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베스트: 캡콜닷넷

!@#… 올해부터는 연말 베스트 결산에 ‘캡콜닷넷’ 카테고리도 따로 명시. 인기 게시물들, 통계, 기타 마무리멘트 뭐 그런 것들을 남겨두고자 한다.

!@#… 메타의 저주는 계속되는 관계로* – 아니 그 이전에 워낙 내용의 방향성이 마이너해서 – 메타블로그니 포털이니 나아가 무슨 기관이니 하는 곳에서 캡콜닷넷을 무언가에 뽑거나 주목해줄 가능성은 무척 희박하다. 그보다 더 가치있는 건 역시 개별적 추천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리퍼러 걸려서 눈에 띄는 평가들이 있으면 가끔 기록해두는 편이다. 2009년 어떤 평가를 들었는지 궁금하신 분들(누가?)을 위해:
명예의 전당” 2009년편

(* 다만 예외적으로, 태터앤미디어에서는 워프도 차별없이 연동될 수 있는 플러그인툴을 지난주에 따로 개발해주었고, RSS피드에서 발생하는 특수문자 코드 깨짐도 해결해줌. 글 작성 현재 스코어, 태터앤미디어 파트너중 캡콜닷넷이 유일한 워프 블로그인데도! 무척 훌륭한 일이다)

!@#… 다음은 캡콜닷넷의 인기 포스팅. 그런데 실제로 인기 있었던 것을 뽑는 것은 사실 매우 무의미하다고 본다. 조회수야 메타의 저주를 우연히 피해갔거나, 우연히 몇몇 허브역할 독자들의 링크에 의해 늘어나는 경우라서(예: 큰 격차로 조회수 1위를 기록한 포스트는 이거였다… 모 키워드 덕분인 것이 자명한 일이다) 양적으로 따져봤자 뭐 조회수로 장사하는 것이 아니다보니 딱히 얻는 것이 없다. 그래서 정반대로, 여기서 이야기하는 인기 게시물이란 “인기가 있어줬으면 했던 게시물“을 칭한다(핫핫). 한마디로 개인적으로 꼽는 2009년의 “the essential 캡콜닷넷”. 정주행(…)을 하시는게 베스트겠지만, 그래도 덜 고생하고도 뭔가 이곳 특유의 이야기를 읽고 싶으신 분들용으로 추렸음.

[미디어][만화][시사/담론][개그][기타]

[미디어 10]
저널리즘 사업성의 향후, 몇가지 노트 2009. 11. 06. 8:33 am
본격 조중동 거론하는 간단 Q&A 2009. 10. 12. 1:03 pm
저작권제도 10문10답 [정보운동 액트온 6호] 2009. 10. 07. 10:00 am
온라인뉴스, 다음 혁신은 집단 참여형 뉴스 읽기 2009. 09. 28. 10:52 am
‘굳이너프’는 시대의 키워드 2009. 09. 16. 9:30 am
한국웹 갈라파고스론, 약간 세부적인 생각들 2009. 08. 26. 9:30 am
언론매체 후원에는 소비운동이 필요하다 2009. 08. 07. 8:05 am
미디어법 관련 토론, 간단 도우미 2009. 07. 26. 3:34 pm
한국 블로그 문화의 현주소 [특집/기획회의 250호] 2009. 06. 28. 9:30 am
미네르바 사건, 몇가지 층위들 2009. 04. 22. 8:45 am

[만화 10]
2009 capcold만화대상
진득한 인간사의 해학: 고우영의 작품세계와 캐릭터들 2009. 12. 11.3:00 pm
독서의 계절, 폼잡기 좋은 만화 42선 2009. 10. 05. 9:41 am
한국만화 역사 100주년, 걸어온 길과 걸어갈 길 [상상마당BRUT 3호] 2009. 08. 10. 9:00 am
장도리, 이상한 시대를 이상하다 이야기하기 [책속해설] 2009. 08. 04. 3:25 pm
가깝기에 잊어버린 기억들 ? 『100도씨』와 6월항쟁 [전자신문 090731] 2009. 07. 31. 12:00 pm
네이버 앱스토어 무료 만화 논란, 간단 Q&A 2009. 06. 26. 7:30 am
한국만화 젊은 작가들의 새로운 도전 [한국문학번역원 LIST 09여름] 2009. 06. 12.11:30 am
한국 온라인 만화 트렌드 [한국만화연감 2009] 2009. 05. 14. 7:27 am
[광고] ‘악!법이라고’ 책 버전 출간 2009. 03. 09. 5:25 am

[시사/담론 10]
떡밥으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방법에 관한 단상 2009. 11. 13. 9:00 am
진보진영을 위한 12가지 담론 전략 가이드 2009. 09. 21. 11:00 am
남들 다 하는 만큼씩 하면서 살기 2009. 09. 01. 11:00 am
지역성, 지역감정, 지역정당 2009. 08. 20. 10:42 am
먹이를 주는 손 2009. 06. 22. 11:40 am
그러니까, 독재 정권인가 2009. 06. 13. 9:30 am
담론가 막장행 루트 분류하기 2009. 04. 28. 5:24 am
지사정신: 오픈웹과 오페라합창단 지지서명 2009. 04. 05. 1:30 pm
담론 공격을 방어하는 언어 만들기 2009. 03. 17. 5:49 pm
용산참사, 엮여있는 문제의 층위들 2009. 01. 27. 6:27 am

[개그5]
대통령 OS 개그 2009. 11. 04. 8:00 am
당신을 시사 전문가로 만들어 주겠다 [팝툰 55호] 2009. 08. 31. 8:00 am
본격온라인토론문화해부: 자기 똥글 대처 5단계 2009. 08. 16. 10:00 pm
광활한 개(새끼)론의 세계, 완전정복 2009. 06. 16. 8:30 am
그분들의 문제해결법 시리즈 (1, 2, 3)

[기타]
2010년에 유행시키고 싶은 키워드 10가지2009. 12. 28. 8:55 am
쓸만한 실용문 작성팁 시리즈 (1소식글, 2리뷰, 계속)
시국선언문: 본격 엑기스 버전 2009. 06. 09. 10:27 am
백투더소스 캠페인: 출처를 중시하는 습관 2009. 05. 06. 2:01 pm
큰형 심의필 도장을 찍읍시다 2009. 01. 11. 9:06 am

!@#… 캡콜닷넷 통계. 원래 블로그 통계라고 하면 조회수, 방문자통계, 유입키워드 같은 걸 하겠지만… 뭐 별 큰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고 말았다. 딱히 메이저해서 조회수가 수만 히트씩 찍는 것도 아니고, 유입키워드 상위권이랍시고 있는 건 (구글 analytics 기준) 1위가 ‘투명드래곤’이고 2위가 ‘capcold모에’인지라 별반 도움이 안된다. 그래서 정반대로, 한번 글들의 속성에 대해 통계를 내볼까 한다. 주제별 게시물 분량, 오리지널 콘텐츠 대 외부용 원고 비중 같은 것들. 그간 안해왔던 것이라서, 쌓인 것까지 다 뽑아본다.

[] 포스팅수

분류에 중복이 들어가는 글이 여럿 있기는 하지만, 주제의 비중을 드러내기에는 그럭저럭 쓸만하다. 만화관련 글의 생산량은 매년 거의 일정. 물건 관련 글은 최근엔 거의 가뭄에 콩. 미디어쪽과 시사쪽으로 분류될만한 글의 비중이 늘고 있다. 소재가 너무 넘치다보니.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만화세설 40 45 24 33 39 31
만화품평 23 39 27 31 27 34
(즉 만화관련) 63 84 51 64 66 65
대중문화 14 13 4 5 10 7
저널리즘 10 33 23 30 46 67
전뇌문화 14 25 10 22 21 88
(즉 미디어관련) 38 71 37 57 77 162
모형모형 23 13 12 6 1 3
물건물건 3 0 2 0 8 1
(즉 물건관련) 26 13 14 6 9 4
만담난무 33 21 21 35 32 39
아스트랄 39 51 38 41 71 74
(즉 세상만사) 72 72 59 76 103 113
중복제외 총계 191 224 153 190 231 259

[] 외고 포스팅수

블로그용 오리지널이 아닌, 외부 원고. 앞의 표와 비교해보면, 만화쪽 글은 상당한 비중이 외고임을 알 수 있다. 반면 미디어관련 외고는 잘 들어오지 않았음이 드러난다 OTL 아아 인기 없어.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만화세설 24 12 11 27 34 20
만화품평 18 36 25 29 23 29
(즉 만화관련) 42 48 36 56 57 49
대중문화 0 0 0 0 1 0
저널리즘 4 5 2 3 1 5
전뇌문화 3 1 0 0 0 7
(즉 미디어관련) 7 6 2 3 2 12
모형모형 0 0 0 1 0 0
물건물건 0 0 0 0 6 1
(즉 물건관련) 0 0 0 1 6 1
만담난무 0 0 0 0 0 1
아스트랄 0 0 0 2 2 2
(즉 세상만사) 0 0 0 2 2 3
중복제외 총계 43 49 38 59 65 58

[] 단순펌

직접 생산한 것이 아니라 외부 글을 퍼서 소문내는, 창조보다는 유통 역할의 포스팅. 뭐, 미미하다.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만화세설 2 0 0 0 0 1
만화품평 1 0 0 0 0 0
(즉 만화관련) 3 0 0 0 0 1
대중문화 1 0 0 0 0 0
저널리즘 1 0 0 0 0 0
전뇌문화 1 1 0 0 0 2
(즉 미디어관련) 3 1 0 0 0 2
모형모형 0 0 0 0 0 0
물건물건 0 0 0 0 0 0
(즉 물건관련) 0 0 0 0 0 0
만담난무 1 0 0 0 0 0
아스트랄 5 2 1 0 1 0
(즉 세상만사) 6 2 1 0 1 0
중복제외 총계 12 3 1 0 1 3

 

!@#… 이로써 2009년베스트 시리즈 쫑. 아마 내년도 캡콜닷넷은 “듣보잡 매체를 벗어나면 뭐 나쁠 것 없지만, 그걸 위해 딱히 폐쇄적 포털생태계에 투신하거나 낚시질로 공략한다든지 아니면 콘텐츠의 방향을 수정한다든지 하는 등의 수고 따위를 하지 않고 입소문에만 의존하는” 지금대로의 구식 뉴미디어(핫핫)로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여전히 미디어와 만화와 세상사와 개그 지향. 여력이 닿는만큼씩 재미있는 캠페인 같은 것도 제안하고, 흥미로운 소통툴이나 인터페이스가 있으면 한번씩 심어보고. 뭐 그렇게 될 듯 합니다.

!@#… 그럼 내년에 뵙겠습니다. 해피 뉴 이어.

Copyleft 2009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 <–부디 이것까지 같이 퍼가시길]

Trackback URL for this post: http://capcold.net/blog/5061/trackback
10 thoughts on “2009베스트: 캡콜닷넷

Trackbacks/Pings

  1. Pingback by NASOL KIM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2009베스트: 캡콜닷컴 http://capcold.net/blog/5061 | 제가 추천하는 제 글들, 제가 모아본 저를 추천한 멘트들 뭐 그런 것들.

  2. Pingback by Nakho Kim

    [캡콜닷넷업뎃] 2009베스트: 캡콜닷컴 http://capcold.net/blog/5061 | 제가 추천하는 제 글들, 제가 모아본 저를 추천한 멘트들 뭐 그런 것들.

  3. Pingback by Tweets that mention capcold님의 블로그님 » Blog Archive » 2009베스트: 캡콜닷컴 -- Topsy.com

    […] This post was mentioned on Twitter by Nakho Kim, NASOL KIM. NASOL KIM said: RT @capcold: [캡콜닷넷업뎃] 2009베스트: 캡콜닷컴 http://capcold.net/blog/5061 | 제가 추천하는 제 글들, 제가 모아본 저를 추천한 멘트들 뭐 그런 것들. […]

Comments


  1.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는 훼이크고
    방금 투명드래곤과 capcold모에 유입키워드가 1씩 증가 했답니다…..

  2. 해피 뉴 이어!! 새해에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뭐..올해 글이 안 좋았다는 의미는 당연 아닙니다 캬캬캬)

  3. 아주 차분하고, 꼼꼼한, 그리고 모범적인 한해 블로깅 정리네요. : )

    저 개인적으론 캡콜드라는 ‘독립 이미지가 매우 강한 블로그 브랜드’가 TNM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이른바 “캡콜드 너마저”(ㅎㅎ)가 마음 속에서 연상되지 않는다면, 그런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습니다만, 블로그 에이전시로서 TNM만한 업체도 없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그런 기대때문에 좀 너무 까칠하게 평가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기는 하지만요.

    아무튼 점점 더, 블로그판이라는 찻잔 속이긴 하지만, 그래도 브랜드를 이야기할 만큼 명망도를 갖는 블로그들 대부분이 서비스형(티스토리/텍큐닷컴)과 TNM의 자장권 안으로 편입되는 모습은 블로그 자체의 물리적 브랜드 독립성에 대한 기대를 갖는 저로선 안타까움이 없지 않네요. 향후 TNM과 선의로 경쟁할 수 있는 독자적 블로그 네트워크를 (혹시라도^ ^) 만들어내게 되면, 캡콜님을 빼내오고 싶다는 엉뚱한 생각도 잠깐 해봤습니다. ㅎㅎ

  4. !@#… 마음동화님/ 옙 마음동화님도 해피뉴이어입니다~

    j준님/ 감사드리고, 저도 똑같은 주문 드립니다. 아울러, 새해에는 “저한테 좋은 글”을 더 적극적으로 써보려고 하겠습니다(과연?) :-)

    민노씨/ 음음… 제게 TNM은 여느 메타사이트와 다를 바 없습니다. 진입경로를 늘리는 것 뿐, 딱히 그쪽에 운영의 어떤 부분을 위탁하고 있지도 않고(본문에 언급한 플러그인만해도 TNM페이지에서 제대로 표시하기 위한 것이지 다른 곳에 도움이 되는 툴은 아니죠), 에이전시로서 다른 메리트를 얻을 의도도 가능성도 제로;;; 아, 상단의 링크 위젯에 어쩌다 한번씩 랜덤하게 광고가 뜨는 것 만큼은 매우 불편해서, 좀 고민입니다. // 아울러, 더욱 진일보한 방식의 블로그네트워크를 구축하시면서 불러주신다면야 저는 얼마든지 참가의향 넘칩니다. :-) 트래픽 늘리기가 아니라, 진입경로의 다양성을 통해서 “여기 글을 읽어서 도움을 얻을 만한 이들이라면 여기 글을 한번쯤 접해볼 수 있게 되는” 것이 제 바람입니다. // 여튼 그보다, 우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