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코로스, 어머니와 삶을 찬양하다 [책내서평]

!@#… 대머리와 치매가 만발하는 휴머니즘 개그 일상물(…어라?) 페코로스 연작의 완결편 [페코로스, 어머니가 주신 선물]에 수록된 책내 서평. 뽐뿌를 유도하기 위한 일반공개. 출판사 소개는 여기로 클릭.

 

페코로스, 어머니와 삶을 찬양하다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미국의 새 대통령, 한국에 주는 함의 [행복이 가득한 집 201612]

!@#… 미 대선 결과가 나왔던 직후에 써서 보낸 글. 평상시라면 지면 특성을 생각해서 뭔가 주거와 관련한 이야기로 끌고 갔겠으나, 당시의 멘붕 속에서는 뭐 스트레이트한 이야기 밖에 할 수 없었다.

 

미국의 새 대통령, 한국에 주는 함의

김낙호(미디어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JTBC의 최순실게이트, 공공성과 전략성 [IZE / 161106]

!@#… 이번 정국의 초기에 남겼던, JTBC가 보여준 보도 접근법에서 뭘 배워야하는 것인지 따져본 이야기. 한편, 한층 더 저널리즘의 사회적 기능을 훌륭하게 소화해내기 위해서는 마지막 문단에 언급한 한계 부분을 더 중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게재본은 여기로: JTBC 뉴스룸의 영리함

 

JTBC의 최순실게이트, 공공성과 전략성

김낙호(미디어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왜 선진국들이 우경화에 빠지는가 [대학내일 / 800호]

!@#… 이번 미국대선 클린턴 패배에는 각각으로는 결정적이지 않았을 여러 실패들(여성 정체성 동원 실패든, 오바마보다는 떨어졌던 비백인표 결집이든, 변화열망 정치저관여층 점화든)이 겹쳤지만, 그 중 인단숫자 확보라는 측면에서 확실하게 결정타가 된 것은 역시 돌아선 러스트벨트 3개주. 그런데 그것조차 주 단위로 보면 애매하고, 결국 최소한 카운티로 쪼개봐야 그림이 드러난다. 공동체 규모에 따라서 생활조건 자체가 갈라져버리는 미국사회, 그 양극화가 점점 심해지는 흐름. 그리고 그것이, 절대 미국만의 이야기로 머물 일이 아니다. 여하튼 그래서, 바로 그런 동네의 이야기를 꺼내봤다. 민중의 선택은 항상 옳다거나 생존을 위한 합리적 선택이었다거나 운운하는 실로 난감한 민중주의로 빠지지 않으면서 그쪽 소재를 다루는게 은근히 쉽지 않다. 내 분량조절 실패로 인한 편집부 축약 게재본은 여기로 클릭.

 

왜 선진국들이 우경화에 빠지는가

김낙호(미디어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재미 언론학자 시국성명

!@#… 아무리 각자의 위치에 따라서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복합다난한 사회라고 해도, 그 사회의 근간이 되는 민주제의 정당한 권력작동과정 자체가 완전히 망가져버렸음이 밝혀졌다면 그 공통분모만큼은 모두 함께 대처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도 소속되어 있는) 미국에서 연구하는 한인 커뮤니케이션 학자들이라는 매우 특정한 직업군에서도 박2 정권의 국정농단 사태를 맞이하여 사상 최초로 시국성명에 뜻을 모았습니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