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찮으니까, 좋은 세상이 필요한 것 [팝툰 34호]

!@#… 기본적으로는, 이전에 토막으로 던진 이야기를 확장시킨 것(역시나, 연재를 한다는 것은 글을 쓰기 위한 중요한 동기부여). 그건 그렇고 조만간 서울시 교육감 선거가 돌아오는데, 만약 유권자들이 현재 1위를 달린다는 주경복 후보를 당선시켜준다면 현 정부의 어처구니 없는 교육정책 가운데 상당수에 직방으로 브레이크를 달 수 있다… 그것 참 커다란 귀찮음을 덜어주는, 훌륭한 일이다.

 

귀찮으니까, 좋은 세상이 필요한 것

김낙호(만화연구가)

2000년대 초에, 귀차니즘이라는 단어가 유행을 탄 적이 있다. IMF의 파도도 살짝 진정되고, 초고속 인터넷도 널리 보급되며 나름대로 사회가 한층 ‘세련’되어가던 때이자 그 결과 슬슬 생활자세이자 취향으로서의 개인주의가 본격적인 화두가 되던 타이밍이다. 이 때 결정적 방아쇠를 당겨준 것으로 『스노우캣의 혼자놀기』라는 만화가 있다. 개인 홈페이지의 웹만화로 연재되던 이 만화는, 작가의 자화상격인 고양이 형상의 주인공 스노우캣이 생각하는 것, 살아가는 방식들을 짧고 재치 있는 에피소드로 내세우며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그런데 그 생활 자세라는 것이 바로 귀찮은 일은 가급적이면 하지 않는다, 즉 ‘귀차니즘’이다.

스노우캣은 수많은 사람들과 떠들썩하게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폐아라서가 아니라, 의미 없이 어울리는 것이 귀찮으니까. 자신의 귀찮음을 용납하지 않는 사람들, 쓸데없이 부지런한 사람들을 난감해한다. 물론 귀찮음은 게으름과는 좀 다르다. 굳이 에너지 쏟는 것을 싫어하는 것일 뿐, 다른 좋아하는 것에 열정을 보이는 것은 전혀 별개의 이야기다. 본연적으로 고에너지인데다가 의미 없는 낭비도 많은 기존의 한국식 사회관계에 대해서 불만을 가졌던 많은 이들이 이 자세에 공감했고, 덕분에 심지어 현재까지도 주욱 웹만화 인기순위를 뽑을 때마다 1-2위를 지켜나가고 있다.

그런데 귀차니즘의 함의를 단지 취향과 대인관계에 대한 것으로 한정짓기에는 너무 아깝다. 그러기에는 호응이 너무 컸고, 울림이 강하다. 그런 생각에서였는지, 『스노우캣의 혼자놀기』가 처음 단행본으로 묶여 나왔던 당시 유명 칼럼니스트 김규항씨가 쓴 책내 서평은 귀차니즘의 전복적 에너지를 언급하고, 그것이 진보임을 역설했다. 당시에 봤을 때도 지금 보더라도 무척 강렬한 비약의 난감한 논리이기는 하지만, 귀찮음의 유용성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것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전제는 간단하다 – 사람들은 의미 없는 짓에 에너지를 쏟아야 할 경우, 귀찮아할 준비가 되어있다. 그리고 이왕이면 귀찮은 일이 없었으면 하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특히 요즈음 같은 시국에서 가장 귀찮은 일은 무엇인가 생각해보자면, 역시 상식을 지키기 위해서 항의를 하고 불복종을 하는 일이다. 많은 분들이 이번 기회에라도 해봐서 알겠지만, 그것 참 굳이 에너지를 쏟고 싶지 않은, 귀찮은 일이다. 생활리듬도 깨지고, 건강도 상하고, 심성도 거칠어지고. 하지만 귀찮아도 어쩔 수 없이 할 수 밖에 없는 우울한 상황인 셈이다. 투사로서의 자긍심 자체에 도취되는 이들도 없지 않겠지만, 이왕이면 그런 귀찮음 없이도 세상이 상식적으로 굴러가주는 편이 훨씬 행복하다.

그런데 애초에 현대적 민주주의의 제도들이야말로 그런 식으로 탄생하지 않았을까 한다. 전문가들이 자기 기능을 다하되 문제가 생기면 브레이크를 걸 수 있는 방식들은, 굳이 대대적으로 길거리에서 싸우고 뒤집는 귀찮음을 피하기 위해서 고안된 것들이다. 그렇기에 지금의 귀찮은 상황을 벗어나는 길은, 더욱 더 민주주의 시스템을 정비하는 것이 정답이다. 귀찮으면, 더욱 좋은 사회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국민발안, 의결, 소환 같은 직접 민주주의적 장치에 의한 보완이든, 토론과 소통을 강화하는 선거법 개정이든 뭐든 말이다. 뭐, 그 전에 각자 약간씩 더 성찰을 하는 생활습관도 좋겠다. 도장 한번 아무 생각 없이 찍었다가 5년 동안 길거리에서 목이 쉬어야 한다면 그 얼마나 통탄할 만큼 귀찮은 일인가.

======================================
(격주간 <팝툰>. 씨네21 발간. 세상사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그 양상을 보여주는 도구로서 만화를 가져오는 방식의 칼럼.)

Copyleft 2008 by capcold. 이동자유/수정자유/영리불허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1241/trackback
6 thoughts on “귀찮으니까, 좋은 세상이 필요한 것 [팝툰 34호]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대충6.2지방선거포스팅

    […] 바꾸겠는가. 당신의 투표 한장이 바꾸는 것은 무엇보다 당신 자신입니다. 스스로 덜 귀찮은 세상을 위해서라도 조금 관심 할애할 가치가 있죠. 백시위불여일선거, […]

Comments


  1. – 본문의 내용은 ‘직접 일하는게 싫어서 발명했다’라는 말하고 비슷하군요. 그런 건 귀차니즘이라기 보다는 ‘현명함’이라고 해야 할 것 같군요. 물론 귀차니즘이 어울리지 않는 건 아니지만요.

    – 저는 작가가 ‘쿨캣’이라고 할 때 부터 봤는데 그 때는 귀차니즘을 얘기할 정도로 ‘대범’하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을 생일축하해 주는데 그걸 자신의 생일 축하로 일부러 들으면서 눈물짓는 꼭지가 있었거든요. ^^;;

  2. 말씀하시는 귀차니즘은 ‘투표하기 귀찮아’와는 확연히 구분되는 귀차니즘 같습니다.
    지금당장의 귀찮음과 향후 예상되는 귀찮음의 경중을 구분하여 합리적인 판단을 내리느… 이건 이미 귀차니즘이 아니잖아! -_-;

  3. !@#… 지나가던이님/ 귀찮아함은 현명함의 아버지이자 어머니이자 줄기세포라고 봅니다. 마냥 부지런한 이들은 닥치고 그냥 부딪혀버리죠(예를 들자면 그 분). 딴지일보 연재작 쿨캣이라, 정말 오랜만에 듣는 제목이군요. 훨씬 뭐랄까… 분노의 씨니컬함? 여튼 덜 여유롭고 덜 정제되었던 작품.

    Joyh님/ 지금의 귀찮음이 1, 나중의 귀찮음이 100이라면 그리 어려운 판단이 아니니까요. :-)

  4. 아전인수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공화정 그 자체가 아마 그런 생각의 연장선 상에서 만들어진 제도가 아닌지..

  5. !@#… mil님/ 공화정은 물론, 참여의 경로는 지니되 통치 업무는 누군가에게 대신 맡기는 그 어떤 체제라도 사실은 귀찮음에서 출발한 것… 이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