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의 적이라는 역사적 교훈 – 『왓치맨』[전자신문 100623]

!@#… 지방선거 직후에 쓴 원고인데, 여차저차 밀려서 좀 늦게 나왔다. 전자신문 게재본은 여기.

 

공동의 적이라는 역사적 교훈 – 『왓치맨』

김낙호(만화연구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비지론 노트

!@#…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며 내년에는 진보대연합을 추구할텐데 거기에 민주당은 포함시키지 않는다 천명하여, 유시민이 최근 꺼낸 반MB 연대론을 지지하는 이들이 노발대발. 그런데 진보대연합이 무슨 로타리클럽도 아니고, 안끼워줬다고 민주당 지지자들이 – 국참당은 말할 것도 없고 – 분개할 이유가 있을까 의문이 먼저 든다. 나아가 민주당이 자신들의 본연인 온건보수정당으로서(당연히, H당과 쌤쌤이라고 싸잡는 것이 아니다) 진보 표방하는 정당연합과 개별 정책이나 선거로 각 상황에 따라 연대하면 될 일인데 도대체 왜 이념지향 맞는 이들끼리 더 가깝게 연합하겠다고 발표한 사건 하나에 또다시 근거미약에 비분가득한 비지론, 사표론이 사방팔방 날아다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런 김에 잠시만 다시, 비지론에 관해 한마디.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파업 옹호 담론전략, 피해야할 5가지

!@#… 한창 철도 파업 장기화로 여러 이야기가 오가고 있는데… 당연하다는 듯 보수참칭 거대언론사들과 사실상 국가홍보처가 되어있는 연합뉴스야 원래 하던 레퍼토리대로 가고 있고, 개별 시민들이야 불편해하며 노조 까는 진영, 그리고 노동권익 이야기하는 진영 나뉘고 있다. capcold야 아무래도 늘상 후자쪽에 가깝기는 하지만, 그래도 담론전략이라는 측면에서 파업옹호론 진영이 구사하기 쉬운 오버와 뻘타들에 대해서 살짝 건드리고 가는 것이 이롭지 않을까 해서 몇가지 노트. 정확히는, 최소한 피해야 할 것 5가지.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그래도 까이는 민주당

!@#… 장례식이 이루어지면서 충격파보다 이제 담론들이 피어오르며 명실상부한 ‘정국’으로 가기 시작하는 서거정국. 현재 스코어, 대중적 대세는 서거정국 속에서 한나라당에 대한 실망을 일시적으로나마(…) 다시 깨닫고, 상주 역할을 한 민주당을 반대급부로 지지하는 것. 수년간 지배해온 경제 프레임에서는 한나라당에 대한 반감이 민주당으로 흡수되는 일이 신기할 만큼 없었지만, 서거정국에서는 타자로서의 가해자와 정서적 이입을 하는 피해자의 구도가 뚜렷하게 나와주니까.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무인도에 떨어져도 살아가기 [팝툰 46호]

!@#… 종종 그렇듯, 핵심은 마지막에. 원고를 쓰던 당시보다 왠지 지금 오늘의 상황들이 더 신랄하게 맞아떨어지는 듯.

 

만화로 배우는 생존법:
무인도에 떨어져도 살아가기

김낙호(만화연구가)

급격한 변화는 자고로 사람을 당황하게 만든다. 특히 더 나아지기 위한 변화라기보다 그저 기존 삶의 어떤 합리적 틀이 박살나는 파괴적인 경우라면 더욱 그렇다. 그런 소재를 대중문화 속에서 은유로 나타내는 것, 즉 인간을 둘러싼 가장 기초적인 삶의 조건인 ‘사회적 생활’이 급격하게 붕괴된 상황을 그려내는 것이 바로 무인도 조난이다. 홀로 혹은 소수의 인원으로 무인도에 떨어지면, 상식으로 받아들이던 전제들이 죄다 망가지고 문명의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 세상이 펼쳐진다. 문명사회 속에서는 여러 층위로 복잡하게 가려져있던 여러 욕망 장치들은 원시적이고 노골적인 모습으로 선명하게 드러나고, 고독 같은 인간적 감성들은 주인공들에게 인격의 밑바닥을 드러내도록 한다. 여러모로 참 거친 상황인데, 뭐 그런 상황이라도 여하튼 살아가야 하지 않겠는가. ‘파리대왕’ 류의 사회극도 ‘로빈슨 크루소’류의 고독 기행도 좋겠지만, 좀 더 엉뚱하게 우리 현재 생활의 모습을 직접적으로 뒤돌아보게 만드는 방법이 있다면 더 좋을 듯 하다. 『천사의 섬』(고리타 지음/미디어다음 연재완결)은 평범한 청년 윤규복이 조난당해서 무인도에 상륙하고, 하필이면 그 섬에 천사가 같이 살게 되는 이야기다. 이 페이소스 넘치는 개그만화를 보며 살짝 살아가는 법의 힌트를 얻자.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오바마 대선 승리 연설, 합의와 연대에 관한.

!@#… 사실 원래 올리고 싶었던 건 이건데, 얼결에 연타가 되어버렸다. 바로 오바마 대선 승리 연설. 지난번 대선후보 수락연설에서도 합의와 참여에 관한 구석구석 좀 무척 쓸만한 명연설을 남겨서 이번에도 뭔가 속편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아니나다를까 좀 짱인 수사들이 난무. 전문은 좀 귀찮고, 관심있는 부분만 살짝 옮겨옴(전문에 관심 있는 분은 여기로 클릭). 여튼 중간쯤에 나오는 대목…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

고기 민주주의 [팝툰 30호]

!@#… 지난 호 원고의(즉 그보다도 전에 쓴) 시사 안건이 아직도 불타고 있다는 것이 좋은 일인지 나쁜일인지 모르겠다. 여튼 희망찬 10대를 바라보는 것도 좋지만, 당장 20대 이상들이 6.4 재보선에서 뭔가 한번 보여주는게 필요하지 않을까. 여기까지 왔는데도 재보선에서 또 한나라당과 soon-to-be 한나라당이 싹쓸이하면 뭐 꿈도 희망도 없는 것.

 

고기 민주주의

김낙호(만화연구가)

봉준호 감독이 영화로 제작하기로 발표하여 주목을 받았던 만화 『설국열차』는 우리 현대사회의 모습을 어디론가 달려가는 열차에 비유한, 탁월한 암울 계통 SF다. 어떻게 멸망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디론가 달려가는 좁은 열차 속 탑승객들이 인류의 전부인 환경 속에서, 각 칸과 계급 권력에 따른 사람들의 배치라든지 그들 사이의 마찰과 이 여행의 끝이 어디이고 기차는 어떻게 가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여러 미스테리와 갈등이 촘촘히 그려진다. 이 안에 담긴 여러 우화적이지만 일상적인 마찰, 지극히 합리적인 과정을 거치더라도 그 결과 전혀 합리적이지 못한 방향으로 어긋나고야 마는 인간세상의 모습들이 드러난다.
기왕 이렇게 된 김에 끝까지 읽기(클릭)