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 미네르바 무죄 선고 타이밍에 맞추어 상황 중간 정산용으로 간단히 층위 해부. 중간 정산이라는 것은, 역시 이번 무죄판결이 반가운 소식이기는 하지만 고작 전체 판 가운데 중간 기착점에 불과하다는 인식 때문. 이게 1심이었기 때문이 아니라, 이 사안의 진짜 흥미로운 떡밥들을 이미 매듭지었다며 잊어버리면 아까우니까. 여튼, capcold의 시각에서는, 미네르바 사건은 사실은 최소한 다섯 개의 각각 다른 층위가 서로 연동되어 진행되고 있는 건이다.

 

A. 폭주 개인: 한 온라인 이용자가 미네르바라는 정체성을 취하여 사회불만을 토로하다가, 결국 신나서 브레이크가 풀려 오버질을 한 인터넷 자폭담.

B. 신격화 숭배: 익명의 경제 논객 ‘미네르바’를 많은 사람들이 닥치고 숭배한 과잉 신격화 현상. (이전 관련글: 클릭)

C. 언론 막장: 주류 언론들이 너도나도 신나서 미네르바 숭배 현상을 선정적으로 이용해먹다가, 심지어 동아러브레터사의 월간지 신동아는 대형 사기까지 친 언론 선정성 사건. (이전 관련글: 클릭, 클릭)

D. 공권력의 억압: 검찰이라는 국가 공권력 장치가 나서서 미네르바라는 인터넷 이용자를 최선을 다해 조져놓는 방식으로 드러난, 표현의 자유 침해 사건. (이전 관련글: 클릭, 클릭, 클릭)

E. 제도 다툼: 미네르바 사건을 지렛대 삼아, 미디어와 표현의 제약을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돌리는 법들을 강행하려는 집권 세력과 저항 세력 사이의 정치적 대결. (이전 관련글: 클릭, 클릭)

 

보다시피 A에서 E 순서대로, 점점 거시적이고 무지막지한 이야기가 된다. A자폭이야 동네 인터넷 게시판 어디서라도 매일매일 쉽게 보는 이야기고, B숭배는 주기적으로 한번쯤 일어나주는 ‘대세’. 그 중 다시금 일부는 C언론의 설레발에 발탁되어 본격적으로 커진다 (영향이 피드백되어 A가 더 심해지고 B는 더 막나간다든지). 그런 와중에서 결국 D공권력 난입이 터지면 사건은 담론판이 아니라 법적 처벌의 틀에 들어가서 더욱 극단적인 대결 패턴들이 발생한다. 그런 와중에 커진 떡밥가치로 E제도 다툼을 진행할 수 밖에 없어지고. 하지만 거꾸로, 원래 E가 필요한 것이었는데 그것을 강행하기 위해 D를 하고, C는 도구로서 자연스레 동원되고, B는 그것에 대한 반작용의 소산이며 AB의 구실이라든지 하는 식의 좀 더 복잡한 상호유발/촉진 관계 흐름으로 읽는 것도 가능하다. 게다가 중간 쯤부터는 각 건들이 동시 진행. 뭐, 그래서 ‘진행단계’가 아니라 ‘층위’라는 말이다.

굳이 이렇게 구분하는 이유는,

A폭주개인의 요소를 무시하고 C언론 막장에 자발적으로 휘말리며 B숭배를 해오다보니, D공권력 억압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E정책적 관심까지 가지 못하고 그저 B숭배로 다시 돌아온다든지 하는 패턴이 발생하면 곤란하기 때문이다.

– 혹은 좀 더 간명한 방식으로 찌질하게, D공권력 억압으로 B숭배 대상의 A폭주 개인 속성이 드러나자 그것을 인정하지 않고 또다른 허상의 B숭배 대상을 만든다든지.

– 아니면 다 필요없고 그저 C언론 막장, D공권력 억압을 욕하는 것 자체에만 재미가 들려 새로운 A폭주 개인으로 거듭난다든지.

물론 “A폭주 개인을 담론적으로 자정하며, B숭배로 이어지지 않도록 합리적 이성을 유지하며, C언론 막장에 동참하지 않도록 미디어 수용 능력과 소비자 권력을 키우며, D공권력 억압에 맞서며, 그것을 위해 E제도적 공방에 관심을 기울이자” 가 나름대로 모범답안. 하지만 사실은 그냥 먹음직한 교훈성의 떡밥을 허망하게 낭비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말이다. 솔직히 모든 층위에 다 관심이 있는 사람은 적을 수 밖에 없는 만큼, 그저 이왕이면 바보만 되지 말자는 것.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것은 미네르바 사건이라는 하나의 사례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닐 터.

!@#… 그런 의미에서 향후 떡밥 가이드. 각자 관심있는 부분을 중심에 놓고, 나머지 부분은 아하 이런 측면이 있겠구나 하고 인식을 열어놓으면 되겠다.

A. 폭주 개인: 인터넷 자율 정화, 건전/건설적 토론법 등 각종 온라인 대인커뮤니케이션 주제들을 계속 파보기.

B. 신격화 숭배: 인지부조화든 사회망에 의한 동질화 효과든 역사문화적경향성이든, 집단적 인식 현상을 파보기.

C. 언론 막장: 저널리즘 관행의 취약점, 매체산업과 환경의 특성, 특정 매체들의 야매성, 미디어 수용 능력 강화 방법 등 파보기.

D. 공권력의 억압: 표현의 자유 억압시 대처/우회 방안, 시민들의 공권력 견제 방안 등 파보기.

E. 제도 다툼: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의 역할, 사이버모욕죄라는 발상의 문제, 인터넷 실명제 논리의 문제 등 각종 규제 문제 파보기.

!@#… 참고로 capcold는 C언론막장 부분과 E제도다툼 부분을 메인으로 찜해놓는 것이 당연하겠으나… 뭐, 실제로 쓸만한 이야기를 생산하는 것은 어떤 쪽일련지.

***

 

 

PS. 그런데 미네르바 본인이, 무죄로 나오자마자 인터넷 실명제 논리를 옹호하는 멘트 따위나 던지는 건 정말 깬다. (클릭)

Copyleft 2009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3411/trackback
32 thoughts on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하민혁의 민주통신

    미네르바 사건의 재구성, 그리고 게임의 법칙…

    미네르바가 오늘 법원에서 무죄선고를 받고 풀려났습니다. 우선 미네르바의 석방을 환영합니다. 하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멉니다. 검찰이 항소 의사를 강하게 밝히고 있기 때문인데요, 불구속…

  2. Pingback by j4blog

    표현의 자유, 실명제, 블로거 그리고 어린양 미네르바…

    4월 13일 미네르바로 활동해온 박대성씨가 정식 구형을 받았습니다. 죄목은 무려! 인터넷을 통한 허위 사실 유포 혐의(전기통신 기본법 위반)이며 구형은 무려!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습니다. …

  3. Pingback by wafe's me2DAY

    wafe의 생각…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미네르바 사건이 담고 있는 속성들을 분리해서 보기. 들어갔다 나오더니 이상한 말 하는 미네르바 ;;…

  4. Pingback by laputian's me2DAY

    Laputian의 생각…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캡콜드님의 블로그님…

  5.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2009베스트: 미디어/시사

    […] – 미네르바 체포: 표현의 자유와 국가에 의한 감시 문제를 정면으로 들쑤셔놓는 체포로 인하여, 내용 자체에 대해 합리적으로 이야기할 기회를 날려먹어 경제 담론은 시궁창으로. 관련글 참조. […]

  6. Pingback by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뉴스의 지향점: 복잡계 저널리즘을 제안하기

    […] 단골분들 가운데 눈치채신 분들도 이미 있겠지만, 예전에 이런 글(클릭, 클릭, 클릭)들을 쓸 때 계속 염두에 두어온 접근법이기도 하다. 제대로 된 […]

  7. Pingback by Nakho Kim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8. Pingback by 최종병기 표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9. Pingback by Sihyoung Jurn(전시형)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10. Pingback by 김용욱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11. Pingback by 곤드레만드레

    RT “@capcold: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1n9FDm3J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QZOn7ead”

  12. Pingback by Myoungsook Park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13. Pingback by 탐구생활인 (kumjiki)

    한겨레에서 미네르바 후속 보도를 해준 김에 http://t.co/w9BkbzSV 다시 한번 돌아보는 예전 글: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http://t.co/CtBgOpaM

Comments


  1. 모범답안이 명문입니다!… 복잡해 보이긴 하네요 @.@
    “C언론 막장에 동참하지 않도록 미디어 수용 능력과 권력을 키우며”에서 “권력”에 대해 추가설명 좀…

  2. !@#… 인페스티드테란이랄까요. 껴안는 순간 폭발.

    Joyh님/ 하지만 다시 5단 분리를 하고 읽으면 쉬운 이야기입니다(핫핫). // 음, 이해가 쉽도록 단어 하나 살짝 추가해서 ‘소비자 권력’으로 바꿨습니다. 문자 그대로, 뉴스라는 상품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높은 품질과 문제 시정을 요구할 수 있는 권력이죠;;;

  3. ‘자신의 주장이 맞다는 확신이 있다면 실명으로 글을 작성하라’ 라니…
    이 사람도 혹시 자기가 왜 구속됐는지를 모르고 있는 것 아닌가요… orz

  4. 개인적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새삼 중요하게 생각되는 점을 하나 덧붙이자면 ‘법관의 독립성이 역시 중요하다’는 점이였습니다.

  5. 미네르바의 최근 말은…’결국 그 정도였군’ ….의 감상을 남길 수 밖에 없도록 하는군요.
    한 때 혹하긴 했었지만, 이너넷을 돌아다니다 이런 저런 ‘허상’을 지울 수 있었는데

    뭐, 사람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보니까요.

    일종의 ‘유사 종교’라고 봄;;;

  6. 아, 정말 멋진 글입니다. 이런 거를 글 하나에 층위에 몽땅 쑤셔넣어 뭔가 썰을 풀어보려 했으니 처음부터 끝까지 버버거릴 밖에는요. 글을 일찍 좀 써주셨으면 덜 쪽 팔렸을 것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잘 봤습니다.
    PS. 부분 보면서 저는 살짝 입꼬리가 올라갔는데, 아마 A의 영향이 아니었나싶습니다. A에 대한 폄하가 아니고(저는 대단히 대성할 거라고 봅니다), 적어도 현실은 그렇다는 의미입니다.

  7. !@#… 써머즈님/ 스타가 될 때 왜 스타가 되었는지 모르고, 난리날 때 왜 난리났는지 모르고, 잡혀갈 때 왜 잡혀갔는지 모르고 풀려났을 때 왜 풀려났는지 모르는 것 아니었을까 의심이 듭니다. 검찰이 더 오바질 덩어리라서 망정(?)이지.

    imuky님/ 아주 무척 중요하죠. 조직논리보다 법논리 자체를 절대적으로 우선시하는 전문가 집단으로 기능하려면.

    JNine님/ 하지만 제대로 된 반박이 슬슬 모여들며 허상을 한창 뒤집기 시작하는 ‘자연정화과정’이 시작되던 즈음에 공권력이 체포쑈로 난입한 건 정말 최악의 타이밍이었죠;;; 덕분에 하드코어한 신자들은 더 극단화 루트.

    하민혁님/ 저야말로 트랙백쏴주신 글을 먼저 읽었다면 적당히 설렁설렁 묻어갈 수 있었을 것을, 이라고 아쉬워하는 중입니다. // 저는 그 대성보다, 빅뱅의 대성이 더 좋습니다. (핫핫)

    j준님/ 광우병 패닉의 비과학성이 내정+외교력 무능에 대한 문제제기를 갉아먹었듯, 이 분의 폭주가 정치적 이해+공권력 개입에 의한 표현자유 위축 같은 중요한 떡밥을 덮어버리지 않기만을 간절히 바랄 따름입니다.

  8. 역시 좀 쩌는군요…

    사람들이 왜 미네르바 사태에 주목하고 그의 무죄판결을 바랐는지 모르는 듯한 발언이네요. 물론 자신이야 이제 이름이 알려질 대로 알려졌으니 ‘박대성(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로 글을 쓰는 편이 낫겠지만, 다른사람들도 떳떳하다면 실명을 사용하라는 건 좀 아니다 싶습니다.

  9. 반성하고 갑니다.
    저는 C, D 까는데 맛들린 A가 되버린 듯합니다.
    안그래도 내가 하는 짓이 그냥 찌질대는 짓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캡콜님이 명쾌하게 정리해주셨네요.
    나름대로 노력하고 공부는 하지만
    모범답안 따라하기 넘 어렵고 힘듭니다.ㅠ_ㅠ

  10. !@#… 의리님/ 좀 다른 의미에서 “이 또한 지나가리니” 인 셈이죠;;;

    불멸의 시학도님/ 나오자마자 저 정도 인식을 드러낸다면야, 아직 시작에 불과할까봐 심히 우려됩니다.

    메살라진님/ 모범답안들의 일반적 특성이랄까, “말은 쉽고 하기는 어렵다”는 속성이 있죠. 뭐, 계속 노력하면서 근사치는 가봐야죠.

  11. 이렇게 하여 입만 살아 신문지 지면을 축내는 노이즈메이커가 또 한 명 탄생하는군요[…]

    기소 자체가 웃기는 일이었고 무죄판결을 받은 것은 당연한 일이었지만, 어느새 저렇게 자유의 투사가 되어 나오자마자 논객장사 개점신고를 하고 앉았는 모습을 보고있자니 그냥 웃음밖엔 나오지가 않습니다. 참 속속들이 얄팍하네요.

  12. !@#… Noname님/ 나오면 채용이라고 립서비스 던져놓은 오마이뉴스 이제 어쩔꺼임… OTL 하지만 진정한 비극은, 워낙 더 중요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 경솔얄팍한 혀놀림의 정수를 보여주다보니(클릭) 그 정도 레벨로는 자칫 눈에 띄지도 않는다는 점이랄까요.

  13. !@#… 와우님/ 에에, 좋은 평가 감사합니자만, 이게 최고면 그것 나름대로 큰일이라고 봅니다…(핫핫).

  14. capcold님의 거시적인 분석에 종종 감탄하면서 눈팅하는 G.O.입니다.
    이번 분석/정리도 (그리고 이전 포스팅 링크들도) 깔끔하군요.

    다만… 이런 글을 읽고… 또는 미네르바의 최근 반응을 보고…
    뒤늦게 간단히 무시하는 발언으로 넘어가기에는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솔직히… 온라인에 글 쓰면서 그정도 “오버” 안하는 사람 많지 않죠. ^^;)

    특히… 사회과학쪽 하는 분들이 범하기 쉬운 오류가…
    어떤 사람의 “인식의 수준”만을 보고 폄하하는 것입니다.
    “알고 보니… 그 수준 밖에 안되는 인물이었군…”
    capcold님처럼… 이전부터 간파/판읽기를 했다면 또 모르지만…
    뒤늦게 맞장구 치면서… 자신은 그보다는 낫다는 것은 정말… –;

    제 생각엔… 모두의 재능이 다르다는 쪽으로 봐야하지 않을지…
    그리고… 그러한 다른 재능을 어떻게 하면… 네트워크로 묶어낼지…
    그런 것을 고민/시도해야… “발전”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대중 혹은 “백수”들의 “집단지성” 자체를 부정하는 분들도 있으나,
    저는 그런 “백수”들의 네트워크의 가능성을 아직 믿는 편이기 때문에…)

    제가 보기엔… ‘미네르바’는 분명히 재능이 있는 “노드”입니다.
    그러한 “노드”들을 어떻게 엮어서 활용할지… 좋은 생각은 없으신지?
    capcold님 뿐만이 아니라… 이곳의 고수님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갑자기 뭔 소린가 하시는 분들을 위해 아래 링크 걸어 놓습니다.)

    [읽고 쓰기] 우리는 모두가 ‘눈 먼 자들의 도시’의 ‘미네르바’다
    (http://blog.daum.net/ghost-online/15702542)

  15. !@#… G.O님/ 저도 이곳 고수님들의 의견이 무척 궁금합니다 :-) 온라인상의 여러 재능들을 개개인의 폭주를 방지하며 효과적으로 조율해서 집합적지능으로 묶어내는 방식에 관한 제 생각들은, 나중에 두고두고 조금씩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