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단평.

!@#… ‘다크나이트’의 첫주말 최고 흥행 기록 도전에 이바지했다. 여튼 한 줄 단평: “새로운 배트맨의 ‘모험’을 기대한 어린이 친구들 미안. 조낸 우울하고 땀냄새 나는 광기의 크라임 스릴러랍니다.”

null
(c)WB, DC Comics

!@#… 기존의 잭-조커가 ‘미치광이 광대’로서의 이미지가 핵심이었다면, 히스-조커는 트럼프 카드의 조커에 가깝다. 즉 예측불허로 나타나서 판세를 뒤집어버리는, 일관되게 랜덤한 재앙의 역할이다. 비슷한 느낌이라면, ‘노인을 위한 나라가 아니다’의 안톤 시궈 정도. 다만 조커는 두들겨 맞기라도 하니 덜 찝찝하긴 한데, 그래도 맞는 것 마저 즐기고 있으니 이것 참…;;;

!@#… 망토행글라이더로 하늘을 가르고 배트카가 질주하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언터쳐블 같은 수사활극에 차이나타운 같은 도덕성의 모호함에 대한 고찰의 연장선.

!@#… 정의의 화신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조차, 늘상 정의라는 명분 하에 정당화하는 폭력의 한계선상에 서있다. 그것을 약간만 넘어서면, 광기의 나락으로 빠져들게 된다. 그리고… 조커는 그것을 알고 있기에 실로 다양한 상황을 준비해놓는다. 어떻게 이렇게까지 어두운 내용의 영화가 PG-13(13세 이상 관람가)이지?

!@#… 평원 위의 백만대군 대전투 같은 것과 거리가 상당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기보다 화면의 디테일이 상당하다.

!@#… 취향은 호불호가 엇갈리겠지만, 잘만들었냐는 질문에는 누구나 훌륭하다고 이야기할 영화. 그러나 슈퍼히어로물로서는 음… 애매하다. 사실상 주연은 아무래도 조커와 하비덴트와 고든 국장(드디어 승진한다!)과 루시어스. 여튼 멋진 몰입감의 명작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추가: ‘슈퍼히어로물의 잣대에서는’) 헬보이2에 우세승 선언.

(추가) !@#… 좀 논쟁이 되는 사안인가 본데, 마지막에 [스포일러]하비덴트/투페이스는 죽지 않았다. 죽은 것처럼 처리하기로 한 것 뿐. 1)포커스 바깥이기는 하지만 미세하게 배가 오르락내리락 하고(의도하지 않은 옥의 티라면 절망), 2)죽었다고 하면 배트맨의 유일한 구원줄인 불살 원칙이 깨지며(자기가 껴안고 뛰어내렸으니), 3)뛰어내리기 전에 떨어진 동전이라든지 떨어진 상태에서 깨끗한 얼굴쪽으로 보여준다든지 하는 여러 복선들이 눈에 밟힌다(모두 우연이다! 라고 하면 좌절). 물론 일부러 애매하게 처리한 만큼, 감독이 죽었다고 선언해버리면 또 할 말 없지만 말이다[/스포일러].

!@#… 교훈: 억만장자이자 밤마다 하이테크 장비 장착하고 주먹질하고 다니는 상관에게 덤비지 말자.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208/trackback
12 thoughts on “다크나이트 단평.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헬보이2 골든 아미 단평

    […] 다크나이트와 정반대의 접근을 지닌 슈퍼히어로물. 그쪽이 언터쳐블에 가깝다면, […]

  2.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베스트 오브 2008 [책, 대중문화]

    […] 헬보이2 : 미안 닭나잇… 그대는 영화로서는 잘 만들었으나 히어로성이 […]

  3. Pingback by Feeling In A Bad Mood Quotes

    Feeling In A Bad Mood Quotes

    … – It sticks to one big problem when it comes to dealing with anxiety and overall composure. Not only to find out how to tolerate uncertainty and beokay. Unfortunately, for many an… 다크나이트 단평. – capcold or 캡콜드 or Nakho Kim or 김낙호 …

Comments


  1. 정말 정말 러닝타임 150분인가요?

    참고로..현재 한국개봉소식. ‘다크나이트를 피해서 개봉한다던 핑계’의 Wall-E의 개봉일 8월 7일과 마찬가지로.

    8월 7일..

  2. !@#… Joyh님/ 디폴트 사양은 와이프님과 보는 것, 그리고 영화에 따라서 같이 보는 사람들이 거기에 추가됩니다. 긱 혹은 덕스러움이 도를 넘어서는 영화는 저만 재밌어하는 경우가 있어서 무척 난감합니다.

    nomodem님/ 런닝타임은 진짜 그 쯤 합니다. 물론, 지루한 구석을 느끼기에는 너무나 긴장감이 피로해질 정도로 팽팽하고… // 아아, 운명의 다리에서 만나는군요. 제가 보기에는 둘 다 한국에서 큰 히트를 못칠지도 모르겠다… 싶기도 하지만. 다크나이트의 약점은 아이언맨마냥 ‘상쾌한’ 물건이 아니라는 점, 월E는 한국에서 전혀 로맨틱코미디로 홍보되고 있지 않다는 점.

  3. 그러고 보니 1편에서도 사장님 한 분이 잘못 걸려서 실업자가 됐었지요.

  4. 퇴근길에 자동차 라디오로 NPR의 Fresh Air에서 Christian Bale과 Christopher Nolan을 인터뷰하는것을 들었습니다.

    http://www.npr.org/templates/story/story.php?storyId=92581365

    흥미있는건 3년전에 Batman Begins 개봉당시 Christian Bale이 Fresh Air에 나왔을 때에는, 인터뷰 말미에서 “배트맨은 너무나 미국적인 아이콘이라서 이 영화와 관련된 인터뷰를 할때는 미국식 억양을 사용하기로 선택했다”라고 밝혔었는데, 이번에서는 영국식 억양으로 말하는군요. 같은 영국인인 Christopher Nolan과 함께 나와서 자기 혼자만 미국식으로 말하면 이상할까봐 그랬는지.

    http://www.npr.org/templates/story/story.php?storyId=4700914

    이번주 수요일 KCRW의 The Treatment에도 30분동안 Christopher Nolan을 인터뷰할 예정입니다.

    http://www.kcrw.com/etc/programs/tt/tt080723christopher_nolan

  5. 예고편만 봐도 일반적인 슈퍼히어로물과는 다르다는 게 예측가능한데, capcold님의 단평은 확실히 제 기대를 더욱더 높여주네요. 얼마나 어둡고 얼마나 잘만들었을지 두근두근합니다.

  6. !@#… Dreamlord님/ 항상 좋은 정보소스 감사합니다 :-) (여담이지만, 한번쯤 베일은 아예 배트맨 목소리로 인터뷰를 해도 재미있을 듯…)

    철이님/ 나중에 보시게 될 때, 조커가 마피아 보스들과 만나는 첫 장면의 ‘연필 마술’에 주목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