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잡지 영챔프의 웹진 전환 단상

!@#… 소식에 따르면(클릭, 클릭, 클릭, 클릭), 소년만화잡지 영챔프가 온라인 전용으로 전환(뻔한 이야기지만, 종이잡지가 폐간할 때 연착륙하는 방법)한다고 한다. 솔직히 수년 전 ‘영점프’가 폐간될 당시와는 달리 약간 무덤덤하게 느껴지는 것이, 당시 영점프는 새로운 지면 품질 개편을 의욕적으로 실험하고 있던 와중에 몇달만에 명줄이 끊긴 것이지만 이번의 영챔프는 활력을 잃은 지지부진함의 바닥을 기며 수년간 버티다가 수명을 다했다는 느낌이니까.

무슨 말이냐 하면, 최근 수년간의 영챔프의 라인업은 한때 ‘비트’, ‘티처X’, ‘내파란 세이버’, ‘프린세스 안나’ 같은 작품들과 성깔 있는 신인작가 단편들을 실어주던 경력의 지면과 동일 잡지라고 보기에는 좀 무리가 있지 않던가 말이다. 하기야 ‘그의 나라’나 ‘맘보 파라다이스’를 쥐도 새도 모르게 짤라버린 원망스러운 잡지라는 기억도 남아있지. 여튼 개성있는 신인 발굴능력이나 전반적인 품질관리 능력이 나중에는 학산의 ‘부킹’만큼도 되지 않았던만큼, 얼마나 더 버틸지가 관건이던 상황에서 결국 이렇게 장을 접었구나 싶다.

!@#… 청소년 판타지격투만화 코드 일변도를 고수하는 잡지 모델 자체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으나… 장르 노쇄화라는 것이 있는 이상, 장르 내부에서의 혁신도 외적인 상업성 극대화도 없이 잡지를 위한 잡지로 버티는 것만큼은 확실히 불가능하다. 그쪽 장르라면 최소한 새 미디어환경에 걸맞게 세계관 중심의 독자참여를 유도하는 떡밥 투척, 개별 캐릭터들의 스타화 같이 출판물 편집이라기보다 연예매니지먼트에 가까운 접근이 필요한 시대랄까. 만화에서 환타지격투의 코드는 TV드라마의 연애 코드처럼 워낙 보편적으로 써먹기 좋은 만큼, 장르 편향을 어느정도 유지하면서도 과감하게 소재를 넓혀서 좀 더 넓은 독자층을 포용하는 방식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일본의 점프식 만화에서 물든 나쁜 버릇, 이야기 진행 없이 필살기 대결 중심의 지면낭비로 질질 끄는 나쁜 버릇만 버린다면 말이다. 한 회에 새 필살기 하나를 새로 소개하는 것 말고도, 연재물로서의 만족감을 주는 방법은 적지 않다. 여하튼 TV드라마들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듯.

영챔프라는 개별 사례는 결국 실패했지만, 그쪽 장르가 무너지거나 연재만화잡지 자체가 불가능해진 것은 아니니 뭐 차분히 또 가능성을 타진해봐야겠지. 앞으로 다른 방식으로 또 도전해볼 분들에게 미리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다. 그리고 그런 시도를 하는 열정만큼이나 최대한 영리하게 기획을 하시라는 당부도 함께.

!@#… 만화’잡지’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는 그다지 새로 추가할 말이 없기에(종이 출판물 정간지의 시장 상황이 더욱 나빠졌다는 것 정도를 빼고는), 이전에 다른 기회에 꺼낸 바 있는 관련글들 가운데 몇개를 다시 꺼내본다. 여하튼 다른 방식으로 새 만화 잡지를 창간하고자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참조가 될지도.

만화잡지여, 튀어 올라라 [한겨레21/650호/0703]
장르만화 시스템의 르네상스를 꿈꾸는가 [만화규장각웹진0603]
잡지를 읽게 만든다는 것 – <격월간 새만화책> [기획회의 060301]
만화를 잡지로 읽는다는 것의 어려움 [만화규장각 0507]
그리고, 각 세부 장르에서 만화잡지들의 유구한(…) 흐름과 맥락을 꽤 열심히 담아낸 2003년 출간 만화관련서적, ‘만화세계정복’의 온라인 무료 공개판. (클릭)

– (추가) KBS 문화포럼의 만화산업 토론. 잡지에 관한 이야기가 당연히 꽤 많이 나왔던 자리. 여튼 쓸만한 토론이었다 생각하기에 첨부. (혹 무려 동영상으로 보고 싶으시다면… 클릭. KBS 로그인 필요. // … 예, 마이너하게시리 KBS Korea에서 방영한 관계로 본 사람 거의 없다는 듯 하고, 출연진 누구도 TV스타로 떠올랐다는 이야기 없습니다;;;)

Copyleft 2009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3386/trackback
9 thoughts on “만화잡지 영챔프의 웹진 전환 단상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미르기닷컴] 다음블로그

    전통의 만화잡지 「영챔프」 종이잡지 휴간→온라인 연재로 전환….

    【미르기닷컴】 1994년 2월 8일 「영챔프 스페셜」을 발행한 이후, 1994년 6월 1일에 창간된 대원씨아이의 청소년 대상 만화잡지 「영챔프」가 다음 2009년 5월 15일호(2009년 10호)를 끝으로 종이잡…

  2. Pingback by Skyjet의 매일매일의 감성일기

    영챔프 폐간, 그리고 한국 만화의 미래는….

    (주)대원씨아이의 격주간 청년 만화 잡지 『영챔프』 2009년 9호 (2008년 4월 15일 발행) 한국 만화 시장이 계속 요동치고 있다. 특히 잡지 만화 시장의 미래는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

Comments


  1. 영챔프의 웹진 전환으로 순수한, 재미만을 추구하는 소년만화의 몰락이 확실히 드러나는군요. 비록 온라인만화가 남아있긴하지만 많은 온라인 만화들이 서사에 있어서 종이만화에 비해 상당히 부족함을 보이기때문에 엄청 아쉽습니다.

    이전에 개인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듯이, 소년만화가 장르문법적인 쇄신과 상업적인 해결책을 동시에 이룰려면 역시 과거의 새소년이나 학생과학과 같은 종류의 잡지에 끼워팔기하는 것부터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금은 그런 종류의 나이대/성별을 나눠서 타겟으로 잡는 일반 잡지도 없지만요.

    일단 그런 종류의 잡지라면 순수한 소년만화를 받아줄 수 있는 지면이 될 수 있죠. 그리고 만화에서 떨어져나간 독자들에게 다시 거부감 없이 접근할 수 있고 신규유입할 독자풀을 넓힐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만화와 소년만화장르컨벤션에서 떨어져나와서 소년의 욕구라는 기본적인 틀을 재정의하며 접근할 수 있는 잇점도 있지요. 마지막으로 다른 종류의 미디어에 끼워팔리는 만화가 현재 거의 유일하게 적정수준?의 원고료를 지급받는 형편이니까요.

    어찌됐든 지금같은 상황에 만화’전문’잡지라는 틀을 고집한다는 것은 별로 좋은 생각은 아닌듯해요.

  2. D.K. 님의 글에 이어서 ‘만화전문잡지’의 틀의 한계에 대한 글을 씁니다.

    팝툰이 개편을 두어 차례 거치면서, ‘만화잡지’임에도 불구하고 읽을거리가 상당히 늘어났습니다. (옛날의 나인이나 화이트도 그랬더라는 말을 들은 것 같지만) 알음알음 조사한 결과 팝툰이 일반인들에게는 대원 – 학산 – 서울의 다른 잡지 보다 잘 알려져 있고, 영향력 면에서도 파급력이 뛰어나고 있습니다. (2008, 시사저널 조사)

    아직 팝툰이 ‘완벽하게’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모기업이 씨네21이라서 그런지 모르지만) 타 매체나 다른 작품하고의 연계 마케팅 등의 행보가 어느 정도 효과를 얻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3. 미안한 얘기지만 솔직히 최근 몇년간 영챔프 연재물 중 재밌게 본 것이 기억이 안 날 정도라;;
    더 미안한 소리지만 만약 이번 학기에 논문 발표를 하게 될 때 대체 만화잡지 연구의 사회적 의미가 뭐냐는 지적을 받으면 비장한 톤으로 이 소식을 꺼내면 될 듯…(그만해..)
    그런데 시사저널에 그런 조사가…? 언제적 것이지요?

  4. Skyjet님/ 옙 감사합니다:)
    사실 팝툰은 소위 만화 ‘매니아’ 사이에서는…일단 주변만 해도 저 외에는 사보는 사람이 없는 것 같지만;; 보통 매니아 정도면 아예 특정 작가만 좋아하니 단행본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더군요. 하지만 일반인에 대한 친밀도/인지도는 좋은 편이라니 다행. 절대교감 카페에서도 나온 말이지만 ‘잡지’와 ‘단행본’은 타겟층을 분명히 달리 하고 제작해야 하는 증거랄지…그냥 만화만 죄다 몰아 개재한다고 만화잡지/앤솔이 되는 것은 아니지요.

  5. 이게 얼마만에 듣는 “영챔프”인지…
    오나의 여신은 아직도 연재 하고 있더군요.. 그 끝은 어디인지..

  6. !@#… D.K.님/ 그러니까 ‘소년 취향’이라는 것을 다시 좀 확고하게 다지고 들어갈 필요가 있죠. 마치 80년대 소년취향이 오컬트 미스테리, 프로야구, 로봇SF 같은 몇개 뚜렷한 클러스터를 공략했고 잡지들이 그걸 따라갔듯. 소비자 리서치부터 차근차근 다시 기초를 다지고 재공사를 해야할 시점이죠.

    Skyjet님/ 잡지가 생명력을 지니려면 볼 거리(시각적 즐거움), 읽을 거리(이야기적/정보적 즐거움), 모을 거리(구매를 지속하는 즐거움)을 겸비해야 하는데, 그런 고민들을 과연 아직 하고 있는지 의심이 갈 정도의 다른 몇몇 만화잡지들에 비하면 팝툰이 확실히 머리를 쓰는 모습이 보이죠.

    시바우치님/ 그건 팝툰이 전반적으로 모에가 부족하다보니…;;;

    리카르도님/ 오나의여신님은 일본에서 독특한 고품질 만화의 산실 ‘애프터눈’ 잡지의 상업적 호소력을 거의 유일하게 지탱해주고 있는 작품이라서, 작품이야 죽이되든 뭐가되든 제발 끝나주지 않았으면 바라고 있습니다.

    all// 장르만화판 이야기 나온 김에, 2004년의 KBS 문화포럼 토론 방송 링크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