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돌아온, 만화의 전성기 [KTX 매거진 / 1701]

!@#… 게재본은 여기로 클릭. 웹툰을 더 중점적으로 다룰 생각이긴 했는데(KTX 타고 폰 들고 보는게 무엇이겠는가), 종이 만화를 강조해달라는 의뢰를 반영.

 

또 다시 돌아온, 만화의 전성기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6: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6년 시리즈. 그중 첫타는 한 줌 사람들에게만 나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할수도 아닐수도 있는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권역 기준에서만 뽑는 상.

작년 것을 그대로 복붙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6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6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 순위 같은 것은 산정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작년에 이미 뽑았거나 까먹었거나 너무 연말에 출시되서 아직 못읽어봤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 아니면 말고.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웹툰에서 작가와 독자의 관계에 대한 생각 [유어마나 / 160817]

!@#… 무크지 MANAGA의 연장선이자, 크리틱엠을 통해 부각된 젊은 필진들이 중추가 된 웹툰평론 웹진 ‘유어마나’의 개장을 축하하며 동시에 일련의 무익한 설화에 대한 교통정리를 겸한 기고글. 마지막 문장에는 아예 대놓고 무엇을 이뤄야하는 것인지 목록을 던져버림.게재본은 여기로.

 

웹툰에서 작가와 독자의 관계에 대한 생각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예스컷 캠페인이라는 징후 [IZE / 160728]

!@#… 도달하고픈 상태가 무엇인지에 대한 목표와 규범을 잃고 눈 앞의 분노와 주관적 정의감을 위해 다른 모든 것을 잊어버리는 ‘운동’의 귀결에 대한, 예스컷뿐만 아니라 다른 운동에도 해당되는 일반 패턴에 대하여(몇년 전에 쓴 이 방향의 더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로, 공동의 과제라는 자세에 대해서는 여기로). 게재본은 여기에 있는데, 덧글란의 상당부분이 본문에서 지적하는 문제들에 대한 존재증명이 되어주고 있다.

 

예스컷 캠페인이라는 징후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허영만: 종이만화 시대의 대표작가, 온라인 적응기 [전시회 연계 작가론 보고서 2015]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2015년 허영만 작가 특별전의 일환으로 작성된 작가론 연구보고에서, 온라인 환경 적응에 대해 한 챕터 일임. 보고서가 어찌 완성되고 활용되었는지는 못 들었지만, 시간이 충분히 지났으니 백업 게재.

 

허영만: 종이만화 시대의 대표작가, 온라인 적응기

김낙호 (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이말년 vs 주호민, 세기의 작화력 대결 [IZE / 160630]

!@#… 당연히 농담 비율이 높은 글이지만, 작화력을 판단하는 어떤 잣대로서의
“필요한 표현 대비 구현된 표현”은 언젠가 더 세밀하게 설명해야하는데 아무도 원치않을 진지한 이야기. 게재본은 여기로.

 

이말년 vs 주호민, 세기의 작화력 대결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