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 PD수첩 광우병편에 대해 검찰이 걸었던 명예훼손과 업무방해혐의 형사재판 결과 전원 무죄 판결이라는, 지극히 당연하기에 오히려 반가운 소식이 최근 있었다. 늘 그렇듯 가장 단순하게 상황을 이해하려 하는 이들에게는 이건 국민의 편에서 광우병 민주화 정국을 이끈 정의의 MBC를 정부와 정치검찰이 탄압하다가 실패한 쾌거.

하지만 실상은 그보다 훨씬 여러 레이어가 겹쳐 있는 것이라서, 저널리즘 자체의 품질 문제, 강력한 사회이슈 속 저널리즘의 역할 문제, 저널리즘에 대처하는 권력기관의 문제, 그리고 기타 여러 이슈 레이어로 나누어진다. 그 중 이번 판결은 권력기관 레이어에 대해서 정권이 무리한 형사소송을 지렛대로 언론을 길들이는 관행에 브레이크를 걸었기에 환영할 바에 속한다. 큰 사회 권력이 적극적으로 개입해버리는 바람에 다른 레이어보다 더 중요하게 다뤄질 수 밖에 없었고, 결국 대충 해피엔딩(아니 실제로 많은 것들이 최소한 제자리에 돌아오기 전까진 전혀 엔딩이 아니지만).

그런데 그 레이어가 얼추 결론났으니 다른 부분에도 관심을 다시 기울일 때가 되었다. 예를 들어 과학저널리즘으로서의 품질 문제 같은 것 말이다. 황우석 줄기세포 당시에 과학저널리즘의 야매성이 한껏 부각된 이래로, 그보다 더 큰 이슈에 대해 그보다 더 하락한 그 품질 말이다. 그것을 충분히 따져두지 않으면 다음 사회적 과학 이슈가 벌어질 때 즈음 어떤 고대 샤머니즘 부족사회틱한 일들이 벌어질지 상상할 엄두도 나지 않으니까. 학술적 레벨의 분석도 뒤따르면 좋겠지만, 우선은 약간 세부적 논평 수준에서 몇 가지 운만 띄운다.

!@#… PD수첩 광우병편의 기획의도는 “미국산 쇠고기 안전 문제를 신뢰할 수 있는가에 의문을 제기하고 의심 사례를 소개하고 만약 미국에서 이상이 발견된다면 우리 정부가 이에 대처할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가, 그리고 ‘우리 정부를 믿을 수 있을 만큼 제대로 협상을 했나’를 점검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난맥상은 당장 실제 사용된 제목부터 드러난다 – “미국산 쇠고기, 과연 광우병에서 안전한가”. 이것은 프로에서 두 가지를 같이 해야함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기획의도였다는 행정문제를 다룸과 동시에, 제목이 담아내는 질문에 대한 과학적 대답을 해줘야 한다. 그것도 사실은 광우병은 무엇이고 어떻게 걸리는가, 미국과 한국의 관리 시스템은 어떻게 되어 있고 그게 효과적인가 등으로 구성된 복합질문이다. 기획은 사회탐사(혹은 고발)저널리즘인데, 제목에서 던지는 화두는 과학저널리즘이다! 두가지를 함께 하는 것이 딱히 문제인 것은 아니지만, 각각의 방식을 혼동할 때 곤란해진다. 사회탐사 저널리즘, 특히 방송의 경우는 어떤 사회 이슈를 놓고 여러 문제점들을 발굴하여 소개하는 방식이다. 특히 문제에 개입된 이들을 찾아가 그들의 문제적 발언이나 피해증언을 그대로 인용하여 시청자들에게 쇼크를 던져주는 방법을 즐겨 구사한다. 그에 비해 과학저널리즘은 특정 과학적 팩트의 작동방식과 그 함의를 설명하는 것이 핵심이고, 서로 다른 여러 해석이 있을 때 전문가들의 견해를 끌어온다. 그런데 한번 상상해보자. 과학적 설명이 필요한 부분에 쇼크발언을 넣고, 사회탐사로 문제점들을 제기하는 부분에 잘못 압축된 과학 자료들을 삽입하여 그게 진리인양 착시를 일으키거나. 충분히 시기적 코드만 잘 맞추면, 설명에 의한 설득이 선동에 의한 이성마비로 바뀌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만큼 신중하게 잘 설계해야 한다는 말이다.

!@#… PD수첩 광우병편은 기본적으로 사회 탐사 파트와 과학 파트의 기계적 결합이다. 전반부에서 광우병을 설명하면서 과학 파트를 부각시키고, 후반부는 정책책임자들을 쫒아다닌다(만약 광우병 자체가 과학적 설명이 필요없을 정도로 정말 잘 알려진 대상이었더라면 그런 구조가 필요없었겠지만). 사실 후반부도 정작 가장 중요한 “왜 그런 조건으로 그렇게 서둘러 체결했나”에 대한 체계적 탐구보다는 ‘무책임’한 이미지 자체만 부각시켜서 실질적 정보성이 좋지 않지만, 과학저널리즘으로 접근하며 광우병 자체를 다각적으로 설명했어야 할 전반부의 재앙적 퀄리티에 비하면 양반이다. 광우병의 실체에 대해 다룰 듯 하면서 사실은 광우병을 키워드로 뽑아낼 수 있는 여러 ‘불안’만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전반부의 핵심 소재는 사실 딱 두 가지다. 휴메인 소사이어티에서 만든 미국내 비인도적 도축 고발, 그리고 고 아레사 빈슨 주변 취재.

문제는 광우병의 실체에 대한 과학적 규정은 거의 포함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인간광우병이라는 매우 희소한 병을 보편적으로 이해한 듯 만드는 방식이다. 첫 10분을 복기해보자.

– 휴메인 소사이어티 다우너소 영상과 증언
– 빈슨 장례식 현장
– 빈슨 어머니 심경 인터뷰
광우병의 치명성 설명
– 빈슨가에서 고인 유품 클로즈업
– 또 심경 인터뷰

그 과정에서 무리한 자막 축약으로 젖소가 “그런 소”(늙은 소가 아니라 다우너 소로 읽히는 영상 맥락), 딸이 “걸렸을 수 있는”이 “걸렸던”이 되어 두고두고 논란거리를 만들기까지 하면서 말이다. 끊어서 보면 실제 담긴 내용은 동물학대 현장고발과 딸을 잃은 슬픔 뿐인데, 광우병을 설명하겠다는 방송틀의 맥락에서 파악하고 느슨하게 이미지화해서 묶을 때는 원인(미국 다우너) 결과(오열하는 장례식)가 다 들어있다는 착각을 만들어준다. 민사든 형사든 재판 과정에서는 검찰의 무리한 고소와 그 기반에 있는 번역참여자의 증언 때문에 자꾸 빈슨 어머니가 CJD라 그랬는가 vCJD라 그랬는가로 의도된 왜곡이니 아니니에 신경들을 쓰곤 했는데, 중요한 것은 애초에 왜 빈슨 어머니의 인터뷰가 중요하게 들어있는가 그 자체다. 의학 전문가도 아니고, 그저 병으로 딸 잃은 슬픔을 호소할 뿐인데 말이다(단적으로, 그 분의 대사 “어떻게 내 딸이 **에 걸렸을지 모를 수 있는지”에 아무 병명이나 넣어도 내용에 차이가 없다). 그 와중에도 누구 하나 실제로 인간광우병에 걸렸다, 고기 때문이다 단정하는 이는 없다. 빈슨모도 담당의사도 현지방송도. 결국 빈슨 사건 전체가 아무런 정보적 가치가 없는데 오로지 슬픔이라는 공포유발용 기능 하나를 위해 들어있다시피하다.

그 이후 방송분량의 과학적 설명(으로 의도했을 법한 것) 역시 대충 넘어가고 무리하게 압축하다가 디테일을 틀려먹지만, 불안감이라는 이미지 강화에만큼은 성공하는 것이 주욱 이어진다. 엄격하게 가자면 13분여에 나오는 “치사율 100%” 같은 것만 해도 발병률 몇 프로에 발병 후 **내 치사율 **프로 라는 식으로 설명하지 않으면 사실 곤란하다. 하지만 엄격하게 가지 않아도, 22분경의 다우너 소 보여주며 광우병 소라고 자막 찍는 것이라든지 36분여의 한국인은 광우병 걸린 소 섭취할 경우 94% 감염이라든지 53분여의 쇠고기 성분 사용 상품이 많아 규제해봤자 실효성이 없다는 이야기라든지 하는 것들은 충분히 곤란하다. 그런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과학저널리즘에서 추구해야할 설명방식 자체가 빠져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 인간광우병의 여러 측면에 대한 대안적 설명들. 예를 들어 감염 경로, 병으로서의 분류 범주에 대한 것들.
– 역학과 관리의 역사. 병에 대해 정보를 전달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이고, 이게 빠지면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과학이 아닌 공포에 불과해진다. 어떻게 어디서 얼만큼 발생한 것을 어떻게 얼만큼 관리해서 지금 어떻게 변했는지가 없이 단순하게 공포 에피소드만을 뽑아서 제시하는 것은 역시 과학적 진실과 거리가 멀 수 밖에 없다. 표본 검사에 대해서는 단순히 비율이 아니라 그 표본의 검증능력을 제시해야 하는거고.
– 이미 대중적으로 돌고 있는 괴담급 과장들에 대한 해소. 프리온 무적 전설, 동물성 사료 교차사용 위험성의 과장 같은 뻔히 돌고 있는 과장들에 대해, 그것에 낀 거품을 풀어주지 않으면서 방송에서 언급은 빼지 않고 해준다면 그건 거품 그대로 인증을 해주는 것이 된다. 특히 과학저널리즘의 탈까지 쓰고 있다면 더욱.

그런 것을 안해서 그렇지, 과학적 사실은 많이 틀린 것은 아니지 않나! 라고 주장하시고 싶으신 분들은 과학적 사실을 제시하는 룰, 즉 디테일의 힘을 과소평가하시는 것이다. 줄기세포 1개와 11개는 까짓거 세포 10개가 아니라 조낸 다르듯 말이다. 공포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디테일이 생략되고 또 맥락들이 잘못 요약되면 그건 법적 차원에서는 ‘크게 보아 사실에 합치’할지라도 과학적으로는 – 나아가 과학에 기반한 실제 대처에서는 – 실로 대단히 위험하다. 혹 뭐가 그리 대단한 차이냐고 반문하시고픈 분들에게는 yy님이 모으신 이 디렉토리를 클릭하실 것을 추천. 특히 브릭 광우병 토론방 글 링크들이 백미다.

!@#… 즉 광우병의 과학을 보여주겠다 선언하고는 공포만 보여준 격이다. 아니 정확히는 광우병에 대한 (과학적) 사실들을 알려주며 정부를 비판할는 듯 포장했으나, 내역은 광우병을 둘러싼 공포를 보여주며 정부를 비판한다는 것. 광우병 자체에 대해 PD수첩이 이야기한 바들은 당시 인터넷상에서 이미 돌던 패닉성 이야기들에서 특별히 더 나아간 지점이 없었다. 방송은 이후에 그런 이야기들이 돌 때 좀 더 추가해넣을 짤방거리를 제공한 정도다. 사실 광우병에 대한 ‘설명’으로서 더 히트친건 아직도 많은 이들이 기억할, 머리 부은 아기 사진 끼워져있는 설명 빽빽한 혐오 짤방이겠지. 시쳇말로, PD수첩 광우병편에 대한 검찰의 (정치적) 공격이 문제인건, 방송내용이 당대 인터넷 괴담 총합 수준에 불과했기 때문. 그러나 과학저널리즘 차원에서는 문제가 되는 것 또한, 당대 인터넷 괴담 총합 수준에 불과했기 때문. 물론 PD수첩은 원래 고발 프로그램이니 감안하고 봐야지 엄밀한 과학을 바라는 것이 잘못된 것 아닌가 이야기하는 것도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과학의 권위에 기대기로 했는데 그에 대한 퀄리티를 채워주지 않으면, 그만큼 문제를 만든 것이다.

!@#… PD수첩이 바보도 아니고, “만약 ~진다면”라는 식으로 단정보다 가정으로 미리 빠져나갈 구석을 갖춘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15분경의 “다우너 중 광우병소가 있었다 단정할 수 없다 하지만 아닌지도 알 수 없다” 같은 대사 덕분에, 형사법원이 “집중해서 본 시청자들은 피고인들이 위 동영상 속에 등장하는 다우너 소들을 ‘광우병이 의심되는 소’라고 보도하였다고 볼 것임” 같은 판단을 내려줄 수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이것은 거꾸로, 다우너는 그 자체로는 ‘소가 어딘가가 아프다’ 정도를 보여주는 진단기준임에도 불구하고, 직관적으로 인간광우병으로 의심하도록 만드는 방송 방식이었음도 반증해준다. 광우병이라는 과학적 팩트를 알려주기보다 불안을 보여주고 그것에 대해 공감을 사는 방식이다(17분의 미국인들도 불안해하더라, 21분의 “분노보다 큰건 불안이었다” 같은 노골적인 대사들 주목).

!@#… 얄궂게도 방영 이전 시기에도 이미 인터넷상에서도 찾아보면 충분히 과학적 팩트에 기반한 반론들이 제기되고 있던 시점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PD수첩은 과학보다 감정에 묻어가는 것을 선택했다. 이것은 절대다수의 주류 감정을 거스르더라도 세포의 존재 입증 실패라는 하나의 단순한 ‘과학’으로 밀어붙였던 그 유명한 황우석 줄기세포편과 정확히 반대의 접근이다. 즉 다른 프로들과의 비교도 아니고 ‘PD수첩’으로서 퀄리티가 떨어졌다는 것이다.

왜 그랬을까. 37분경의 “너무 급작스럽게 협상을 한게 문제 일주일만에 모든 협상이 이뤄졌다” 대사를 그대로 돌려줄 수 있다. 4월29일 ‘긴급취재’ 타이틀 달고 방영. 4월20일 버지니아서 빈슨 취재. 4월18일 협상 타결 발표. 4월 10일 협상재개 발표. 4월9일 총선. 결국 짧은 취재 기간이라는 피할 수 없는 벽이 있다. 빈슨이니 광우병 이야기니 없이 그냥 검역문제 일반으로 가서 이전 정부들 정책과 비교해가며 전개했으면 과학저널리즘은 아니라도 사회탐사로서 나쁘지 않은 의미가 있었겠으나, 광우병이라는 히트아이템을 무리하게 끼워넣느라 괴상해진 것이라고 개인적으로는 추측한다. 다만 탐사로서도 그리 높은 점수를 주기 싫은 것이, 불과 그보다 일주일 뒤인 5월 5일에 개인 블로거인 게렉터님이 쓰신 이런 것이 PD수첩 같은 간판급 프로에 최소한 요구하는 ‘탐사’의 수준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식의 프로그램 내용이 PD수첩 광우병편 특유의 문제는 아니다. 오히려 좌/우, 신문/방송/인터넷, 대형/소형 가릴 것 없이 뭇 언론에서 공포를 조장하고 그에 따르는 과학적 사실 점검은 스리슬쩍 넘어가는 전형적인 방식과 편집에 가깝고, 그래서 더욱 더 이런 기회에 지적해둬야 할 문제인 셈이다. 과학 저널리즘 좀 잘 해보자 제발.

!@#… 혹은, 해당프로가 방영하기도 전에 캡콜닷넷에서 했으나 좀처럼 이야기를 반복할 수 밖에 없다.

“그런 의미에서, 미국의 영향력 확대를 반대하거나 한미FTA로 인해 불어올 국내 축산 노동자들의 몰락을 막기 위해서라면, 굳이 근거를 과장해가면서까지 광우병 떡밥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그냥 멍청한 외교력과 무대책 축산정책에 대해서 산적한 문제제기를 꺼내는 것이 낫다.”

 

 

PS. 하지만 수사에 대처하며 원본테입 제출 안하며 버틴 것, 가장 칭찬해줄 부분. PD수첩은 제보하면 제보자를 최선을 다해 열심히 지켜준답니다.

PS2. 다시 또 보니 민동석 당시 협상단장이 보기보다 심히 무능한 모습을 드러냄. 복어, 비행기도 리스크 걸고 살잖아! 비유라니;;; “위험하지 않게 복어는 전문 자격증으로, 비행기는 공항 검사로 더욱 엄격하게 보호합니다 안심하십시오”라고 해도 시원찮을 판에.

PS3. 지사정신 즐.

어렵고 복잡한 용어들 투성이라 일반인들은 물론 기자들도 다는 알아듣지 못하였겠으나, 우리 다섯 명의 피고인들은 안다(…) 판사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과학적 진실과 상식, 양심 그 어느 것 하나에도 눈감지 않았다는 것을. 누구라도 그랬을 것이다.

아니 그럼, 요전에 민사에서 정정보도 판결 났을 때는 과학적 진실과 상식, 양심에서 모두 패배했던 것이겠다;;; 그보다는, 과학적 진실의 문제로 상식적으로 고생했지만, 그나마 권력이 그런 식으로 언론을 때려잡는 게 시스템적으로 문제니까 법관으로서 양심을 지킨 것이라고 본다.

Copyleft 2010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 <--부디 이것까지 같이 퍼가시길]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5375/trackback
40 thoughts on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Tweets that mention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 Topsy.com

    […] This post was mentioned on Twitter by Yong-Yeol Ahn, Dongjin Lee, Nakho Kim, 곰사장 Geonhyeok Go, wolfdale and others. wolfdale said: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낸 기분. […]

  2. Pingback by 신동헌

    RT @aleph_k: 으응? 내가 왜 이걸 RT 안했지? 캡콜드 사마 죄송요 흑.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낸 기분.

  3. Pingback by 이혜민(Leehyemin)

    트위터는 정말 고급정보들이 춤을 추며 떠다니는 곳이다RT @aleph_k: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낸 기분.

  4. Pingback by 김원철

    개념글: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5. Pingback by Nakho Kim

    @aleph_k 하지만 사실은 이런것보다 개그포스팅이 RT될 때 더 기쁩니…(핫핫) RT @aleph_k 으응? 내가 왜 이걸 RT 안했지? 캡콜드 사마 죄송요 흑. http://capcold.net/blog/5375

  6. Pingback by K군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낸 기분.

  7. Pingback by 큶, 크림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낸 기분.

  8. Pingback by Sihyoung Jurn

    RT @aleph_k: 으응? 내가 왜 이걸 RT 안했지? 캡콜드 사마 죄송요 흑.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http://capcold.net/blog/5375 | 1년 묵은 숙제를 털어 …

  9. Pingback by 이효민 Hyomin Lee

  10. Pingback by ÀÇ·á¿Í»çȸ ÇÑÁ¤È£

    PD¼öø ÁÖÀ庸´Ù ´õ ¾Õ¼­ ³ª°£ ÆÇ°á¹®…

    Á¤Áö¹ÎÀÌ ¹ø¿ªÇÑ ·Îºó ºó½¼ÀÇ Àå·Ê½ÄÀå¿¡¼­ÀÇ ÀÎÅͺä Å×ÀÔ¿¡´Â MRI °Ë»ç °á°ú¿¡ ´ëÇØ ¡®a variant of CJD’¶ó´Â Ç¥ÇöÀÌ ³ª¿À´Âµ¥, ÀÌ ºÎºÐÀº ¾Õ¼­ ÀÎÁ¤ÇÑ ¹Ù¿Í °°ÀÌ ¹Ì±¹ ³»¿¡¼­ Àΰ£±¤¿ìº´À» ¶æÇÏ´Â ¡¯vCJD’¸¦ ÀǹÌÇÏ´Â °ÍÀ¸·Î »ç¿ëµÇ°í ÀÖ´Ù. ±×·±µ¥ Á¤Áö¹ÎÀº ÀÌ ºÎºÐÀ…

  11.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베스트오브2010: 캡콜닷넷

    […] PD수첩 광우병편, 과학저널리즘 품질 문제 : 숙제 끝낸 느낌이었던 글. […]

  12. Pingback by Nakho Kim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3. Pingback by Skyjet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4. Pingback by 황재혁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5. Pingback by JungTaek Oh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6. Pingback by 임영록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7. Pingback by Chang Hyung-jun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8. Pingback by Baek, Kwangyeol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19. Pingback by 임현수, Matthew Lim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20. Pingback by Dongjin Lee

    PD수첩 광우병 보도 명예훼손 무죄 대법원 판결을 환영 http://t.co/qY26TDz 하며, 예전에 지법에서 첫 무죄판결 나왔을 때 써놨던 "환영한다, 그러나 보도품질은 매우 까일만하다" 글을 다시 소개: http://t.co/6pJQcSh

  21. Pingback by Nakho Kim

    PD수첩 광우병편. 저널리즘에 대처하는 권력기관 문제가 마무리되었가기에 저널리즘 품질에 문제를 제기했던 작년글이 http://t.co/dFuUaP7T 무색하게, 정권낙하산 경영진이라는 권력기관이 다시 문제.OTL http://t.co/6HVT7ldy

  22. Pingback by 상헌

    PD수첩 광우병편. 저널리즘에 대처하는 권력기관 문제가 마무리되었가기에 저널리즘 품질에 문제를 제기했던 작년글이 http://t.co/dFuUaP7T 무색하게, 정권낙하산 경영진이라는 권력기관이 다시 문제.OTL http://t.co/6HVT7ldy

Comments


  1. capcold님… 보시하시는 셈치시고.. 이 글 아크로 메인게시판에 걸어주시면 안될까요… 이번 판결에 관한 포스팅중에 국내 최고입니다.

  2. capcold님 : 캡콜님 글은 링크 따라다니다 보면 무지 시간 잘 갑니다. 우리 사장님이 아시면… 흠흠.
    Crete님 : 세계최고라고 해도 무방하다 봅니다. ㅎㅎ

  3. !@#… 기린아님/ 이렇게 열심히 써도. T.T (2)

    Crete님/ 이런걸 공짜로 쓰는 시점에서 이미 보시… OTL 메인에 방금 걸고 왔습니다 :-) // 아참 지난 아크로 토론회(아이폰) 녹취, 저는 그정도면 충분히 잘 편집하셨다 보는데 이제 일반공개로 돌려주심이;;;

    뗏목지기™님/ 사장님께도 입문을 시켜드리시면 됩니…;;; // 아마 국내 말고는 이걸로 따로 쓰는 사람이 없겠죠(핫핫)

  4. 역시 탁월한 관점을 명료하고 시의적절하게 찔러주시는군요. 얼마 전에 수령동지가 내린 작위에 걸맞게 capcold 님의 덕이 고루 미치지 않는 곳이 없습니다.^^

  5. 좋은 글인데 시기가..참… 이왕이면조중동들이 소위 감성에 입각해기사 써댄것도 좀 지적해 주셨으면 좋았을텐데… 다 읽고나니 왠지 고소당할만해서 당한거네…라는 느낌이 좀 드네요…

  6. 개인적으로 PD수첩 당시 방송에 결함이 있었고, 그걸 또 기소한 검찰도 함께 병크를 터트렸다고 생각했었는데, 두 가지 문제를 적절히 비판한 글을 이제서야 보게 되네요. 감사합니다. …솔직히 글을 써서 먹고 사는 입장으로서 제가 이런 글을 쓰도록 노력해야 하는데 말이에요 (…)

  7. !@#… 채승병님/ 사실 검찰의 고소드립만 없었더라면 아주 훠얼씬 전에 썼어야 시의적절했을텐데 아쉬울 따름입니다;;;

    게르드님/ 조중동은 당장 지금도 실시간 라이브로 아주 미쳐날뛰고 있기 때문에(클릭) 굳이 노력들여 설명할 필요도 없더군요(…) // 매우 곤란한 품질의 보도였지만, 검찰에 그런 식으로 고소당할만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런 점에서 일이 한층 꼬여버린거죠.

    Skyjet님/ 다행히도 아직 앞으로도 이런 식의 일들은 더 벌어지리라 봅니다. 기회는 충분! (전혀 다행이 아니야!)

  8. 보수/ 진보 프레임을 떠나, 진영논리를 떠나 한편의 알흠다운 12갑자 객관적 중립의 공학적 논리 내공을 펼쳐주시는 군요. 나, 아무래도 캡콜드님을…..사….사ㄹ……

    무튼, 마음껏 퍼가겠습니다. 근데 여기서 긁어서 곧바로 갖다 부치면 여기에 부하가 많이 걸리게 되나요?

  9. !@#… 음님/ 이로써 “사실은 공학도였다” 소문이 다시 지펴지는 계기가…(핫핫) // 현재는 회선 속도가 좀 느린 대신 트래픽은 무제한인 곳에 호스팅하고 있어서, 얼마든지 부하 걸려도 괜찮습니다 :-)

  10. 우희종 교수님이 블로그에 문판사의 성실함에 대한 감사의 글을 쓰셨더군요.
    조갑제닷컴에는 민동석씨의 피해자 진술서가 올라와 있구요.(이 분,해고되셨나봐요.좀 가슴아팠어요.이 분 책임이 아니라고 생각되는데)

    캡콜드님의 글까지 읽었네요.
    참.대단하세요.^^잘 읽었습니다.퍼갈께욤~~

  11. !@#… 우희종교수님이라면 예전에 이 건에 대해 남기신 이 말이 핵심을 찔렀죠: “이번 협상 타결에서의 문제의 본질은 EU등 다른 나라의 수입 기준이나 최근의 과학적 연구결과를 무시한 채 특정위험물질(SRM) 등의 수입을 허용한 ‘수입조건’에 있는 것이지 미국 쇠고기의 안정성 여부가 아니었음에도 방송을 미국 쇠고기 안전성에 맞춤으로서 오히려 사안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12. 오오 훌륭한 글이군요. 덕분에 머리가 한층 맑아져서 갑니다.
    생뚱맞지만 이번에도 어김없이 대활약(도중에는 판사 출근봉쇄를 하려다가 닭 쫓던 개 신세가 되기도 했지만)한 어버이연합회와 이상하게 그분들의 불법시위에는 관대한 (우리 전통의 훈훈한 경로사상만이라고 치기에는 어딘가 찝찝한 수준의) 처사를 보며, 차후 누군가가 잠입 취재 다큐멘터리를 만들어주기를 기대하게 되었습니다…제목은 THE 보수단체! (일본 다큐멘터리 THE 우익 오마쥬)

  13. !@#… 시바우치님/ 이상하게도(?) 제가 쓰는 이런 류의 글들은 하나같이 “상황이 그리 단순하지 않은거임” 이라고 접근하는데, 마음에 들어 칭찬을 해주시는 분들의 경우 머리가 맑아진다거나 명료하다거나 이야기를 해주시는 역설적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 잠입하려면 나이가 좀 지긋하신 기자여야 해서 난맥이;;;

  14. 머리가 맑아지는 이유>> 나무가 아니라 숲을 보게 해주는 글이라 그렇습니다:)
    잠입기자 연령 문제 해결은…최첨단 클론기술로 노인 아바타를 만들어서 젊은 기자가 조종하여 어버이협회에 잠입하면 됨! 그리고 여성회원 할머니와의 로맨스…

  15. !@#… 시바우치님/ 반면 숲만 보면 가다가 나무에 부딪힙니다(핫핫) // 갑자기 생각난 개그: “I See you” “…케속 나룰 미행했던커야?” “노는 자유에 모미 아냐” (…이하생략)

    언럭키즈님/ 몇몇 군데 펌으로 간 곳 리플들을 보면 여전히, 명예훼손소송상으로 “전체적으로 사실에 합치”되는 것과 실제 파악과 대처에 필요한 “과학적 진실”은 동일한 것이 아니라는 본문의 논지조차 전달되지 않더군요(판결문은 읽고 썼냐 크리나 터지지) OTL 아직도 제 명료함은 배고픕니다.

    mahabanya님/ 메타에 추천쎄우는 분들이 좋아할만한 성향들을 거의 모두 배반하는 글이라 자부합니다(핫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