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오브 2016: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6년 시리즈. 그중 첫타는 한 줌 사람들에게만 나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할수도 아닐수도 있는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권역 기준에서만 뽑는 상.

작년 것을 그대로 복붙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6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6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 순위 같은 것은 산정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작년에 이미 뽑았거나 까먹었거나 너무 연말에 출시되서 아직 못읽어봤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 아니면 말고.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5: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5년 시리즈. 그중 첫타는 늘 그렇듯 한 줌 사람들에게만 나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권역 기준에서만 뽑는 상.

작년 것을 그대로 복붙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5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5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바로 작년에 이미 뽑았거나(예: 송곳) 까먹었거나 너무 연말에 출시되서 아직 못읽어봤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 아니면 말고.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4: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4년 시리즈. 그중 첫타는 지극히 소수에게 나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 시장 기준에서만 뽑는게 특징.

작년 것을 그대로 복붙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4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4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바로 작년에 이미 뽑았거나(예: 달기슭) 까먹었거나 너무 연말에 출시되서 아직 못읽어봤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뿌듯해할만한 종목이었다면).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3: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3년 시리즈. 그중 첫타는 지극히 소수에게 나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 시장 기준에서만 뽑는게 특징.

작년 것을 그대로 복붙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3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3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바로 작년에 이미 뽑았거나(예: 미생) 까먹었거나 너무 연말에 출시되서 아직 못읽어봤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뿌듯해할만한 종목이었다면).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2: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2년 시리즈. 그중 가장 독특한(?), 해를 거듭할수록 전통과 권위와 기타등등을 누적시키며 n명의 독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지 어쩌는지 모를 capcold 세계만화대상. 세계라고 해놓고는 한국이라는 만화 시장 기준에서만 뽑는게 특징.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베스트 오브 2011: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1년 시리즈. 그중 가장 독특한(?), 해를 거듭할수록 전통과 권위와 기타등등을 누적시키며 n명의 독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지 어쩌는지 모를 capcold 세계만화대상.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2010베스트: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 연례행사, 올해의 베스트 2010년 시리즈 중 첫 타자는 만화편. 해를 거듭할수록 전통과 권위와 기타등등을 누적시키며 *명의 독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지 어쩌는지 모를 capcold 세계만화대상.

올해도 먼저 제시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2010년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10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10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로 capcold적 성향의 독자가 기억할만한 것들을 뽑았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까먹었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됨(뿌듯해할만한 종목이었다면).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2009베스트: capcold 세계만화대상 발표

!@#… 캡콜닷넷의 일련의 ‘2009 베스트’ 시리즈 중 첫타(사실 도서편이 이미 있었으니 두 번째지만), 만화편. 한 해가 지날수록 나름대로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며 더욱 성업중인(과연?) capcold 세계만화대상. 여전히 우주대상으로 뻗어나가지 못하고, 세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매번 먼저 제시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2009년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09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09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로 capcold적 성향의 독자가 기억할만한 것들을 뽑았습니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왜 이 작품은 없는가 물어보신다면, 까먹었거나 별로 높게 평가하지 않거나.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됩니다(뿌듯해할만한 것이라면).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2008 capcold세계만화대상 발표

!@#… 작년에 이어서 나름대로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며 올해도 성업중인 capcold 세계만화대상. 여전히 우주대상으로 뻗어나가지 못하고, 세계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매번 먼저 제시하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2008년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이지만,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07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08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로 capcold적 성향의 독자가 기억할만한 것들을 뽑았습니다. 순위 같은 것은 계산하기 귀찮아서 그냥 무순. 여기 뽑힌 작품이나 사건에 관여하신 분이라면, 알아서 뿌듯해하시면 됩니다(뿌듯해할만한 것이라면).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2007 capcold세계만화대상 발표

2007 capcold세계만화대상

!@#… 작년까지는 그나마 웹진의 동료 몇 분의 의견을 모아서 ‘두고보자세계만화대상‘으로 작업했는데, 안 그래도 동면중이었던 그 공간이 이제는 완연한 뇌사상태라서 여차저차 그냥 capcold만의 이벤트로 축소할까 합니다. 축소했다면서 왜 여전히 세계냐 하면, 매해 이야기했듯 “아직 안드로메다의 만화책을 본 적이 없어서 우주 대상으로 하기에는 양심이 아주 약간은 찔리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 번 둘러보는 애매하면서도 간단한 선정기준. 2007년 한 해 동안 나름대로 완성도와 의미를 갖춘 작품들인데, 굳이 한국작가에 한정되지 않고, 꼭 2007년에 나왔어야만 하는 것도 아니고, 예술성도 대중성도 매니아적 깊이도 절대적인 잣대가 아니라 그저 2007년의 만화, 만화 관련 사건들로 ‘capcold적 성향‘의 독자가 기억할만한 것들을 뽑았습니다. 순위 같은 건 물론 없고… 뭐 별로 엄청난 명예도 아닌데 뭐 하러.

주욱 보시고, 혹시나 나는 여기에 이것도 덧붙였으면 한다! 라는 의견은 알아서 리플로.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