든요?

    절대 트집이나 다리걸기가 아닌건 캡콜님이 더 잘 이해해주실거라고 생각하며 이럴때 왜 리플에 비공개 기능이 없는지 약간 아쉽네요.(방명록에 AK*** 관련 설명 하신것 만해도 매우 명쾌하세요~ 역시)

  5. !@#… nomodem님/ 답변이 길어져서, 아예 약간 더 정리하고 별도 포스트로 등록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